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지만 상쾌했던 한강 산책, 차한잔과 레드벨벳케잌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9.01.01 21:20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2018년 한해를 가족들과 한강 산책을 하면서 마무리했네요. 팔당역에서부터 한참을 걸었는데, 날이 정말 추웠지만 너무 상쾌했던 산책이었습니다. 추운 만큼 꽤나 맑았고, 해가 지는 풍경이 참으로 멋스러워 감상에 젖기도 좋았네요. ^^ 맛있는 저녁과 따뜻한 차한잔도 함께 했습니다. 

<춥지만 상쾌했던 한강 산책, 차한잔과 레드벨벳케잌>

한강 산책, 노을 풍경

팔당역에서 내려 동동국수집이라는 식당까지 강변을 따라 걸었어요. 장인어른이 목사님이셔서 둘째는 처갓집으로 가서 송구영신예배를 준비해야 했고, 셋째네는 캄보디아에서 온 장인, 장모과 함께 보내야 했습니다. 넷째는 군대 갔고, 결국 아버지와 막내 동생, 그리고 저까지 셋이서 걸었네요.

한강 산책길

돌아올 때는 사람을 꽤 많이 봤지만, 해질녘 걸을 때는 아무도 보지 못했습니다. 오로지 우리들만의 산책길이 너무 좋았네요. 1년 동안 가족 모두에게 힘든 일들이 너무 많았지만, 훌훌 털어버리고 2019년에는 더 나은 한 해를 만들자 다짐해봅니다. 

그토록 어렵고 무섭기만 했던 아버진데... 이렇게 가깝고 친하게 지내니 너무 좋네요. 좀 더 일찍부터 이렇게 지냈으면 더 좋았을것을... 아쉽기만 합니다. 그래도, 늘 재롱 피우는 막둥이들이 있었으니 아버지 인생은 그리 심심하지는 않으셨네요. 

팔당 카페

아메리카노와 레드벨벳 케잌

동동국수집에서 육칼(육개장칼국수)을 먹고 바로 옆 카페에 가서 따뜻하게 차한잔했습니다. 편안하게 대화하며 즐기고 싶어 이날은 포스팅을 위한 사진을 거의 찍지 않았네요. ^^ 카페가 엄청 크고 화려하고 뷰도 좋았지만, 커피맛과 레드벨벳케이크 맛은 살짝 아쉬웠습니다. 

한강 야경 스타필드

돌아올 땐 좀 더 추웠지만 야경이 너무 예뻤네요. 한강 건너편에 위치한 스타필드는 정말 너무 화려한 느낌이더군요.(카메라 있었다면 뭐라도 찍었을텐데... ㅋ) 집에 돌아와 잔잔한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올 한 해 계획을 A4용지 한 장에 담아봤는데... 모든 게 다 잘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실천할 수 있는 작은 단위로 쪼개어 놓았기에 어쩐지 잘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이 글을 읽은 모든 분들께 행운과 행복이 찾아가길 바랍니다. ^^

[참고 글]

- 하남 건강식당 도도브로스, 건강한 밥상 버섯전골

- 우리집 팔당닭발 맛있게 매운 맛집

- 하남 팔당 예쁜 카페 200개의 스푼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8년 마무리를 의미있게 하셨네요.
    기해년 한해에는 블로그 번창하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3. 강변길 칼바람에 많이춥긴해도
    저녁노을과 멋진야경이 보상해주는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4. 추운날씨였을텐데 산책도 하시고 오셨네요-! 그래도 한강과 함께라 즐거우셨을 것같아요 ㅋ
  5.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제블로그도 방문해주세요!!
  6. 작년 한해도 정말 고생많으셨어요 ㅎㅎㅎ 이쁜사진 좋은글 잘보구가요 ㅎㅎㅎ 덕분에기분좋은 한해가 될거같아요!!
  7. 날씨가 많이 춥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8. 이런 풍경에서는 뭘 해도 기분이 좋겠네요. 지금은 좀 춥지만...^^
    잘보고 갑니다.^^
  9. 사진을 어쩜 이렇게 잘 찍으셨나요?
    새해 첫방문 인사드립니다.
    감기몸살로,
    좀 늦었네요.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고, 부자되세요
  10. 멋진 분위기가 담겼네요~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11. peterjun님 2018년 한해동안 따뜻한 글과 댓글로 위로 많이 받았습니다.
    가정에 닥친 모든 일들이 잘 해결되길 바라고, 2019년에는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화이팅입니다 :)
  12. 레드벨벳 케이크와 커피(?) 한잔의 여유... 부럽네요.
  13. 2018년 찾아 주신 마음 감사 드리며
    2019년 황금돼지해를 맞이하여
    부자 되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14. 효자인 이웃님이 계셔서 아버님은 많이 행복 하실거 같읍니다 언제나..든든하구요.
  15. 날이 추워서 그런지 한강변에 사람이 거의 없네요.
    혼자 전세 내신 거 같아요ㅎㅎㅎ
  16. 아! 이게 카메라를 가지고 있으면 포스팅 욕심에 뭔가 편안하지 않을때가있긴하죠 ^^;;
  17. 피터준님~~~ 올 한해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래용~~ 복 많이 받고 계신가용??
    • 2019.01.05 13:25
    비밀댓글입니다
    • 올해는 좀 더 긍정적인 한 해가 되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그리 될꺼라 확신도 해보고요. ㅎㅎ
  18. 달달한 디저트가 당기는 밤 입니다~~ㅎㅎ
  19. 추운 날씨 감기 조심하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행복한 시간되세요.
  20. 한 해의 마지막 시간을 가족들과 보내셨군요
    강건너 화려한 불빛속에서 시끌벅적 보내는 것도 좋겠지만 여유롭게 산책하며 보내는 마무리도 너무 좋네요.
    A4용지에 신년계획까지 적으시다니 계획적인분 +_+)乃
    소망하신 계획이 잘 이루어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