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한식뷔페 올반에서 먹은 추억의 도시락, 텃밭 비빔밥 본문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한식뷔페 올반에서 먹은 추억의 도시락, 텃밭 비빔밥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8.03 00:25

오랜만에 올반을 다녀왔습니다. 맛있는 게 먹고 싶다는 동생 녀석을 데리고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선택한 이곳. 개인적으로 한식 뷔페를 참 좋아합니다. 이래저래 편식 많이 하던 동생도 이제 성인이 되었다고 제법 가리지 않고 잘 먹는 편이네요. 아직 생선을 입에도 대지 않아 그게 좀 걱정입니다. ^^ 장소는 여의도 올반.

<올반 메뉴 추억의 도시락 그리고 엄마의 텃밭 비빔밥>

가마솥

다른 지점들에 비해 여의도점 올반은 사람이 북적거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매번 갈 때마다 받습니다. 그래서 편하게 먹을 수 있어 더 좋은 것 같네요. 그렇다고 손님 회전이 되지 않아 음식이 진열된 지 오래되어 맛이 떨어지거나 그러지도 않습니다. 그냥 딱 최적의 비율.

여의도 한식뷔페 올반은 꽤 깔끔하게 잘해놓았습니다. 음식 가지러 갈 때마다 지저분하게 어질러진 걸 거의 보기 힘들더군요. 오랜만이라 이것저것 먹기도 했지만 역시 순두부가 최고인 것 같습니다. 강릉 쪽으로나 가야 맛보기 쉬운 요 순두부는 올반의 특징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 [포스팅] 양양 순면옥, 순두부 백반과 막국수

올반

순두부

매번 다양하게 먹기만 했으니, 이번에는 그동안 제대로 먹어보지 못한 걸 맛보기로 했습니다. 바로 추억의 도시락텃밭 비빔밥입니다. 뷔페에서 이런 거 먹으면 금세 배가 차니 평소 잘 안 먹게 되는 메뉴입니다. 

올반 엄마의 차밥과 도시락

올반 엄마의 텃밭 비빔밥

추억의 도시락 코너에는 보리차와 녹차도 준비되어 있었는데, 이게 밥 말아 먹는 용도인지도 모르고... 음료 컵에 한 컵 떠왔네요. ㅋ 추억의 도시락은 준비된 도시락통에 취향껏 담아 먹으면 됩니다. 많이 먹기는 힘들 것 같아 조금씩 세팅해봤는데, 동생이 그게 뭐냐고 구박을 하네요. 이런 도시락 세대도 아닌 것이!!! ㅋ

추억의 도시락 재료

도시락 세팅

이 도시락의 화룡정점은 저는 분홍소시지라 생각하네요. 어릴 때 이 소시지를 도시락 반찬으로 싸 온 친구들이 어찌나 부럽던지... 어른이 되어서 정말 실컷 사다 먹곤 했네요.

비주얼은 그다지 볼품없지만, 그래도 맛있게 잘 믹스해서 먹었습니다. 

추억의 도시락

그다음 맛본 건 바로 엄마의 텃밭 비빔밥. 제법 이름은 멋지게 지어놨지만, 각종 채소, 나물을 곁들여 비벼 먹는 비빔밥일 뿐입니다. 준비된 채소들을 넣고 간장 소스만 더해 비벼봤습니다. 와~~우~~~!!! 정말 맛있네요. 뷔페만 아니었다면 큰 그릇에 한 그릇 비벼 먹고 싶은 그런 맛입니다. 

비빔밥 재료

간장 채소비빔밥

조금 맛을 보고, 고추장 소스를 조금 넣어서 다시 비볐습니다. 한 그릇 가지고 여러 맛을 다 즐기고 싶은 돼지 마인드!!! 역시 맛있습니다. 

고추장 비빔밥

그러다 잡채까지 조금 넣어서 다시 비벼 한 그릇 뚝딱 비웠습니다. 

잡채

마치 하나씩 다 먹어봐야 한다는 강박감이 느껴져, 늘 그렇게 먹곤 했는데... 이렇게 비빔밥과 추억의 도시락을 먹으니 정감이 넘치면서 맛도 좋고, 기분도 좋네요. 잘 도전하지 않는 것에 도전했는데, 만족감이 높으니 그럴 수밖에요. ^^ 

만두

혹 올반 가실 분들. 뷔페도 좋지만, 이렇게 한 그릇 비벼서 함께한 이들과 한 숟가락씩 나눠 먹어 보세요. 꽤 맛있습니다. ㅎㅎ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
도움말 Daum 지도
3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