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캄보디아에서 만난 원숭이들 본문

여행 이야기/캄보디아 공부

캄보디아에서 만난 원숭이들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6.06 08:00


오랜만에 쓰는 캄보디아 이야기네요. ^^ 한국에 온 제수씨는 아직도 적응 중이고, 때론 힘들어하고, 때론 즐거워하고... 세상엔 정말 쉬운 일이 하나도 없는 것 같습니다. 말이 통하지 않아 서로 오해할 일도 많았는데, 지금은 어느 정도는 의사소통이 되고 있어 조금씩 대화를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캄보디아에서 바닷가를 다녀오면서 만난 원숭이 이야기입니다. 


<캄보디아에서 만난 원숭이들>



그리 넓지 않은 면적이지만, 캄보디아에도 바다는 있습니다. 이날 바다를 찾아 시장 구경도 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돌아가는 길이었네요. 아래는 바닷가 갔던 이야기와 해산물 음식을 먹은 이야기들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함께 살펴보시길...




차로 한참을 달리다 보니 원숭이들이 보이는 것입니다.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호기심이 일어 차를 세우고 다가갔습니다. 사람을 그리 경계하는 모습은 아니었고, 이녀석들 사이에 서열이라는 것이 있어 보였습니다. 



옥수수를 하나 줬더니 무리 중에 하나가 받아가서 혼자서 먹습니다. 다른 원숭이들이 달려들지도 않고, 편안하게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었네요. 



어쩐지 굶주려 있었나 싶기도 하고, 이녀석들이 자꾸 먹을 걸 요구하는 것 같았지만, 차에 먹을 것은 거의 없었습니다. '에이스'과자가 몇 개 있어서 하나씩 나눠주었네요. 



원숭이를 이렇게 가까이서 보고, 뭔가를 줘본 적은 처음인데요. 신기하기도 하고, 좀 안쓰럽기도 하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캄보디아에는 원숭이를 볼 수 있는 곳이 여러 곳 있는데요. 이 녀석들 관광객들한테 뭔가 받아 먹는 게 익숙하다고 합니다. 먹을 것 가지고 안주고 장난치면 매달리거나 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어느 정도 경계 태세를 가지고 있던 녀석들도 나중에는 하나씩 와서 과자를 받아가곤 했는데요. 차가 다니는 도로라 굉장히 불안하고 조심스러웠습니다.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고, 차도 많지 않아서 사고가 생길 확률은 크지 않지만, 괜스레 걱정이 되었습니다. 


지능이 높은 녀석들이라 알아서 잘 피해다니기야 하겠지만요. ^^ 사진 폴더를 뒤지다가 이렇게 오랜만에 캄보디아 이야기를 써봤네요. 벌써 반년이 더 되었으니, 시간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ㅠㅠ



신고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