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지과물해변, 쓸쓸한 제주바다 풍경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2.27 09:12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참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실컷 보면서 많은 힐링이 되었고, 가슴속에 하나하나의 추억으로 간직해 두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유독 쓸쓸한 풍경으로 조금은 짠~한 느낌이 들었던 곳이 있었는데요. 바로 곽지과물해변입니다. 애월에서 조금만 내려가면 있는 곳이고, 성수기 때는 붐비는 곳이지만 비수기에 흐린 날씨가 더해지니 사람도 없고, 어쩐지 쓸쓸함과 슬픔이 묻어나는 곳 같았습니다. 

곽지과물해변

변덕이 심한 제주 날씨 때문이기도 한데요. 분명 새파란 하늘이 보이지만, 그 하늘을 먹구름이 가려버립니다. 완전히 가리면 차라리 그러려니 할 것을... 군데군데만 가리니 색다른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보려고 찾아간 곽지해변이었는데, 날씨가 이래 버리니 어쩐지 울적해지는 기분마저 드는 하루였네요. 

흐린 곽지해변

흐린 제주하늘

사람이 거의 없어 한적함이 배로 느껴졌습니다. 해변가를 거니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도 나와 비슷한 느낌이 들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들고요. 

성난 파도

제주 바다

바람이 꽤 세게 불고 있었는데, 덕분에 파도가 조금은 높았습니다. 아름다운 제주바다에도 바람이 불면 이렇게 무서운 바다가 된다는 걸 새삼 느끼네요. 그래도 꽤 운치가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람이 없으니 사색의 시간이 좀 더 깊을 수 있었고요. 

한참을 바다부터 바라보았습니다. 

잡초

생명의 싹

세찬 바람과 흐린 날씨에도 생명의 끈은 계속 이어집니다. 그렇게 오랜 세월 수많은 종족들이 버텨온 그 힘은 어디에서 나오는지 궁금하다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모래사장

해변의 발자국

혼자서... 아무도 없는 곽지해변을 쓸쓸함으로 무장한 채 걸어봅니다. 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생각보다 춥지는 않아서 이날의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네요. 

해녀석상

맑은 물

먹구름이 잔뜩 낀 흐린 날이라 해서 제주바다가 깨끗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거센 파도에도 아름다움이 묻어 있고, 한쪽에 고여 있는 작은 터에는 투명한 바닷물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놀이터와 해녀

과물우물

제주를 지탱해 온 해녀들의 석상과 아무도 놀지 않아 한동안은 계속 방치될 놀이터가 한쪽에 있습니다. 그 옆에는 과물우물에 대한 설명이 써 있었는데, 조상들이 식수로 이용한 우물 이야기가 주된 내용입니다. 천연 지하수지만 지금은 식수로 쓰지는 않고, 노천탕으로 활용한다고 하네요. 

과물노천탕

과물노천탕

석상들이 가르키고 있는 곳에는 과물노천탕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남탕, 여탕으로 구분되어 있지만, 다 뚫려 있는 이곳에 다들 벌거벗고 들어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날이 따뜻하거나 더운 날 해수욕을 즐기는 분들의 필수코스로 활용될 것 같더군요. 

흐린 하늘 속의 햇살

곽지해변

푸른 바다의 성난 모습과 하늘을 덮고 있는 먹구름, 그 사이사이로 보이는 선명한 빛깔의 하늘. 구름 사이로 내려오는 빛의 모습이 장관입니다. 약간은 멍~한 상태로 산책하다가 이런 풍경을 마주하니 입이 벌어집니다. 한참을 쳐다보고 또 쳐다보았네요. 저 빛 아래에 가면 어떤 느낌일까 생각도 해봤고요.

