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하게 즐기는 글로리아진스 티큐브, 따뜻한 차로 건강챙기기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3.08 08:35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티큐브(TEA Cube). 이건 글로리아진스커피티백차 판매 형태 중 하나인데요. 이걸 처음 접했을 때는 티백을 작은 박스에 담아 팔기에 심플하게 티큐브라고 부르는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 안에는 나름의 의미를 담고 있었는데, 동/서양의 허브들을 블렌딩하여 조화롭게 만든 차라는 의미가 있었습니다. 평소 차 마시는 걸 좋아하는 형을 위해 동생이 하나 사와서 맛보게 되었네요.

<간편하게 즐기는 티큐브, 따뜻한 차로 건강챙기기>

No.1 Yellow Island입니다. Immunity Enhancement, Cold Prevention 이라고 써 있습니다. 글로리아진스가 호주브랜드이기에 박스에 기본적으로 영문으로 표기되어 있네요. 면역력을 올려주고, 감기예방, 항균작용까지 되는 차입니다. 

겉박스만 보고 단순히 귤차라고 생각을 했는데, 재료를 보니 여러 가지가 들어가 있습니다. 유기농 귤의 껍데기, 현미, 길경, 모과가 들어 있네요. 모두 국산재료를 사용했습니다. 거기에 크로아티아산의 캐모마일이 첨가되어 있습니다. 

박스를 열어보니 작은 티백이 하나 들어 있네요. 상품으로 판매하려니 이런 포장이 필요하겠지만, 차 한잔 용도치곤 조금 과한 느낌도 듭니다. 한 개에 1,500원 주고 샀다고 들었는데, 어느새 기억이 가물가물...

날이 더울 때는 따뜻한 차가 어쩐지 싫어지지만, 날이 쌀쌀하거나 추울 땐 늘 따뜻한 차가 생각나곤 합니다. 건강도 건강이지만, 몸을 녹여주는 차한잔이 너무 좋지요. ^^ 여전히 쌀쌀한 기운이 남아 있는 요즘. 아침에 차한잔으로 시작하는 것은 나름의 여유이기도 합니다. 

따뜻한 물을 컵에 받아 그 위에 티백을 넣습니다. 대략 2분 정도 우려내어 봤는데, 적당히 된 것 같습니다. 은은한 귤색 계열이라 차의 색깔이 화려하지 않아 눈으로 보기엔 약간 밋밋한 느낌도 들었네요.

