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재해변에서 금능으뜸해변까지 산책코스 :: peterjun's story

협재해변에서 금능으뜸해변까지 산책코스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0.20 10:36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협재해변 바로 아래에는 또다른 해변이 위치해 있습니다. 금능으뜸해변이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공식관광가이드에는 금릉으뜸원해변으로 표기되어 있기도 합니다. 위치가 바로 붙어 있다 보니 두 곳을 함께 엮어 산책코스로 잡아보는 것도 정말 좋습니다. 특히 두 해변 사이에 위치한 야자나무길은 운치가 좋기도 하여 색다른 감흥을 느낄 수 있기도 합니다. 



너무나도 보고 싶었던 협재의 바닷물을 마주하고 한참을 바라보고, 사진찍고, 감상하고... 그리고 사색을 했습니다. 그 평화로움을 충분히 만끽하고 나서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네요. 나만큼이나 평화롭고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을 바라보니 어쩐지 마음이 더 잔잔해지는 것이 정말 좋았습니다. 




어차피 하루 종일 이곳에 있을 예정이었기에 금능해변까지 천천히 산책을 다녀오기로 합니다. 아름다운 바다가 너무 사랑스럽고 멋지지만, 우리나라에선 야자나무길을 제주에서나 볼 수 있어 더 운치가 있어보입니다. 희소성이 확실이 느껴지는 장면이 바로 이런 장면이 아닌가 싶네요. 



너무 맑고, 파란 가을을 절로 올라보게 되는 그런 길입니다. 주로 바닷가에 사람들이 몰려있기에 혼자만의 조용한 산책을 즐길 수 있어 더더욱 좋습니다. 너무 오래 걸리는 길도 아니고, 대략 천천히 걸어도 10여 분 정도면 충분하니 괜한 무서움을 탈 필요도 없지요. 



이 길을 가다 보면 이렇게 캠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정말 여유를 만끽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인상깊었습니다. 해먹에 자신의 몸을 둘둘 말아 쉬고 있는 분도 있었는데, 어쩐지 멋스럽다는 생각도 듭니다. 협재해변에서 볼 수 없었던 외국인들이 이곳 근처에 몰려 있다는 느낌? 도 들었네요. 




금능으뜸해변도 협재와 마찬가지로 하얀 모래가 멋지게 펼쳐져 있습니다. 누군가가 내어 놓은 선명한 발자국이 제 눈을 사로잡습니다. 하얀 모래 물결도 마찬가지고요. 물이 많이 빠진 타이밍에 갔는지라, 바닷물보다는 모래물결이 더 인상깊게 펼쳐져 있습니다. 




작은 카페들이 곳곳에 있어 차를 마실 수도 있고, 간단하게 요기를 할 수도 있습니다. 강아지 한 마리가 저보다 더 여유로운 모습으로 카페를 홀로 지키고 있는 모습을 보니 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딱 지금처럼만 평화로운 삶이 계속 이어지면 좋을텐데, 이 제주 생활이 끝나고 서울로 돌아가면 다시 치열한 삶이 이어지겠지요. 그건 그때 걱정하고, 지금은 지금의 평화를 누려야 합니다. 그게 진짜 내 인생을 대하는 올바른 자세라는 것!!!



이곳에서도 비양도가 보입니다. 협재해변에서는 바로 코앞에 있다는 느낌이지만, 금능해변에서는 좀 더 섬스러운 느낌이 드는 거리에 있어보입니다. 맑고 깨끗한 바다가 이곳에도 있습니다. 붙어 있는 두 해변의 바닷물이 서로 다를리 없겠지요. 깨끗함 그 자체의 바다입니다. 성수기가 아니기에 협재에서 즐기는 것도 좋지만, 사람이 많이 몰릴 때는 이곳에서 즐기는 것이 어쩌면 더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마음을 설레게 하는 하얀 백사장과 맑고 투명한 바다. 더없이 푸르른 가을 하늘. 그리고 야자나무 길. 이 모든 것들이 잠깐의 산책에 큰 힐링을 선물해주는 것 같습니다. 그냥 지나치는 분들이 대부분인데, 좀 더 운치있게 즐기려면 꼭 이 두 해변사이를 거닐어보세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와 ~~ 야자수 사이로 보이는 파란 하늘 보고 깜놀이요!!! 자연이 무척 아름답지만, 피터준님 카메라 실력 분출하신 듯 합니다^^ 겨울이 아직 오려면 조금 더 있어야 하는데 햇살은 벌써 사라지고 흐리멍텅한 하늘만 보던 제 마음이 사진으로 상큼해지는 것 같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제주 하늘 이쁘네요. 오늘의 행복 놓치지 말고 챙기시길요^^
    • 섬날씨가... 생각보다 그리 좋지 않은 것 같아요. 맑음보다는 흐림이 확실히 많네요.
      흐렸다가 개었다가 다시 흐렸다가... 줏대 없는 날씨가 이어지기도 하고요.
      그래서인지 계획이 없다가도 맑은 하늘이 보이면 나가고 싶어지네요. ^^
    • 너무 예뻐요. 날씨가 여기와 비슷하네요. 굿날씨는 놓치지 말고 누려야겠네요. 해피 오후 되세요^^
  2. 바다 보는 그 자체가 ...행복인것 같아욤..이번 메튜 피해만 아니면 저도 바다로 가고 싶은데욤..
    • 여기도 태풍이 왔었는데, 이번에 피해가 좀 컸었네요. 지나가자 마자 제주 내려와서 지내는 중인데...
      지금은 너무 좋네요.
      바다를 보고 있으면 정말 많은 부분에서 힐링이 되는 것 같아요. ^^
  3. 여행전문 블로거이시군요.
    사진과 글 솜씨가 전문가 이십니다.
    두 해변사이의 산책코스를 걷고 싶네요.
    목요일 저녁을 잘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 ^^
      여행전문은 아니고, 그냥 잡블로그입니다. ㅎ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4. 협재와 금능 해변이 서로 붙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둘 다 외국 해변들 못지않게 아름다운 자연미를 풍깁니다.
    이번에 제주에서 피터준님이 제대로 힐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나홀로 산책하면서 사색도 하고 파란 가을 하늘도 한번 쳐다보고, 파란 바다도 한번 쳐다보고...뭐 그런 것이 힐링 아닐까 싶네요.ㅎ
    맞습니다. 즐길 수 있는 지금 그냥 즐기세요. 나중 일은 닥치면 그 때 해결하면서 살면 됩니다.^^
    • 감사합니다. ^^
      힐링 열심히 하고 있어요.
      어느 정도 적응이 잘 되어서, 다음주부턴 조금 더 이곳저곳 둘러볼 예정이에요.
      가끔은 조용히 앉아서 힐링도 하고, 어쩔땐 열심히 돌아다니며 배움과 힐링을 함께 해보고...그럴 생각입니다.
  5. 하햔 모래밭이 참 멋있네요ㅎ
    처음엔 사진만 보고ㅎ '눈이 온건가?' 했네요ㅎ
    • ㅎㅎ 제주도 해변이 참 예쁜 곳이 많은 것 같아요.
      힐링하면서 한군데씩 돌아보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