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가을하늘이 주는 선물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8.09.02 20:38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이 한 발짝 물러서는 대신 청명한 가을 하늘이 다가왔습니다. 아침 저녁으론 선선한 바람이 불어 여름 내 밤잠을 설쳤던 일도 머지않아 까마득해지겠지요. 언제 왔냐는 듯 금새 겨울에 자리를 내어줄테니, 우리는 이 가을을 한껏 즐겨야만 합니다. 

<성큼 다가온 가을하늘이 주는 선물>

멋진 한강철교

1. 힐링의 가을 하늘

오랫동안 묵은 검붉은 피처럼 내 안 구석에 존재하는 우울함과 슬프고 힘든 감정들. 이 감정들을 순화시키고 날려버릴 수 있게 해주는 게 이 계절의 하늘이 아닌가 싶습니다. 유난히 높고 맑기에 비록 눈으로 들어오는 아름다움이지만, 온 몸 구석구석, 온 마음 구석구석을 씻어내려주는 느낌입니다. 

가을에 유독 산책하는 걸 좋아하는 이유는 이런 감성의 여유로움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한강을 거닐고, 짚앞 공원을 거닐고, 때론, 어디론가 떠나 산책이 있는 여행을 즐기기도 합니다. 

영월 장릉에서 본 가을하늘

2. 계절의 소중함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선 유독 계절의 소중함을 느끼기에 좋은 것 같습니다. 특히 올해는 지독한 여름 때문에 짜증도 많이 났지만, 또 한편으론 지구 환경에 대한 생각도 많이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어요. 추운 겨울이 지나 따뜻한 봄의 소중함을 느끼고, 뜨거운 여름 뒤의 시원한 가을의 소중함을 느끼지요.

경포생테저류지 코스모스

무엇이든 비교대상이 있으면 상대적으로 소중함을 느끼기 쉽습니다. 추울 때 더운 여름의 해변가를 떠올리고, 땀 뻘뻘 흘리는 여름에 하얀 눈이 그립듯이...

3. 풍요로움을 기다리는 마음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지요. 온갖 자연이 주는 선물들이 우리네 식탁에 가득 올려질 수 있는 멋진 계절입니다. 초가을 하늘을 보면 곧 다가올 풍요로움을 기대하게 됩니다. 잘 익은 과일들과 샛노랗게 물든 논과 밭들. 

눈과 입이 즐거운 계절입니다. 오늘은 보드랍고 탐스러워 보이는 황도를 좀 사왔어요. 그리고, 햇사과와 햇배도 조금 사왔네요. 이제 곧 더 맛있는 것들이 이어지겠지요? 추석도 기다려집니다. 

영월 청령포

4. 이별 준비

이별의 계절이기도 한 가을. 한없이 푸르고 맑은 가을 하늘이지만, 그 너머엔 헤어짐과 텅빈 공허함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을 수확한 뒤에는 '비어 있음'이 있듯이, 사랑 뒤에는 이별도 존재하지요. 결국 돌고도는 세상 이치의 정점에서 내리막길을 예고하는 계절인 것입니다. 

제주 한라산에서 올려다 본 하늘

가을을 유독 좋아하는 저이기에... 책 몇 권 들고 이 계절이 끝날 때까지 조용한 호숫가에서 고독을 즐겨보고 싶네요. ^^ 어림도 없겠지만요. ㅎㅎ

[참고 글]

