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캄보디아 명절, 처갓집에 용돈 보내기 본문

여행 이야기/캄보디아 공부

캄보디아 명절, 처갓집에 용돈 보내기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4.18 18:38

캄보디아에도 우리나라의 설날, 추석과 같은 명절이 있습니다. 국제결혼을 하게 되면 상대방 국가의 다양한 것들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요. 특히 명절은 잘 챙겨야 할 것들 중 하나입니다. 

<캄보디아 명절, 처갓집에 용돈 보내기>

이번 4월에 쫄츠남 (Chaul Chnam) 이라는 명절이 있었는데요. 4월 14 ~ 16일, 총 3일의 명절 기간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구정과 같은 의미를 가진다고 하네요. 우리 명절에 부모님께 인사드리고, 용돈이나 선물을 드리듯이 당연히 챙겨야 할 행사 중 하나입니다. 제 동생의 경우 매번 찾아갈 수 없기에 용돈으로 대체하곤 하는데요. 

올해에는 캄보디아 장인, 장모님이 한국에 와 계시기 때문에 현지에 남아 있는 어린 처제에게 용돈을 보내주었습니다. 국제결혼 하신 분들 주기적으로 돈을 보내는 경우도 있는 걸로 알지만, 제 동생의 경우 그런 건 전혀 없네요. 대신 한 가족이 되었으니 챙겨야 할 건 챙겨야지요. 아직 초등학생인 동생의 처제는 정말 귀여워서 제 머릿속에도 선명하게 이미지가 남아 있네요. ^^

설날과 비슷한 명절인 추석. 캄보디아의 추석은 10월에 있습니다. 10월 7 ~ 9일에 있으며, 쁘춤벤 (P'chum Ben)이라고 부릅니다. 설날은 우리와 시기 차이가 꽤 되는 편이지만, 추석은 비슷하네요.

삶이 달랐던 두 사람이 결혼해서 함께 살아간다는 것이 참 어려운데, 나라가 다르다면 그건 더더욱 어려운 일이 되겠지요. 제 동생 부부가 여전히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는 것이 참 예쁘기만 합니다. ^^

신고
2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