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파도 해루질 2박3일, 왕소라의 추억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9.09.09 07:46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서해의 작은 섬 입파도 해루질을 2박3일 코스로 다녀왔습니다. 꽤 많은 인원이 함께 가는 일정이어서 물때가 좋은 날로 선정해서 갔는데, 날씨까지 좋아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왔네요. 왕소라도 많이 잡았고, 맛있는 먹거리의 향연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네요. 

<입파도 해루질 2박3일, 왕소라의 추억>

전곡항 경기도선

전곡항에서 출발해서 40 ~ 50분 정도 배를 타고 들어가면 나오는 입파도. 가볍게 휴양하러 가는 곳은 아닙니다. 이곳을 찾는 분들은 거의 100% 해루질을 합니다. 물 빠진 바다 갯벌에서 어패류를 채취하는 전통 어로 방식을 의미합니다. 쉽게 말하자면 썰물로 인해 물이 빠질 때 바다로 나가서 손/발과 도구를 사용해서 이것저것 잡는 것이지요. 주로 왕소라를 잡게 됩니다. 

입파도 환경과 해루질 준비물

사람이 살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민박을 위한 몇 집 정도가 전부에요. 전기를 자가발전으로 돌리기 때문에 종종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물도 별도의 시스템이 있지 않아 빗물 등을 활용합니다. 그래서 따뜻한 물은 커녕 물이 없어서 곤란할 수도 있다는 점이 힘들게 다가올 수도 있더군요. 먹을 물은 반드시 챙겨가야 합니다. 

입파도 민박 모습

바닷물이 빠질 때 모두가 동시에 나갔다가 물이 들어오기 전에 철수해야 하므로, 이곳 입파도 섬을 찾은 모든 이들이 같은 시간대에 움직이게 됩니다. 그런 이유로 늦게 들어오면 물 사용이 쉽지 않아 그게 제일 힘들었던 것 같네요. 실제로 이틀째에 저는 물 세 바가지로 샤워를 마쳤습니다. ^^

해루질 장비 착용샷

우리는 3 ~ 4명을 한 조로 잡아서 조 단위로 움직였습니다. 복귀해야 할 시간에 알람을 맞춘 뒤 가슴장화 안쪽 주머니에 넣고(방수팩 활용) 시간 지났는지도 모르고 해루질에 빠져 있다가 사고가 생길 수 있는 걸 방지했습니다. 기본적으로 가슴장화, 해드랜턴(퀄이 좀 좋아야 해요. 밝을수록 좋은~), 긴 고무장갑, 목장갑, 뜰채, 담을 통을 준비해야 합니다.  

해루질 준비물

첫째날 해루질

우리는 낮시간은 패스했습니다. 1일차 밤, 2일차 밤, 두 차례에 걸쳐 했고, 대략 밤 10시 정도에 시작했었네요. 이건 물때 시간표 보고 맞추면 되며, 잘 몰라도 당일날 민박집 사장님들이 시간을 다 알려주십니다. 

바베큐파티

입파도 서해 노을

따개비

첫날 저녁 배를 든든하게 채우기 위해 바베큐파티를 했네요. 이번에 산 고기가 너무 상태가 좋아 엄청 맛있게 잘 먹었네요. 인원이 많은 만큼 즐거웠고, 또 축제 분위기이기도 했습니다. 

해루질 결과물

저의 경우 처음 해루질이었는데, 나름 야심차게 출발했지만 성과가 그리 좋지는 못했습니다. 베테랑분들에 비해서 수확량이 많지는 않았지요. 물이 빠질 때 한참 (30 ~ 40분)을 나가야 하기 때문에 거기서 1차 체력 소모가 심했고, 갯벌에 심하게 발이 빠지는 것 때문에 2차 체력 소모가 심했네요. 경험이 없다 보니 꽤 힘들었습니다. 