- 사색과 함께하는 가을 한강산책 코스

- 코스모스 사이로 보이는 가을하늘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2018.09.03 13:35
    비밀댓글입니다
      • 2018.09.05 01:47
      비밀댓글입니다
  2. 오늘은 다 가을이야기가 주제네요
    날씨가 요즘 좋아지긴 했어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3. 가을은 유독 짧아서 더 소중하게 느껴져요.
    이럴 때 뽈뽈 거리면서 돌아다녀야 하는데... ㅎㅎㅎㅎ
  4. 와~ 파란 가을하늘과 코스모스가 너무 멋져요! 저도 책 한권 들고 여유롭게 독서의 시간을 가지고 싶습니다!
  5. 와.. 가을하면 떠오르는 것들을 적어주셨네요,
    가을은 쓸쓸함, 고독, 그리고 독서의 계절이 떠오릅니다^^ 책 몇권 들고 호숫가에서 고독을 즐기고 싶으시다는 말씀 감성적이네요 ㅎㅎ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더 더웠는데요- 가을 계절이 길었으면 좋겠지만 짧고, 바로 추운 겨울이 올것 같습니다* 이번 한 주 도 멋지게 보내시길 바래요
    • 가을은 늘 아쉬워요.
      너무 빨리 지나가니까요. ㅎㅎ
      올 가을 즐겁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
  6. 어느덧 가을이~~ㅋㅋ
    어제는 살짝 더운 느낌이었지만요~
  7. 여름 참 더웠는데 드디어 가을이네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10월을 가장 좋아하고.. 9월과 12월도 좋아해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가을을 타다보니... 가을되면 더더욱 외로워지고 쓸쓸해지고 그러더라구요. 저도 피터준님처럼 고독을 즐겨야 할 것 같은.... ㅎㅎ;;
    대학교 1학년 때부터 10년 넘게 타지에서 혼자 살아서 그런지 더더욱 외로워지는 느낌입니다만 생각해보면 고등학생 때, 부모님과 함께 지낼 때에도 쓸쓸했던 것 같아요. 가을만 되면.
    올해 가을은 오랜만에 솔로로 보내게 되겠네요. 내년 가을에는 새로운 연인과 함께 보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노력해봐야겠죠??
    그래도 10월여행같은 9월 여행이 이제 곧이라서 기대중이라 외로움 느낄 틈도 없을 것 같네요. ㅎㅎ;;
    • 어릴 땐 가을이 마냥 외롭고, 고독하고 그랬는데...
      그 경험도 쌓이다 보니 즐기는 것 같아요.
      여행가기 좋은 가을.
      올해는 좀 떠나고 싶은데, 어려울 것 같아 벌써부터 아쉽네요. ^^
      내년엔 좋은 분과 아름다운 사계절을 함께 보내시길.... ㅎㅎ
  8. 정말 여름이 끝나지 않을 것 같다가도 이렇게 결국 가을이 오기는 오나보네요!
    산책하기도 독서하기에도 아주 좋은 계절이라죠?ㅋㅋㅋ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peterjun님도 아주 풍요로운 가을 보내시길 바래요!ㅋㅋ
  9. 벌써 그냥 가을이 와버린 것 같아요...
    그렇게 더웠는데...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0. 확실히 .. 아침 저녁으로 공기가 달라졌습니다 ..
    가을냄새가 나고 있습니다 .. 가을 참 멋진 계절입니다 .. ^^
  11. 유난히도 무더웠던 올 여름도 결국 지나가고,
    하늘 높은 가을이 성큼 다가왔네요.
    시원하고 행복한 가을 나날 보내세요.
  12. 이제 가을이 다가온듯 합니다.
    그것도 갑자기 다가오네요
  13. 언제나 가을이오나 기다렸는데
    이별이라니 왠지 서글퍼지네요
  14. 요즘 하늘 넘 아름답더라고요. 가을인가봐요. ^^
  15. 벌써 코스모스가 피였네요..여기서야 한여름 에도 가끔씩 볼수 있기는 하지만요.
    사진으로 보니 완전 가을 느낌 나는데요.
  16. 아 정말... 어제오늘 하늘 정말 예뻐요!!!
    여행 갔다온 당일엔 우중충했는데, 그 다음 이틀부터 파란 하늘 보니 괜시리 기분이 좋았던... :)
  17. 정말 더웠는데 금방 가을이 왔네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네요. 가을 하늘도 한 번 봐야겠어요.
  18. 무더위가 지나가고 하루하루 시원해지는게 가을이 성큼성큼 다가오는 요즈음이죠.
    가을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행복한 시간되세요.
  19.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하늘 정말 끝내주네요.
    제게 있어 가을은 힐링의 계절입니다.
    너무 짧아서 탈이네요 ㅎㅎ
  20. 진짜 요즘하늘 보면 마음이 짠해지지요 어디론가 떠나고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