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무더운 여름날 나를 시원하게 해준 먹거리들 본문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무더운 여름날 나를 시원하게 해준 먹거리들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7.26 21:49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 뼛속의 기운까지 모조라 뺏어갈 것 같은 뜨거움에 외출이 두려워지곤 합니다. 에어컨이 빵빵하게 나오는 곳에 들어가면 좀처럼 발을 옮기기가 쉽지 않지요. 이 무더운 여름날 나를 시원하게 해준 먹거리들에는 어떤 게 있을까? 하고... 사진들을 뒤적이면서 찾아봤습니다. 

속초카페 나폴리아

배를 채우는 음식은 제외하고 찾아봤네요. 그리고, 아이스 커피도 생략합니다. 여름 내내 입에 달고 사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제 생명수와도 같은 녀석이지요. ^^

1. 낙산사 호박 식혜

정말 태양 빛이 너무나도 강렬한 날이었습니다. 낙산해수욕장에서 실컷 놀았지만, 낙산사까지 가는 그 잠깐의 시간이 너무 고통스러울 정도로 더웠지요. 낙산사에 들어가자마자 우측에 위치한 전통찻집을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들어갔던 기억이 납니다. 이때 먹은 시원한 음료 중 '호박식혜'는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그동안 먹어봤던 흉내만 낸 호박식혜와는 차원이 다른 맛이었지요. 너무 더울 때 먹었던 만큼 그 시원함의 크기도 무척이나 컸었네요. 

낙산사 호박식혜

2. 비어킹 열대과일펀치

비어킹은 요즘 서울 어딜 가도 있는 체인 술집입니다. 여러모로 장점이 많은 곳인데, 그래서인지 여름에 맥주 한잔하기 위해 오는 사람들로 북적이곤 합니다. 제가 사는 동네에도 블록마다 하나씩 세 블록에 세 곳이 있네요. 지난 여름에 맛본 열대과일펀치. 생김새부터가 시원합니다. 이날도 무척이나 더웠는데, 이 안주 하나로 더위를 잊었던 기억이 선명하게 납니다.

화채

3. 옥루몽 팥빙수

설빙부터 시작해서 빙수 전문점이 정말 많은데요. 저에겐 옥루몽의 팥빙수가 최곱니다. 스타일이 뭔가 전통스럽지만, 완전히 전통 팥빙수라고 하기엔 엄청나게 심플합니다. 요즘 대부분 빙수에 사용되는 우유빙수 기본에 옥루몽만의 단팥이 들어가 심플하지만 최고의 맛을 보여줍니다. 제가 너무 사랑하는 녀석이지만, 사람이 많아 자주 먹지는 못하네요.

옥루몽 팥빙수

4. 명선다원 오미자차

더운 날 가볍게 드라이브하는 건 여러모로 좋은 것 같습니다. 마음까지 달래줄 수 있으니 좋을 수밖에요. 특히 신나게 달려간 곳이 찻집이라면 제법 운치도 있어 힐링은 절로 따라옵니다. 명선다원은 양평에 있는 전통찻집인데, 엄청 뜨거웠던 이 날 맛본 오미자차는 정말 좋았습니다. 좀처럼 자리에서 엉덩이가 떨어지지 않아 애먹기도 했습니다. ㅎㅎ

- 양평 전통찻집 명선다원, 차 한잔의 여유

오미자차

5. 홍시 얼린 것

여름에 뷔페나 가야 맛볼 수 있는 홍시 얼린 것. 저도 가족도 모두 너무 좋아하는 여름 최고의 간식이지만, 울집 냉동실에는 없다는 것이 단점입니다. 여름에 먹을려고 꽉꽉 채워놔도 그해 겨울을 못 넘기니 ㅠㅠ 좋아하는 것에 비해 먹기 힘들어서 그런지 늘 희망 아이템으로 마음속에 자리하고 있네요. 아래 사진은 강화도 '봄의언덕' 이라는 카페에서 서비스로 나온 얼린 홍시입니다. 이날도 엄청 뜨거웠던 날이라... 

요 작은 홍시가지고 가족들이 알차게 나눠 먹었네요. ^^

얼린 홍시

6. 아이스크림

아무래도 더위를 식혀줄 가장 좋은 건 아이스크림이겠지요? 언제나 접할 수 있어 접근성도 좋고요. 울 가족들은 여름에 꽤 자주 베스킨라빈스를 이용하곤 합니다. 먹는 맛은 특정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 않지만, 그래도 함께 모여서 한 통의 아이스크림을 비워내면 몸속의 더위를 어느 정도는 내쫓은 기분이 들어 좋습니다. 

아이스크림

돌아다니며 많은 사진을 찍기도 했지만, 진짜 더울 때 나에게 좋았던 건 무엇일까? 라고 생각하니 위의 여섯 가지가 생각이 났네요. 너무 차가운 것만 먹으면 탈이 날수도 있지만, 더울 때 시원한 먹거리만큼 좋은 게 없는 것 같습니다. 무더운 여름 잘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

신고
3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