잡아 온 물고기들

꽃게들

직접 잡은 주꾸미

그래도 물이 많이 빠진 날이어서 재미있게 해루질을 체험했습니다. 다양한 물고기 (놀래미, 우럭, 붕장어 등)도 잡아 보고, 귀엽게 헤엄치는 주꾸미를 건지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직접 뜬 회

무엇보다 대박이면서 메인인 것은 갯벌을 밟고 다니다 보면 느껴지는 왕소라의 촉감. 팔을 집어넣어 건져 올리면 주먹만한 왕소라가 반갑게 맞아줍니다. 물이 좀 깊을 경우엔 뜰채를 적절히 활용하면 좋아요. 첫날 뜰채가 빠르게 찢어지는 바람에 엄청 아쉬웠다능... ㅠ

부추전

주꾸미 꽃게 라면

돌아와서 회도 떠서 먹고, 쭈꾸미와 게를 넣은 라면도 먹고, 맛있게 부쳐진 부추전도 먹었습니다. 피곤했지만, 지날 수 없는 메뉴들이었어요. 

입파도에서의 둘째날 해루질

둘째날은 아무래도 좀 피곤할 수밖에 없었네요. 전날의 피로가 쌓여 있기도 했고요. 빈 시간이 많았지만, 사람이 많다 보니 함께 노느라 멍때릴 시간이 없기도 했습니다. 

직접 갯벌에서 캔 바지락

주간에 물 빠졌을 때 일부 인원이 나가서 바지락을 캤습니다. 저도 동참했는데, 사장님이 알려주신 팁을 적극 활용했더니 아주 수월하게 캘 수 있었네요. 호미 등의 도구가 모자라 장갑 끼고 손으로만 했는데도 꽤 많은 바지락을 캘 수 있었습니다. 

바지락 칼국수

이 바지락들을 낮 시간 내내 해감시켜준 뒤 저녁에 바지락칼국수를 해 먹었습니다. 솔직히 일반 식당에서 먹는 것과는 비교할 수가 없습니다. 싱싱함을 떠나 운치와 기분까지 더해지니 최고의 맛이었지요. 

왕소라 구이

소라구이

전날 잡은 왕소라 해감시킨 걸로 몇 개는 바베큐 그릴에 올려 익혀 먹어보았는데, 이 맛에 해루질을 다니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맛이 좋았습니다. 

입파도 밤

피곤에 절어 있었지만, 이번엔 키조개를 한 번 낚아보겠다고 큰소리를 빵빵 쳤네요. 첫날엔 바람이 좀 심해서 힘들었는데, 둘째 날에는 바람이 없어서 그건 참 좋았습니다. 다만, 물이 좀 덜 빠져서 엄청 애를 먹었지만요. 결국 진이 빠져 갯벌 위에서 저는 기어 다녔네요. 웃긴 건 기어 다니니 소라를 더 많이 잡을 수 있었다는 것. ㅋ

해루질로 잡아온 물고기, 꽃게

해루질 수확물 왕소라

한 조가 물고기 위주로 사냥을 해서 꽤 많은 물고기와 게를 잡아 왔더군요. 우리 조는 왕소라 위주로 잡았지만, 돌아오는 길에 민박집 사장님을 만나 커다란 게를 여러 마리 얻을 수 있었습니다. 요새 비싸서 사 먹기 힘든 녀석들인데.... ㅎㅎ

해루질 키조개

김병만 씨만큼은 아니어도 해루질에서만큼은 우리 대장님은 정말 대단하십니다. 둘째 날에는 조원을 꾸리지 않고 혼자 다녀오셨는데, 여러 명으로 구성된 조보다 더 많이 잡아 오시는 성과를 보여주시더군요. 무엇보다 내가 그토록 원했던 키조개를 !!!

맛있는 매운탕

미리 준비해 둔 양념을 활용해서 매운탕을 끓여 먹었습니다. 다들 너무 지쳐서 바로 자고 싶어 했지만, 이 매운탕은 끝내 국물조차 남지 않았네요.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랐답니다. 모두들 잠은 커녕 늦게까지 놀았네요. ㅋ

키조개찜

꽃게찜

커다란 꽃게도 많이 잡았기에 쪄서 먹기도 했습니다. 키조개는 하나뿐이었지만, 관자를 인원수대로 소분해서 나눠 먹었습니다. 넉넉하진 못해도 나눠 먹는 재미가 있었어요. ^^

돼지고기 두부김치

곁들여진 두부김치도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철수.... 왕소라의 추억

물고기는 바로 먹으면 되지만, 소라나 바지락 같은 건 해감시켜놓습니다. 그리고, 떠날 때 깨끗하게 정리해서 차곡차곡 담아서 철수하지요. 

바지락라면

마지막 날 철수하기 전에 남은 바지락을 넣고 라면을 끓여 먹었습니다. 역시나 엄청난 맛!!!

