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캄보디아 식재료 구매 - 안산 캄보디아마트 본문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캄보디아 식재료 구매 - 안산 캄보디아마트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12 18:07

 

작은 제수씨가 캄보디아에서 온지도 어느새 한달이 지났습니다. 뒤돌아보니 꽤 오랜 시간이 흐른 것 같은데, 생각보다 얼마 안되었네요. 그동안 워낙 많은 것들을 해서 그런가봅니다. ^^ 빠르게 적응시키고 싶은 가족들의 마음이 너무 서투른 면도 있었지만, 한편으론 너무 행복한 시간들이기도 했습니다. 여전히 한국말은 얼마 못하고, 왁자지껄하게 잘 어울리지는 못하지만, 두루두루 가족들과 함께 잘 지내고 있는 우리 작은 제수씨가 마냥 기특하기만 합니다. 비슷한 또래의 도련님과 아가씨가 있어서 잘 어울리기도 하고, 어쩌면 불편할 수 있는 큰 아주버님을 많이 좋아해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캄보디아 식재료 구매 - 안산 캄보디아마트>

 

cambodia beer

 

한국 음식을 너무 잘 먹기도 하고, 캄보디아에서 가져온 마른 반찬을 잘 안 먹길래... 조금 의아했습니다. 너무 잘 적응한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표현을 안해서 그렇지 캄보디아 음식이 많이 생각이 나긴 했나봅니다. 얼마전 남편과 함께 교육 받으러 갔다가, 캄보디아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멀리 있는 안산의 마트에까지 다녀왔더군요.

 

술을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맥주도 두 캔이나 사온걸 보니 얼마나 쇼핑이 즐거웠는지 알만합니다.

 

 

사실 얼마전부터 이 채소를 굉장히 구하고 싶어 했습니다. 하지만, 마트를 아무리 돌아다녀봐도 비슷한 것조차 찾을 수가 없었는데요. 캄보디아 마트에 가니 없는 게 없었나봅니다. 채소 이름을 들었지만, 워낙 발음 구조가 한국말과 다르다보니 기억속에 남겨놓기가 너무 어렵네요.

 

안산에는 캄보디아인들이 가장 많이 산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전용 마트가 있는가봅니다. 길거리에서 자국민들을 만나서 많은 대화도 하고, 즐거웠다고 하네요.

 

coconut gel

 

코코넛 젤이라고 써있군요. 저도 먹어봤는데, 마치 과일 통조림을 따서 먹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너무 달아서 두 번 정도 떠먹고 숟가락을 내려놨네요. 때마침 배도 엄청 불렀던 상태라.... 많이 먹지는 못했는데, 동생이 맛있다며 정말 잘 먹는데... 그 모습을 바라보며 작은 제수씨도 정말 좋아합니다.

 

오리알 Duck Egg

 

오리알이라고 하는데, 어느 나라에 가던 '알'은 인기가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집에서도 계란요리는 엄청 잘 먹거든요. 실제로 제가 캄보디아에 갔을 때도 닭을 참 많이 봤는데, 굳이 오리알을 사온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 5알 정도 사왔는데, 이틀 후에 보니 다 사라지고 없더군요. 어떤 음식을 해먹었는지 모르겠네요. ^^

 

캄보디아 식재료 구매 - 안산 캄보디아마트

 

소스 종류도 여러 가지를 사왔고, 군것질거리도 몇 가지 사왔습니다. 과일도 여러 종류를 사왔는데, 작은 코코넛부터 이름을 알 수 없는 몇 가지 과일들을 한 두개씩 사왔더군요.

 

위의 오른쪽에 있는 건 과일을 말린 것인데, 엄청 시큼하면서 달달한 맛이었습니다. 한 개 먹는 동안 신맛 때문에 오만 인상을 다 썼는데, 그런 저의 모습을 보고 웃긴지 제수씨가 엄청 웃어대는 바람에... 조금 민망하기도 했네요. ㅎㅎ

 

 

이 요상한 양념통이 전 가장 두려웠습니다. 뭔지 물어보니 '액젓'이라고 합니다. 제가 우리나라의 액젓도 잘 안먹는데, 그 이유가 민감한 코 때문입니다. 하지만, 호기심 때문에 뚜껑을 살짝 열어 냄새를 맡아봤다가 기절할 뻔 했지요. ^^ 캄보디아 음식에서 나오는 가장 흔한 향기 중 하나가 이녀석이라는 걸 이때 알았습니다.

 

 

캄보디아 라면으로 제수씨가 만든 요리입니다. 삶아놓은 면과 캄보디아 채소를 다듬어서 넣고, 액젓을 넣은 다음 볶은 요리입니다. 물론 소금간도 조금 하고요. 원래는 소고기가 들어가야 하는 요리라고 하는데, 마침 고기가 없어서 면으로만 한 요리입니다. 다 하고 나니 닭가슴살이 생각이 났지만, 이미 늦었네요. ^^

 

저보고 한 입 맛보라고 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못 먹어봤네요. 대신 제 동생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안산에 있는 이 마트의 이름은 '크매 아시아 마트' 라는 곳입니다.

