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안산 다문화거리, 원곡동 시장 풍경, 국경없는 거리 본문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안산 다문화거리, 원곡동 시장 풍경, 국경없는 거리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7.18 08:00


얼마 전 캄보디아에서 온 제수씨와 함께 안산에 캄보디아 식재료를 사러 간 적이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아주 일부만 구할 수 있기에, 다양한 재료들을 구할 수 있는 안산을 찾게 된 것인데요. 안산에는 많은 외국인들이 살고 있어 다문화거리가 조성되어 있고, 그에 걸맞은 시장도 펼쳐져 있습니다. 워낙 다양한 외국인들이 살기 때문에 독특한 풍경을 연출하고 있더군요. ^^


<안산 다문화거리, 원곡동 시장 풍경, 국경없는 거리>



시장 가는 길 중간에 다양한 곳들을 만날 수 있는데요. 안산 이주민센터도 자리잡고 있습니다. 한 나라에서만 온 게 아니다보니 사건사고가 많은 동네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치안에 좀 더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합니다. 



해외유학센터라든가, 특정 나라 관련 전문 상점들이 곳곳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한국에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몇 가지를 해결할 수 있는 곳들도 있고요. 


 

시장이 펼쳐진 길입니다. 이 골목에 들어서자마자 많은 외국인분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워낙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모여있는지라 외모를 보고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 마음속으로 찍어보면서 걷기도 했네요. 중국인들이 많기는 하지만, 이곳은 동남아 쪽에서 온 사람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았습니다. 인도분들도 많았고요.



조금 더 들어가니 사람이 엄청 많았습니다. 뜨거운 햇살에 눈살을 찌푸리게 될 정도의 날씨여서 조금은 힘겨운 쇼핑시간이었는데요. 평소 보기 힘든 광경이다보니 흥미롭기도 했습니다. 외국인들을 위한 가게들만 있었다면 해외에 나온 기분이 들었을텐데, 한국 상가들과 함께 공존하다보니 굉장히 정신이 없으면서도 신기한 기분이 들었네요. ^^



규모가 있는 상점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작은 가게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고려상회와 원곡수산은 아무래도 중국분들이 운영하고 있는 것 같았네요. ^^



두리안과 같은 열대과일도 있고, 동남아에서 나오는 각종 채소들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 과일들도 팔고 있었는데요. 그리 싼 가격은 아닌 것 같았습니다. 캄보디아마트에서 별도로 식재료를 이미 구매했지만, 시장을 둘러보면서 필요한 것들을 더 샀네요. 



정말 다양한 식재료와 양념들이 즐비했는데요. 하나씩 구경하려니 시간이 너무나 빨리 흘러갑니다. 게다가 처음 보는 녀석들의 국적을 알 길이 없으니 궁금증은 많지만, 그 궁금증을 해소할 길은 없었네요.


캄보디아 식재료들은 당연히 제수씨가 있으니 알겠고, 중국에서 온 것들은 한자가 써 있으니 알겠지만, 그 외의 것들은 거의 알수가 없었네요. ^^ 구경하는 내내 신기한 마음이 앞섰습니다. 



이건 전화카드입니다. 중간중간 판매를 하는 곳들이 있었는데요. 아무래도 해외통화료가 비싸다보니 할인해서 싸게 쓸 수 있는 게 필요하다고 합니다. 제수씨도 쓰던 게 다 떨어져서 새로 하나 구매했습니다. 


이 카드들을 살펴보다 보니 정말 이곳에 많은 나라의 사람들이 살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장 한쪽에는 이렇게 그룹 단위로 자리를 잡고 있는 외국인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아마 단체로 움직이는 경우 같습니다. 대부분은 관광의 목적은 아닌 것 같고, 취업과 관련된 이유로 함께 방문을 한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종종 학생들끼리 다니는 걸 보기도 했고요. 


간혹 서양 사람들도 있기는 했지만, 거의 보기 힘들긴 햇습니다. 



산더미처럼 쌓인 신발 보이시나요? 전통시장의 대표 풍경이라고 할만한 모습입니다. 꽤나 싸게 팔고 있지만, 그리 관심을 끌지는 못하고 있었습니다. ^^



뭔가 80년대 제가 살았던 동네의 모습이 연상되는 경우도 종종 있었는데요. 바퀴, 개미 퇴치를 위한 상품들도 곳곳에 많이 팔고 있었습니다. 




시장통이다 보니 당연히 먹거리들도 많이 팔고 있었습니다. 먹거리 역시 우리나라 시장 풍경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었는데요. 흔히 볼 수 있는 떡볶이나 핫도그를 파는 집은 없고, 제 눈에는 생소한 음식들을 파는 곳이 많았습니다. 


각 나라의 대표군것질거리들이 아닌가 싶네요. 덥기도 해서, 이 길거리 음식의 맛을 보지는 못했습니다. ^^ 무엇보다 시원한 음료를 마시고 싶었거든요. 



역시나 치안에 대한 문제가 없을까?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문화특구 치안센터가 시장통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 입장에서도 외국인들과 말이 통하지 않겠지만, 아마 외국인들끼리도 서로 말이 잘 통하지 않아 문제가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치안에 좀 더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색다른 경험이기는 했지만, 제대로 즐길 수는 없었는데, 아는 게 없다보니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 다음에 또 가게 되면 다른 건 모르겠지만, 길거리 음식을 조금은 맛보고 싶네요.


우리나라의 풍경이라고 하기엔 꽤나 이색적이었네요. ^^

신고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