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후르츠, 오래 익어 맛있는 삶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9.01.03 21:59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최신영화를 보고 싶었지만, 시네큐브에서 잔잔한 영화를 보자고 꼬시는 친구의 말에 홀랑 넘어갔습니다. 가끔 실패하긴 하지만, 그 나름의 맛이 있는 다양한 예술영화를 꽤나 좋아하기 때문이죠. 이번에 본 건 인생후르츠. 일본의 어느 노부부의 삶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인생후르츠, 오래 익어 맛있는 삶>

인생후르츠

오랜만에 광화문 시네큐브를 찾았습니다. 한참 다닐 땐 사람이 거의 없어 바로바로 영화를 볼 수 있었는데, 이제는 꽤나 많은 이들이 찾네요. 제가 본 영화도 매진이었습니다. 

시네큐브 광화문

제91회 키네마준보 베스트10 문화영화부문 1위, 키키 키린 내레이션. 둘이 합쳐 177살이고, 65년을 함께 한 어느 노부부의 삶을 그린 영화입니다. 이분들의 삶은 꽤나 잔잔하면서도 강한 삶이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네이버 영화>

'집은 삶의 보석상자'라고 말하는 '츠바타 슈이치' 할아버지는 오랜 시간 건축에 몸담고 있었고, 그 건축은 늘 자연과 함께이길 바라는 분이었습니다. 자신이 세팅한 마을을 위해 그곳을 계속 지키며 함께 살아가고, 삶의 터가 자연과 어우러질 수 있게 애쓰는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따뜻한 허니 레몬 & 배 음료수

그리고, 65년 동안 함께 살면서 배려의 마음으로 '차근차근 할 수 있는 일은 스스로' 살아오신 '츠바타 히데코' 할머니. 이 할머니의 표정과 웃음이 세파에 찌들지 않고 순수해 보여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었네요. 마치 동화 속 커플처럼 두 분은 65년이 지났어도 애틋하면서도 예쁜 사랑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바람이 불면 낙엽이 떨어진다.

낙엽이 떨어지면 땅이 비옥해진다.

땅이 비옥해지면 열매가 열린다.

차근차근, 천천히...

영화는 노부부의 슬로 라이프를 보여주고 싶어 하지만, 개인적으로 그런 느낌은 거의 받지 못했습니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와 비교할 수밖에 없었는데, 아쉬운 느낌이 더 많긴 했네요. 하지만, 이 두 분의 삶은 정말이지 '오래 익어 맛있는 삶'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을 만큼 잔잔하면서도 아름다운 모습이었습니다. 

