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홍천 하늘, 친구들과 짧은 여름휴가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8.08.20 17:24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인생 선배님들이 하신 이야기 중 하나가 40대 때 친구들을 가장 만나기 어렵다 했어요. 근데 시대가 바뀌어서 그런지 몰라도, 마음만 있다면 자주는 아니어도 가끔은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거의 2년 만이긴 하지만, 1박 2일로 어릴 적 친구들과 홍천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왔네요. 

<화창한 홍천 하늘, 친구들과 짧은 여름휴가>

화창하고 맑은 하늘

공식 휴가 때는 가족들과 주로 보내기에, 친구들과의 휴가는 주말 1박 2일 정도면 충분합니다. 아마 아이들이 더 크고 나면 상황은 조금 달라지긴 하겠지요. 무더운 여름이지만, 날이 화창하고, 하늘이 예뻐서 좋은 시간이었어요.

도로 위에서 본 너무 예쁜 하늘

도로 위를 달리는 시간이 행복할 정도로 하늘과 구름이 예뻤습니다. 서울에서 홍천은 차가 막히면 오래 걸리는 곳이지만, 도로가 뚫려 있다면 금방 갈 수 있는 곳이지요. 토요일이라 약간 막혔고, 휴게소까지 들르니 서울에서 세 시간 정도 걸린 것 같네요. 

연잎들

매번 홍천에 살고 있는 친구네에 모였어요. 집 바로 옆이 계곡이고 캠핑장이어서 정말 좋거든요. 일행 중 캠핑 전문가도 있어 여러모로 즐겁게 놀 수 있는데, 이번엔 친구네 회사로 모였습니다. 홍천에 있는 서울대시스템의학연구소라는 곳인데, 시설이 잘되어 있어 직원들 가족이나 지인들이 종종 놀러 가기도 하는 곳입니다. 

서울대시스템의학연구소

숙소는 직원들 숙소를 빌렸습니다. 프라이버시 공간이라 실내 사진은 패스~ 

당구, 탁구, 노래방 시설

날이 너무 뜨거워 낮부터 밖에서 놀 수가 없을 정도였네요. 화창한 날씨까진 좋은데, 뛰어놀기엔 너무 더운~~ 그래서 세시간 정도는 실내에서 놀았습니다. 탁구도 치고, 당구도 치고, 노래방에서 노래도 부르고, 헬스기구도 가지고 놀면서 말이죠. 탁구로 내기를 했는데.... 몸치인 제가 결국 꼴찌 했네요. ㅠㅠ

바비큐 파티 준비

작은 수영장에서 놀기

해가 조금 넘어가려고 할 때 한쪽에선 바비큐 준비를 하고, 또 한쪽에서는 수영을 하고, 저처럼 정적인 이들은 그늘에 의자 가져다 놓고 대화를 했네요. 이번에 와이프나 아이들이 안 온 경우가 대부분이라, 친구네 두 딸이 삼촌들을 독차지하고 수영장에서 정말 신나게 놀았네요. 그리고 전 잠깐 농구장에 가서 10년 만에 농구공을 잡고 놀았습니다. 한 10분 놀고 나니 온몸에 땀이 ;;;

바비큐 고기 맛있다

바베큐 세팅이 끝나고 친구들과 둘러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고, 맛있게 식사를 했네요. 고기도 맛있었고, 소시지, 감자, 고구마도 맛있었습니다. 을 참 다양하게도 사 왔는데, 맥주도 다양하게 사 왔고, 소주, 사케도 있었습니다. 수영장에서 노시던 다른 박사님 일행과도 함께 식사했는데, 와인을 제공해주셔서 그 또한 맛있게 얻어먹었습니다. ^^

뭔가 우리만의 공간에서 우리끼리 즐겁게 논 느낌이랄까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젠 어릴 때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아저씨들이 되었지만, 그래도 우리 눈엔 서로가 그때의 어린 녀석들입니다. 노는 게 엄청 유치해요. ^^ 

크롬바커 맥주와 고기

짧은 여름휴가였지만, 절친들과의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녀석들과의 여행은 늘 시간여행이 되는 것 같아요. 행복했습니다. 