주소 : 안산시 다문화1길 27 (원곡동 786-1)

페이스북 : Pa Sokchea

 

처음엔 몰라서 그 먼 곳까지 직접 갔지만, 택배로도 보내준다고 하니, 이제는 바로바로 주문을 넣어 장을 볼 것 같습니다. 아무리 정을 붙여도 자국 음식이 생각 나는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앞으로 종종 캄보디아 음식을 맛보게 될 것 같네요. ^^

신고
11 Comments
  • 프로필사진 소피스트 지니 2016.03.13 08:26 신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역시 음식은 단순히 영양분을 섭취하는 의미로만 정의되는 것은 아니다는 것을 느꼈어요.
    가족이 함께 먹는다는 것의 의미가 잘 느껴지는 이야기였습니다.
    전에 캄보디아 갔을 때 저도 현지 음식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군침흘리다 갑니다.~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13 17:23 신고 이렇게 다양한 캄보디아 식재료를 구할 수 있다는 것에 놀랐어요.
    역시 잘 찾아보면 구할 수 없는 건 없다는 !!! ^^
    먼 타지에서 늘 먹던 음식이 그립지 않다면 그건 거짓말인 것 같아요.
    작은 제수씨가 만들어주는 음식을 종종 먹을 것 같아요. ㅎㅎ
  • 프로필사진 베짱이 2016.03.13 12:37 신고 이래저래 신기한 것도 많고
    익숙해져야 할것들도 많아 보이네요.
    잘은 모르지만 여성가족부와 국무총리령으로
    다문화가정에 대한 프로그램이 주민센터 단위로
    체계적으로 진행된다고 하던데.. 살짝 내국인 차별 같기도 하지만
    참 많은 생각이 들게 하네요. ^^ 아무튼 보기 좋네요.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13 17:24 신고 여러 프로그램들이 있어요.
    이제 한달 됐지만, 좀 더 적응하면 교육도 받고 해야지요.
    집에만 있으니 한국말이 잘 안늘기도 하고요. ^^
    무엇보다 소통이 제일 중요하니까 언어 교육을 받는 게 우선순위인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Bliss :) 2016.03.14 11:01 신고 오호, 흥미롭게 잘 봤어요. 새가족 분의 마음이 제가 여기서 사는 동안 겪었던 것과 비슷해 어떤 마음이었을지 조금 짐작이 가네요. 동생분이 캄보디아 음식을 잘 먹으니 넘 좋네요^^ 음식 코드가 맞지 않음 서로 참 불편할텐데 말이지요. 사랑의 힘인가요?ㅎㅎ
    피터준님을 겪고나서 싫어할 사람이 있을까 싶네요. 그렇게 아낌없이 보살펴주는데, 타지생활의 두려움을 한껏 덜어내주시는 데 큰 몫을 해오시는 것 같아요.
    문화와 언어가 다르고, 식구도 늘었기에 불편함도 있겠지만, 그보다 더 더한 행복함으로 불편함이 즐겁게 감수되어지는 나날이 되길 바래요^^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14 21:49 신고 너무 배려만 하다보니 저 스스로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게 흠이라면 흠이네요. ㅎㅎ
    잠시동안 여행을 가도 고향 음식이 생각나기 마련인데, 오죽할까 싶더라구요. 근데 그렇게 며칠 맘껏 먹더니 살찐다고 또 굶기시작했어요. ㅋ
  • 프로필사진 평강줌마 2016.03.16 06:09 신고 캄보디아에서 오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제가 사는 곳에도 다문화가정이 많네요.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사회가 되어야겠어요.
    캄보디아마트 덕분에 고향음식에 대한 그리움이 덜 하겠어요.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16 21:38 신고 적응 잘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면서도...
    행여나 힘들어할까봐 걱정도 되고 그러네요. ^^
    고향음식 생각날 때 재료들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에요.
  • 프로필사진 송은전 2016.03.24 19:07 신고 안녕하세요. 글 잘 읽었습니다^^ 캄보디아 마트 검색해보고 글이 있어서 신기해서 글 남깁니다.^^
    혹 저희가게에도 방문해주시면 잘 해드리겠습니다^^ 저희도 안산 원곡동에서 캄보디아마트를 오픈했습니다. 남편이 캄보디아 사람이고 국결한지 5년차 되었습니다.^^ 원곡동 793-6번지 프놈펜마트 입니다. 감사합니다^^ 010 8802 0270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3.25 09:22 신고 보통은 아내가 캄보디아 사람인 경우가 많은데,
    남편분이 캄보디아인이군요. ^^
    다음에 갈 일이 있으면 들러보라고 하겠습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따크마우 2016.04.22 10:29 신고 미차 란 음식이네요...^^* 볶은 면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