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지칠대로 지치게 만드는 더위가 끝날 줄을 모르고 괴롭히고 있습니다. 뜨겁고 긴 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바로 먹거리가 아닐까 싶은데요. 시원한 냉면, 냉모밀 등을 전 즐기는 편입니다. 그와 더불어 달달하면서도 시원한 팥빙수는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주는 효자먹거리인 것 같습니다. 


<뜨거운 여름, 시원한 팥빙수와 함께>



여러분은 어떤 빙수를 좋아하시나요? 요 바로 위의 사진은 올해 카베베네에서 먹은 딸기빙수인데요. 부드러운 우유 빙수와 딸기가 만나 환상의 맛을 이루더군요. 카페베네의 빙수는 오래전부터 맛있기로 유명했지요. ^^ 요샌 자주는 못가는 편입니다. 



설빙에서 대박 히트를 친 인절미빙수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빙수입니다. 빙수에 인절미를 접목시켜서 엄청난 상품을 만들어낼거라곤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처음 맛보자마자 엄청 반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


망고빙수는 어느 카페나 빙수 전문점을 가더라도 만날 수 있는 녀석입니다. 위의 사진은 탐앤탐스의 망고빙수인데요. 영화 보기 전 잠시 기다리면서 먹었었네요. 망고를 즐겨먹는 편은 아니지만, 빙수는 엄청 좋아한답니다. ^^



올 여름에 제일 많이 먹은 기본 팥빙수입니다. 집 근처 카페에서 팔고 있는 빙수인데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우유빙수에 팥만 올라간 것입니다. 심플하면서도 맛이 좋기에 자주 가는 만큼 먹게 된 올여름 최고의 빙수입니다. 



쿠앤크빙수입니다. 달달한 쿠앤크가 들어가 있어 그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녀석이지요. 이 과자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절대적으로 최고로 쳐줄 것 같더군요. 



여기 전통팥빙수가 하나 더 있네요. 이 빙수는 '차뜨락'이라는 곳에서 먹었는데, 전통방식 그대로입니다. 요즘은 우유를 얼려서 빙수로 만드는 게 유행인데, 이녀석은 일반 얼음으로 만든 빙수입니다. 우유를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오랜만에 맛본 이녀석도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눈이 조금 시원해지셨나요? 덥다보니 요 녀석들이 간절히 생각나 이렇게 포스팅까지 하게 되었네요. 남은 뜨거운 날들 시원하게들 보내세요. ^^

신고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TRACKBACK http://peterjun.tistory.com/trackback/443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인절미빙수랑 망고빙수가 맛있더라구요ㅎ
    북경에도 설빙 있는데ㅎ 갑자기 설빙 가고 싶네요ㅎ

    2016.08.26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전 망고 빙수 좋아해요^^

    2016.08.26 1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와...이렇게 모아 보니 그동안 정말 다양한 팥빙수 드셨네요. 팥빙수 사진에서..그곳의 사진이 조금씩 연상되어지는군요!ㅎㅎ전 팥을 좋아하지 않아서ㅋㅋㅋ 팥만 빼고 먹는 얌체짓을 잘했네요^^;;; 지금은 팥 듬뿍 줘도...혼자서 안고 다 먹을 기세예요ㅎㅎ 항상 깔끔한 글 즐겁게 보고 갑니다. 한 주 동안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 시원하게 날아가는 주말 되길요^^

    2016.08.26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캬 다양한 빙수를 모아주셨네요.
    저는 설빙밖에 안가봤는데 카페 빙수도 참 맛나보입니다. 인절미 빙수는 참 상상이 안가는데 팥빙수보다 달지 않은점이 매력일거같긴 합니다.

    2016.08.26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