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태우해변 밤바다 풍경과 따뜻한 커피 한잔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2.20 08:58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어둠이 깔리면 바다는 더이상 따뜻한 존재가 아니라는 생각을 줄곧 해오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밤바다를 보러 가는 것에 대해선 조금은 거리낌이 있었는데, 제주 한달살기를 마무리하면서 이상하게 밤바다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습니다. 가능하다면 마음에 오래 남을 모습을 눈에 담고 싶기도 했는데... 어쩌면 밤에 보는 바다에 대한 두려움을 더이상은 가지지 않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밤바다

제주시에서 가까운 이호태우해변을 찾았습니다. 시내에서 가까운 만큼 큰 부담 없이 갈 수 있었는데요. 차가 없었기에 지인을 졸라서 함께 갔습니다. 밤바람이 조금 차기는 하지만, 조명들이 차가운 공기를 조금은 데워주고 있었습니다. 사람이 거의 없는 한산한 풍경이었는데, 적막하리만큼 조용한 가운데 낮은 파도소리가 귀를 간지럽힙니다. 

이호태우해변 카페

바다를 잠시 쳐다보다가 카페로 들어갔습니다. 이호태우해변 앞에는 카페가 그리 많지는 않은데, 밖에서 봐도 분위기가 너무 좋은 조아찌 카페로 선택했습니다. 지인의 추천도 있었고요. 

밤에는 커피를 팔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에 잠시 망설이다가 쭈뼛쭈뼛 들어갔습니다. 

조아찌 카페

실내인테리어

은은한 색감이 돋보이는 실내 모습입니다. 목재의 느낌을 한껏 살렸고, 다양한 소품들과 조금은 옛스러운 장식물들로 채워놓아 편안한 기분이 들게 합니다. 올드팝송이나 재즈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어, 바닷가 앞의 카페다운 분위기를 잘 연출해내고 있더군요. 

은은한 분위기

실제로 이곳은 밤에 술을 파는데, 비수기에 밤바다를 찾는 이들이 별로 없기에 커피를 주문하는 것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사장님도 엄청 친절하셔서 한결 더 마음 편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커피 아메리카노

핸드드립 커피를 내어놓는다고 내걸고 있지만, 대단한 커피가 나오는 건 아닙니다. ^^ 아주 예전에 친구가 커피 배울 때 어깨너머로 본 것들이 있어서 그런지 핸드드립 커피에 대한 개인적인 기준이 꽤나 높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잘 알지도 못하면서 말이죠. ㅎㅎ

어쨌건 커피 한잔을 받아 들고, 밖을 내다보며 상념에 잠겨봅니다. 지인 커플도 있었지만, 셋 다 조용히 창밖을 내다보기만 했네요. 굳이 이런저런 대화가 필요 없는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조용한 사색의 시간들을 각자 가지고, 차를 다 마신 후 카페에서 나왔습니다. 

이호태우해변 밤바다

조명 덕분인지 몸이 살짝 떨리긴 했지만, 시원하다는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았고, 파도 또한 낮아 운치 있는 밤바다 풍경을 자아내고 있었습니다. 백사장을 가볍게 걸으며 천천히 산책을 즐겨봤습니다. 

밤바다 조명

따뜻한 커피 한잔을 하고 나온 터라 몸속이 따뜻해서 좀 더 가볍게 이 풍경들을 즐길 수 있었네요. 

은은한 조명

무서운 밤바다보다 따뜻한 밤바다를 느꼈던 날이었던 것 같습니다. 보고 또 보고 실컷 즐겼고요. 해변가에는 은은한 조명들이 마치 연인의 산책에 보탬이 되겠다는 느낌으로 자리를 잡고 있어 걷는 맛이 쏠쏠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전 솔로지만요... ㅋ