귤차의 향과 느낌이 강하길 예상했는데, 의외로 캐모마일의 풍미가 더 강해 조금은 당황스러운 맛이었습니다. 예상과 다른 맛은 그 첫맛에서 놀라움을 선사하지요. 이때 맛이 없으면 완전 실망이고, 맛있으면 대성공. 평소 즐기지는 않지만, 캐모마일도 꽤 괜찮은 차라 맛이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집에서도, 일터에서도 차를 즐기는 편인데, 잠깐의 짬을 내어 따뜻한 차를 음미하다 보면 마음도 정리되고, 때로는 스트레스 해소가 되기도 합니다. 단지 차의 성분 때문에 건강을 챙길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몸과 마음의 건강 모두를 돌볼 수 있는 것이 바로 차이지요. 기껏해야 10분도 안 되는 시간이면 충분하니, 커피나 다른 음료도 좋지만 가끔은 음미할 수 있는 이런 차 한 잔도 즐겨보세요. 인생에 여유가 조금은 생길 겁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티백차로군요
    맛이 좀 색다를것 같네요
    전 우엉차를 2년째 음용중입니다^^
    • 저도 우엉차 좋아하는데...
      직접 만들어서 먹으려니 우엉 말리고, 덖고...하는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서 못해먹네요. ㅠ
  2. 잠깐 여유를 내서 차한잔 마시며 음악을 들을때 마음도 여유로워지죠...
  3. 저도 요즘 티백차를 자주 마시고 있는 중인데 요 제품은 처음 보는 것 같아요 +_+ 커피만 주구장창 먹다 티를 먹으니 입도 덜 텁텁하고 좋더라고요. ㅎㅎ
    • 커피도 좋아하지만, 이렇게 차를 마시는 것도 좋아한답니다.
      저마다의 운치가 다 있는 것 같아요. ^^
  4. 캐모마일 느낌이 강하군요, 귤차의 향 보다요..ㅠ
    • 하지만, 저는 캐모마일도 좋아한답니다~~ㅋㅋ
    • 캐모마일의 풍미도 좋지요.
      얼마전 그만 둔 회사의 제 상사분이 매일 드셨지요.
      덕분에 저도 자주 마셨답니다. ㅎㅎ
  5. 포스팅을 보니 차 한잔 해야겠네요 :)
    수분 섭취 겸 심신 안정 겸 ㅎㅎㅎㅎ
    • 역시 심신의 안정에도 도움이 되지요... ㅎㅎ
      음....그러고 보니 저도 차한잔 할 시간이네요. ^^
  6. 아! 저도 재료 보고 고소하면서도 상큼하겠구나 했는데 캐모마일이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군요~^^;; 여기는 차를 대개 진하게 마셔요. 대부분 허브 향이 매우 강하구요. 그래서 우유를 넣어서 마시는 사람들이 많네요. 한국에서도 차를 워낙 마시지 않았고 먹어도 순한 것만 먹어서인지 여기에서도 적응이 잘 안되더라구요. 환절기에 탄산음료보다는 따스하고 건강에 좋은 차가 제일 좋은 것 같네요. 감기 얼른 나으시고 새봄같은 컨디션 되찾길 바래요^^
    • 너무 진하면 좀 부담스러울 것 같아요.
      전 은은한 향의 차가 좋더라구요. ^^
      가끔 막내가 해주는 차들이 요샌 좀 진한 편이라... 적응중이네요. ㅎㅎ
  7. 요즘 날이 다시 추워지면서 따뜻한 커피나 차가 막 땡기더라구요ㅎㅎㅎ 와 진짜 사진만 봤는데도 되게 그 향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8. 왠지 마시면 동시에 마음도 여유로워 지고 건강해질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9. 쌀쌀한 날씨에 따끈한 차 한잔은
    피로를 풀어주는 청량제입니다.
    차향기를 맡으며 저녁을 보냅니다.
  10. 요즘 커피를 줄여서 따로 먹을 차가 필요했는데 좋아보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1. 가끔은 왜 10분도 시간이 안난다고 생각되는지 참...마음의 여유가 부족한가 봅니다.
    차 한잔의 여유 느껴보고 싶네요^^
    근데 한 5개 정도 들지 않았을까 했더니 하나 들어있는 패키지네요;;; 포장이 과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그만큼 좋은 거겠죠?^^
  12. 따끈한 차한잔의 여유가 생각나네요.
  13. 요즘같은 꽃샘추위의 차한잔 좋은듯 합니다
    • 꽃샘추위라... 밖에 나가면 추위에 대한 체감이 상당한 것 같아요.
      따뜻한 차한잔 좋지요. ^^
  14. 이제 환절기로 접어드는 시점이라 이런 티 잘 챙겨 마시는 것도 좋겠네요^^
    항상 티를 마시면서 여유를 가지고 싶은데 ㅠㅠ
    상상만 하고 넘어가는 듯하네요 ;;
    좋은 티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5. 귤피차라고 생각했는데.. 캐모마일의 향이 더 진하게 나는 차였군요~
    차를 좋아하는 형을 위해 동생분이 챙겨주신 거라고 하니..
    더더욱 맛이 좋았을 것 같네요^^
  16. 저도 커피 보다는 차가 좋은것 같아요. 회사에서도 차를 많이 마시는 편입니다
  17. 저 상자 안에 딱 티백 하나 들어 있었군요. 상자 속에 티백 대여섯개 들어 있을 줄 알았는데 의외에요. 모르고 상자 열면 많이 당황하겠어요 ㅎㅎ 상자 디자인을 보면 귤향이 주인공일 것 같은데 캐모마일이 오히려 주인공이었군요. 일하다 점점 일하는 속도가 떨어지고 머리가 멍해지려 할 때 잠깐 차 한 잔 마시며 스트레스 해소를 하고 여유를 갖는 것도 매우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