해감시킨 소라

소라 차곡차곡 포장

수확한 엄청난 양의 소라를 들고 철수했네요. 우리끼리 맛있게 먹기도 했지만, 대장님이 챙겨주셔서 집으로 가지고 돌아가 가족들과 맛있게 쪄서 먹었습니다. 왕소라를 몇 번 먹어보니, 입맛이 더 고급이 된 듯싶습니다. ㅋ 너무 즐거웠던 해루질이었고, 이다음이 또 기대되네요. 친구들과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참고 글]

- 노을이 예쁜 입파도 풍경들

- 인천 서해 바다밖시, 바다 위의 행복여행

- 가을 먹거리 대하구이, 서해 바다  풍경과 함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화성시 우정읍 국화리 | 입파도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 고기에 소라에 각종 해산물까지!
    보기만 해도 군침이 흐리네요~
    저도 이 코스대로 가고 싶어요!ㅎㅎ
  3. 오늘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추억 보내셨나요
  5. 저 귀한 왕소라가 가득한 것을 보니, 저도 해루질 해보고 싶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꽤 힘든가 보군요 .. 평소하지 않았던 일이기에, 쉽진 않겠습니다.
    대장님처럼 노하우가 있는 분과 함께하면 더 좋겠습니다.
    해루질 과정을 보는 것만으로도 재밌습니다. ㅎㅎ
    • 물이 빠지면서 멀리 나가다 보니 갯벌에 발이 너무 빠져서 힘들더라고요. ㅎㅎ
      이틀째 해루질에서는 전 기어다녔답니다. ㅋ 근데 너무 재미있었어요. ^^
  6. 와 잘게 썬 고기가 먹기 좋아 보입니다 ㅎㅎㅎ
    숙소에 돌아와서 회를 직접 떠 먹는다니 최고네요.
    해물라면도 시원하니 맛있어 보입니다. 부럽습니다 :)
  7. 바다낚시는 딱 한번 해봤는데 재미는 있지만, 힘들기도 하더라고요. 멀미 공격~~
    재밌고 풍성하게 즐기신 것 같아서 다행이네요.^^
  8. 체력적으로 고생이 많았겠지만 그만큼 뜻깊은 시간보내신 것 같습니다^^
  9. 와. 해루질 엄청 부럽네요. 저도 해 보고 싶은데 경험도 없고 같이 갈 사람도 없네요.
  10. 와 해물라면에 해물칼국수 완전 땡기네요 ㅎㅎ 완전 대박!! 직접 잡아서 먹으면 왠지 더 뿌듯할것 같아요 ㅎㅂㅎ!
  11. 와! 바지락 칼국수 그리고 왕소라 구이..게다가 집에 가지고 오셔서 식구들과 같이 드셨다니..대단한 해루질 이였네요.

    얼마나 피곤 하셨을지 하지만 또 얼마나 재미 있으셨을지가 상상 되네요.
  12. 서해의 작은 섬 입파도에서
    멋진 시간을 보내셨군요.
    해산물이 정말 풍부합니다.

    추석 연휴를 즐겁게 보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뵈어요.
  13. 이야! 쉽게 해볼 수 없는 체험을 하셨네요!
    재미도 있고, 맛도 있고!
    하지만 그만큼 힘도 드셨겠어요
    그래도 확실히 즐거웠을 것 같네요!
    • 네~ 확실히 엄청 힘들긴 했어요.
      근데.... 재미있는 경험이었고, 좋은 추억으로 남았답니다. ^^
  14. 전 라면이 너무나 땡기는데요 ㅎㅎ
    즐거운 추석되세요~^^
  15. 부럽네요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세요 ^^
  16. 잘보고갑니다~
    힘들지만 즐거운 시간이셨겠습니다~
  17. 좋은시간, 추억을 보내고 오셨을것 같습니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따뜻한 추석 명절 보내시길 바래요^^ 늘 건강하시고요
  18. 우와! 너무 맛있어보여요. 군침을 삼켰네요.
    해산물을 정말 좋아하는데... 여기로 여행을 가서 직접 잡으면서 먹고 싶네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19. 우와~~~~~ 술고파요.. ㅎㅎㅎㅎ
  20. 추석 잘 보내셨는지요?
    • 2019.09.17 18:28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