묵직한 밤바다의 느낌보다는 약간은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기운을 가진 이호태우해변 밤바다였던 것 같습니다. 무척이나 기분 좋은 밤이었네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밤바다 참 좋아하는데 요새는 통 보러 가질 못했네요 조만간 바람 쐴 겸 다녀오고싶네요
  2. 따뜻한 밤바다의 느낌을 느끼고 싶어집니다
    따뜻한 커피와 함께^^
  3. 바다는 정말 바라만 봐도 위안이 되고 생각을 정리해주기도 하고..
    정말 우리들에게 특별한 존재라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밤바다는 더욱 더 특별한 것 같구요...^^
    한해의 마무리는 저도 저리 멋진 밤바다를 바라보면서
    하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 이렇게 말씀하시니... 저도 한해 마무리는 바다를 보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올해는 바빠서 무리일 것 같긴 하지만요. ^^
  4. 밤바다는 묘한 매력이 있으면서 동시에 묘한 거부감이 있죠. 선을 긋고 딱 그 선까지만 가까워지고 싶은 느낌이랄까요?
    카페 분위기 괜찮네요. 해안가에 있는 집을 살려서 카페로 만든 곳 같은데 나무로 인테리어해서 포근해보여요.^^
    • 포근한 느낌이 너무 좋았고, 사장님도 너무 좋았어요. ^^
      밤바다에 대한 제 마음을 정확하게 표현해주셔서...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ㅎㅎ
  5. 밤바다....좋아하는 사람과 가본적은 없지만, 한 번쯤 가보고 싶네요..밤바다..ㅜ
    • 나름 운치있더라구요.
      조용한 날이라 더 그랬던 것 같고, 카페에서 느낀 포근함때문에 더 좋았던 것 같기도 해요. ㅎㅎ
  6. 이호테우 해변이군요 ^^ 정말 인생 샷 나올 정도로 멋진 곳이져 ~ 잘 보고 갑니다 ~
  7. 밤바다와 커피 한잔 참 잘 어울립니다. ^^ 낮의 모습도 멋질 것 같아서 기대가 되네요. ^^
  8. 아~ 마지막 표현이 딱 이네요. 무서운 밤바다가 아닌 따뜻한 밤바다였다는 걸 사진과 글에서 느껴지네요. 밤바다와 조명, 커피 한 잔과 올드팝송과의 조화는 기대했던 운치를 채워주는데 부족함이 없었을 것 같아요^^ 덕분에 제주의 운치를 하나 둘 더 알아가게 되네요. 바쁜 와중에도 늘 이렇게 나눔해주셔서 잘 보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잘 준비해가시길요!
    • 아늑했던 그 느낌이 기억나네요. ^^
      참 좋은 시간이었어요.... ㅎㅎ
      이제 마무리 되어가니... 한숨 돌리기 되는데, 또 다른 걱정과 두려움이 또 따라오네요... ㅎㅎ
  9. 겨울 밤바다를 보고 오셨군요. 보기만해도 추운 겨울 풍경이네요. 여기도 날씨가 추워요. ㅠㅠ
    • 한국에선 요새 독감이 유행이라...
      연일 뉴스에서 다뤄지고 있네요.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
      추우니 옷 따뜻하게 잘 챙겨입으시구요...
  10. 제주도의 야경은 정말 힐링이 되는군요. 그럼 다시 판교 오시는건가요??? 저는 프랑스 한달살기를 시전하려 하고있습니다. 이게 과연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 프랑스 한달살기 !!!! 멋집니다.
      저도 꼭 해보고 싶은데... 훗날 가능하겠지요. ^^
      판교로 돌아가지는 않을거에요. 이제 더이상 게임만드는 일을 하지 않기로 결심했거든요. ㅎㅎ
  11. 따듯한 커피와 함께 겨울 밤바다 야경 정말 좋네요.^^
  12. 이호태우 해변이라!
    해변의 이름 부르기가 무척 어렵군요.
    커피집이 매우 정겨워 보입니다.

    오늘은 동짓날입니다.
    팥죽 드시고 힘내세요.
    • 이름이 조금 어려운 것 같아요.
      두 사람의 이름을 합쳐놓은 느낌도 들고요. ^^
      동짓날 팥죽 너무 먹고 싶었는데, 몸이 좀 아파서.. 굶었네요. ㅠ
  13. 밤에 걷는 해변가라.. 정말 운치가 있습니다.^^
    • 밤바다도 꽤나 운치 있다는 것을 이곳에서 알게 되었네요.
      늘 놀러가서 밤바다 나가면.. 무서운 바다가 앞에 있었는데...이번엔 안그랬어요. ^^
  14. 겨울 바다가 너무 멋있네요.
    제주도의 겨울 바다를 거닐고 싶네요.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 상민맘
    • 2017.01.18 07:06 신고
    저도 지난금요일 다녀왔어요
    조아찌카페 굉장히 불절하던데..
    냉수한컵 주세요 라고 했다가...
    수돗물인지. 정수기인지...하여간 굉장히 불친절...
    바닷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해변가는 정말 좋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