50년 동안 살아온 집에서 과일 50종, 채소 70종을 키우며 살아가는 두 분의 모습. 나도 훗날 나이를 충분히 먹게 되면 저렇게 모나지 않고 잔잔하게 살아갈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저렇게 늙어가길 바래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가 건강하게~~~
    • 네...건강... 이게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근래에 주변에 상이 많아 더 그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ㅠ
  3. 과일과 채소를 키우면서 살아가시는 노부부의 이야기군요.
    어쩐지 먹방적 요소도 조금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ㅎㅎㅎ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지네요 :)
    • 꽤나 잔잔한 이야기에요.
      너무 잔잔해서 감정의 기복을 느낄 수는 없었지만, 다양한 생각들을 해보게 되었네요. ㅎㅎ
  4. 와.. 멋진 영화일 것 같아요. 멋지게 나이를 들어간다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네요^^
    • 멋지게 늙어가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기에...
      이 영화보고 이런저런 생각을 좀 해봤네요. ^^
  5. 처음 들어보는 영화인데 노년의 삶을 그리고 있군요.
    시네큐브는 오래전에 번개미팅으로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네요. 영화관도 그녀도.. ㅋ
    • ㅎㅎ 영화관은 크게 변하지는 않았어요.
      건물 인테리어가 좀 달라졌지요. ^^
      가끔 이곳에서 영화보는 거 좋더라고요.
  6. 노년까지 두분이 다정하고 아름답게 지내고 계신 듯하네요.^^
  7. 이 영화는 보지 못했네요. 그래도 영화처럼 잔잔하게 노년의 삶을 맞이하고 싶네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2019년 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8. 오호..^^ 영화도 영화지만, 씨네큐브 영화관도 언제 한번 방문해봐야겠어요.
    색다른 감성을 볼 수 있는 예술영화 좋아요~~~
    • 이 극장에서는 이런 영화들을 주로 하는데.... 종종 실패하기도 하지만, 꽤 의미있는 영화들을 이곳에서 많이 접해봤어요. ^^
  9. 저도 나이먹으면 이기적인 사람이 아닌 지혜롭게 늙고싶습니다.
  10. 앞 부분에 영화 설명 해주시는데 저도 자연스레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그 영화 생각이 났는데, 역시 보시면서도 비교하면서 보셨었군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그 영화 정말 너무 울면서 봤던 기억이 나는데..
    아쉬운 점이 있으셨다지만 이 영화도 한번 보고싶네요.
  11.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12. 꼭 보고 싶은 영화네요. 시골에선 절대 볼 수 없는ㅠㅠ 일본 시골의 따스함을 직접 경험 해보면 참 그리움이 쌓이는데 이 영화로 그 그리움을 달래고프네요....
    • 잔잔하면서도 마음에 와닿는 부분들이 많이 있었네요. ^^ 기회가 된다면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리움을 달랠 수도 있을 것 같고요.
  13. 모나지 않고 잔잔하게 라는 표현이 와닿네요..뭔가 가득 부럽기도 하고요^^ 다큐영화는 관람 후 여운이 한참이나 남아 잘 안보게 되더라구요 근데 이 글을 읽고 나니 저도 이거 보고싶어지네요 서울 여행은 잘 다녀오신 거지요?^^ 잰이도 짧은 겨울 방학을 마치고 월욜에 개학하네요 (야호!!ㅋㅋ) 재충전되는 주말 보내시길요^^
    • 이 영화는 그런면에서는 좋았네요.
      여운이 길지도 않았고, 약간의 힐링과, 사색할 수 있는 정도였거든요. ^^
  14. 진짜 삶의 모습이 저래야 하지 않을까 해요~
    여러가지의 상념들이 많이 떠오르게 되네요. 포스팅 자체만으로도.....

    삶의 가치, 삶의 행복에 대해서 깊이 생각하는 요즈음인데,
    더 깊이 생각할 수 있는 포스팅을 제시해 주셨네요~
    • 그래서 가끔은 잔잔하지만 생각을 선물해주는 콘텐츠를 즐겨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
  15. 포스터만 봤는데,
    나이든 노부부의 이야기가
    잔잔한 행복감을 줄 것 같아요~
  16. 나도 저렇게 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17. 나이를 먹다보니 .. 시간이 지날수록 어떻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됩니다 ..
    오래 익어 맛있는 삶 .. 이런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은 어떨지 생각하게 됩니다 ..
    영화를 보지는 않았지만 포스터 속 두 분 표정이 멋있는 삶을
    이야기해주는 듯 합니다 ..
  18. 좋은영화 리뷰 잘보고갑니다.
    편안한하루 되세요
  19. 부부가 함께 나이를 먹으며 살아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네요.
    아직은 혈기왕성(?)해서 그런지 찌지고 볶을때도 많지만ㅋㅋ
    우리부부도 저렇게 함께 나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군요.^^
  20. 저는 이런 종류의 영화보다 왁자지껄한 걸 좋아하다보니, 관심이 1도 없었는데 갑자기 내용이 궁금해지기는 하네요 ㅎ
    저도 요새 마음을 다스리는게 좀 어렵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요..
    제 인생도 나중에 뒤돌아 볼 때 '맛있게 영글었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ㅎ
  21. 와우.. 이런 영화 좋아요!! 전 최근에 레토 보고 왔는데 그거에 관해서 짤막하게 글 써볼까 생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