곽지과물해변

흐린 제주바다

진한 빛깔의 바다는 화가 났어도 그 나름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습니다. 어두움 속의 미학이라고나 할까...... 설레임과 두려움이 공존하는 지금 내 심정이 이날 곽지과물해변에서의 쓸쓸하고도 아름다운 풍경과 유사한 것만 같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제주 바닷가를 보니 빨리 가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3월 여정 확인해 봐야겠습니다^^
  2. 와...파도가 정말 높았네요. 흐린 날씨와 함께 묘한 기운이 감돕니다. 혼자만의 사색을 즐기기에 딱 좋을 장소였겠네요. 노천탕으로 활용되고 있는 과물우물도 인상적이고요. 사색의 기운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글과 사진 잘 보고 가요~ 설렘과 두려움을 새로운 도전으로 받아들이고 잘 이겨내신 것 같네요. 앞으로 가야할 길도 많겠지만, 많은 고민과 생각들 가운데 새롭게 시작하게 되신 것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2017년에 대박의 기운이 밀착되기를 바래봅니다^^ 오늘도 파이팅!이에요^^
    • ㅎㅎ 대박!!!! 굿입니다.
      꼭 그랬으면 좋겠어요. ㅋ
      흐렸지만, 기억에 많이 남는 바다의 모습이네요....
  3. 저도 이곳에가보았는데 제가 갔을때랑 느낌이 달라졌군요 잘보고갑니다
  4. 해녀 석상들 보고 처음에 놀랐네요. 그리고.. 과물우물을 괴물우물로 잘못 봐서 더더욱 놀란.. ㅎㅎ 저도 오랜만에 제주도 가보고 싶네요~
  5. 다른 바닷가는 몇군대 다녀왔지만 특히 제주 바닷가는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습니다.^^
  6. 깨끗하네요. 겨울이라서 사람이 없어 보이지만요 ㅎㅎ
  7. 저도 곽지과물해변 갔을 때 날씨가 흐릿흐릿 비도 살짝씩 떨어지고 그랬는데..
    느낌이 상당히 비슷하네요^^;; 근데 저는 흐린 날이라도 정말 좋았어요.
    사람도 많지 않아 한적하면서도 어둠의 미학! 분명 존재하더라구요^^
    • 흐려도 좋은 곳이 제주인 것 같아요.
      정말 운치있었기에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네요. ^^
  8. 과물노천탕 저기 가보고 싶어요~ 모래를 밟아본지가 언제적인지 기억이 안납니다 ㅜ_ㅜ
  9. 개인적으로 겨울바다를 좋아하는 편입니다. 전 오히려 사람이 드문곳을 선호하는데, 조용히 혼자 걸으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정리도 좀 하고 그러면 좀 괜찮아지더라구요 ^^
    • 장단이 다 있어, 전 어떤 느낌의 바다도 다 좋아하는 편이에요.
      한적한 바다도 좋아하는데, 말씀하신 것처럼 사색하기에 너무 좋기 때문이죠. ^^
  10. 제주도의 겨울바다이네요. 날씨에 따라 바다의 모습도 분위기도 달라지네요.
    • 그런 것 같아요. 어떤 날씨냐에 따라 느낌이 완전 달라지요.
      이곳도 맑은 날 가면 정말 아름답기만한 그런 곳이지요. ^^
  11. 여름에는 사람들 바글대는 곽지해수욕장인데 날이 추워지니 정말 휑한 해변이 되었군요. 저날 바람 꽤 세게 불었나봐요. 파도가 상당히 거친데요? 사진에서 차가운 바닷바람이 슁슁 불어오는 거 같아요. 겨울에 바닷바람 엄청 차가운데요^^;
    • 바람이 상당했어요.
      그래도 색다른 느낌이었어요.
      제주 바다에서 사람이 이리 없는 건 처음이라.. ㅎㅎ
  12. 오히려 이런 쓸쓸함과 한적함이 좋으네요
    도시의 북적거림과 사람들의 치임에 시달리다 보니 이런 조용한곳 사람이 없는곳이 그립습니다.
    • 아이셋
    • 2017.01.13 01:02 신고
    노천탕에 여름에는 벌거벗고 폭포 맞는 분 많습니다. 과물을 윗쪽에도 끌어 올려 폭포가 떨어져 소금물을 씻어 냅니다. 여름에는 남 녀 따로 따로 성이 다른 노천탕에 들어가면 큰 일 나요.
    • 아... 여름에는 제대로 남/녀 구분이 되는군요.
      그러고보니... 십수년 전 친구들과 제주에 가서 노천탕을 들렀던 적이 있었는데...거기가 여긴가보네요. ㅠ 기억력...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