[참고 글]

- 캐시슬라이드 스텝업, 돈버는 어플 추천

- 단종의 흔적을 찾아... 영월 여행

- 기차로 떠나는 가을여행, 민둥상 억새축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친구들과 저렇게 놀러가본게 언제인지..
    중학교 친구들도 1년에 한번 정도 겨우 보는 것 같아요.
  3. 아웅 바베큐 사진에 남기려던 말을 다잊었어요 ㅜㅜ
    숙소 넘 넘 좋은데요
  4. 일반 펜션이 아니라 더 깔끔하고 시설도 좋은 것 같네요!
    맑은 하늘 밑에서 시원한 수영과 맛있는 바베큐까지 함께 하셨다니 부러워집니다!
    요즘 사회인들은 예전보다 10년 젊게 산다고 하니... 나이 관련 얘기는 전 별로 안 믿어요 크크크
    • 저도 나이 관련해서는 이제는 하기 나름이라 생각해서 크게 신경쓰지 않네요.ㅎ ㅎ
      친구가 이곳에서 일을 하는데... 어찌나 부럽던지 혼났네요. ㅋ
  5. 동생분 면회포스팅을 보다가 홍천 휴가 포스팅과 겹쳐져서 저의 군생활이 떠오르네요.
    제가 홍천에서 군생활을 했거든요 ㅋㅋㅋ 근데 홍천 시내라던가 홍천맛집같은게 안나오네요 ㅎㅎㅎ
    친구분의 직원숙소 짱 좋네요. 없는게 없고 휴가로 보내기 완전 좋은 곳인것 같습니다^^
  6. 우와~ 경치도 참 좋고 바베큐도 너무 맛있겠어요~
    정말 즐거운 시간 보내셨을것 같아 부럽네요^^
    저도 홍천으로 놀러가야할까봐요ㅎㅎ
  7. 대박이네요.
    직원숙소에 수영장도 있나요'?
  8. 정말로 시시원한 휴가인데요? 바베큐에 수영장까지...ㅎㅎ 날씨도 좋고 부럽습니다!
  9. 연구소가 엄청 외지에 있네요.
    진짜 무슨 펜션 같아요ㅋㅋㅋㅋ
    휴가로 다니면 좋아보이지만, 저기에서 살면서 일하셔야하시는 분은 좀 답답하실 수도요?ㅋㅋㅋ
    • 친구는 출퇴근하기에 딱히 그래보이진 않았어요.
      다들 도시생활에 찌들어서 그런지 너무 부러워하더라고요. 저도 그랬고요. ㅋ
  10. 북적이지 않고, 한적하게 잘 다녀오셨군요.
    너무 즐거워 보입니다.
  11. 제가 다 즐겁게 휴가 다녀온 느낌입니다. ^^ 힐링했어요 ㅋㄷ
  12. 즐겁게 휴가를 다녀오셨겠어요.^^
  13. 저는 대학교 친구들과 겨울에 만난답니다 ..
    이런저런 사정이 있어서 ... ㅎㅎ
    좋은 곳에서 좋은 친구들과 좋은 시간 보내셨군요 ..
    숙소 시설이 좋습니다 ..
    이런데서는 시간 가는 줄 모르겠습니다 .. ^^
  14. 친구분들과 정말 좋은 추억여행을 다녀오셨네요 ㅎ
    지난번에 친구분들과 내기했는데 진것도 기억나고 게임도 지고
    분발하셔야겠어요 ㅎㅎㅎ
    숯불고기가 아침부터 땡깁니당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 전 중간은 갈 줄 알았는데.. 정말 제가 몸치더군요. ㅎㅎ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었네요. ^^
  15. 요즈음 무덥지만 날씨만큼은 화창합니다.
    즐거운수요일 되세요 ^^
  16. 그림같은 하늘을 보며 친구들과 함께 하는 여행이라니 부럽습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다니 더 부럽습니다 ㅎㅎ
  17. 절친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군요. 나이가 들면서 친구를 사귀는 것이 쉽지 않던데...... 꾹 누르고 갑니다. 태풍에 피해가 없으셨으면 좋겠어요.
  18. 와 시설이 정말 깔끔하고 좋아보여요!
    올여름은 풀장에도 한번 못가봐서 정말 부럽습니다ㅠㅠ 보기만해도 시원한..ㅠㅠ
    이런곳에서 바베큐 해먹는게 정말 또 꿀맛이죠ㅠㅠㅠㅠ
  19. 와 전 홍천도 정말 좋네요^^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20. 전 겉멋만 들어 밖으로 돌아다녔는데 이제 국내도 좀 찾아봐야겠습니다.^^ 피터님의 좋은 정보 잘 활용하겠습니다. ㅋ
  21. 아주 가끔은 남자들만의 여행도 참 좋다고 생각합니다.

    외모는 변했지만 마음은 어릴적과 똑같았을거 같읍니다.
    • 이 녀석들하고 놀다 보면 나이를 잊게 되네요.
      어릴적 친구들이라 더 그런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