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다문화가족] 실내낚시터 나들이 본문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다문화가족] 실내낚시터 나들이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5.04 08:00


요즘 한 집에 8명이 함께 살고 있는 집이 그리 많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늘 가족 이야기를 하면 처음 듣는 사람들은 놀라곤 하지요. 그 와중에 캄보디아에서 시집 온 가족이 한 명이 있으니 저희집은 대가족이면서 다문화가족입니다. 소소한 갈등이 당연히 많을 수밖에 없고, 불편한 점도 많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가정들보다 행복한 가정이라고 당당히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정말 그렇거든요. ^^


<[다문화가족] 실내낚시터 나들이>


[다문화가족] 실내낚시터 나들이


캄보디아에서 온 작은 제수씨는 이제 3개월차인데요. 제대로 적응도 못한 상태에 임신까지 해서 이래저래 고생이 많습니다. 그래서 가족들이 시간이 날 때마다 챙겨주곤 합니다. 


평상시 바깥 출입이 많지 않기 때문에 주말에 가족들과 함께 바람도 쐴겸 이렇게 나들이를 한번씩 하면 참 좋아하곤 합니다. 얼마 전에는 실내낚시터에 다함께 가게 되었네요. 


동생이 낚시를 좋아해서 평소 낚시터에 자주 가곤 하는데, 실내낚시터는 가족 모두가 처음이었습니다. 



실내낚시카페에서 재미있게 놀다 왔습니다. 사람이 꽤 많은 편이어서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기도 했는데요. 가장 큰 물고기를 잡는 이벤트가 있었는데, 아버지께서 당당히 1등을 하셨네요. ^^


그 다음엔 가장 작은 물고기를 잡는 이벤트가 있었는데, 이번엔 막둥이 녀석이 1등을 했습니다. 초짜 낚시꾼들에게 1등을 다 내어준 다른 손님들은 어안이벙벙합니다. ㅎㅎ


오히려 낚시를 자주 다니는 동생은 거의 낚지를 못했습니다. 



키치아트에서 나온 와이드 그릴을 상품으로 받아왔습니다. 이 외에도 몇가지 상품을 더 받았네요. 큰 돈이 들지 않아 가족단위로 재미있게 놀 수 있었는데, 운 좋게 상품까지 챙기게 되었으니 이날은 완전 복이 터져버린 것 같았습니다. 


이 와이드 그릴로 가족끼리 삼겹살 파티도 한번 했었는데요. 아래 포스팅이 바로 그 파티 포스팅입니다. ^^


캄보디아에서 온 작은 제수씨도 이날 한 마리 잡았는데요. 임신 이후 웃는 얼굴 보는 것이 쉽지 않았는데, 모처럼 활짝 웃는 모습에 온 가족이 행복했습니다. 


함께 추억을 쌓다보면 정도 쌓이고, 그렇게 가족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

신고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