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방조제 휴게소에서의 여유, 전망대 공포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7.24 21:33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바닷길이라고나 할까요? 왼쪽도 바다, 오른쪽도 바다, 시화방조제는 그렇게 바다 한가운데에 길이 나 있는 곳입니다. 그냥 상상만으로도 이 길이 참 멋스러울 것 같은 그런 곳이지요. 친구와 가볍게 드라이브 차 다녀왔습니다. 쭉 가면 멋진 섬들에도 도달하지만, 휴게소에서 한껏 여유를 부리고, 전망대에 올라가 공포스러움도 체험했네요.

<시화방조제 휴게소, 전망대 이야기>

갈매기

바다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으니 다른 서해에서처럼 시간에 따라 물을 구경할 수 없는 게 아닙니다. 그래서 더 좋은 곳이 아닐까? 라고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서울에서 가볍게 다녀오기 좋은 드라이브코스인 것 같습니다. 


서해 바다

힐링

휴게소 자체는 큰 기능을 하지 않지만, 부지를 넓게 잡아놓아 산책하기 좋게끔 만들어놨습니다. 잠시 앉아서 바다를 바라보며 여유 부릴 수 있게 테이블이나 벤치도 꽤 있었고요. 바다의 친구인 갈매기들이 유난히 많습니다. 누군가 먹이를 던져주거나 그러진 않는 것 같은데 말이죠. ^^

갈매기들

깨끗하고 아름다운 동해바다를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가까운 서해를 찾아 잠시 힐링하는 것도 꽤나 괜찮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바다 보고 싶다고 매번 동해나 남해, 제주도로 떠날 순 없으니까요. ^^ 


- 하조대 해수욕장 전망대에서 바라본 멋진 풍경


작은 섬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고 있었지만, 날이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하늘도 바다도 푸르름을 느끼기엔 부족했거든요. 그저 사색과 힐링이 충분할 정도의 풍경들. 오랜만에 후배가 수원에서 달려와 함께 자리했습니다. 휴게소에서의 만남이라니... ㅋ 편의점에서 무려 3천 원이나 주고 콜드브루 커피를 하나씩 손에 들고 테이블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바다 구경도 실컷 하고, 갈매기도 실컷 보고... 바닷바람을 맞으며 천천히 걸었습니다. 

사랑 조각상

공원

원 조형물

걷다 보니 달 전망대에 도착했는데요. 높은 곳을 정말 싫어하는 저이기에 올라갈 생각도 안 했네요. 그저 전망대까지 얼마가 드나 비용이 궁금해서 안으로 들어가 봤는데, 그냥 엘리베이터 타고 올라가면 되더군요. 빼도 박도 못하고 그대로 올라갔습니다. 

달 전망대

전망대

대략 25층 정도의 높이. 올라가니 드롭탑(Drop Top)커피숍이 있고, 별다른 시설은 없었습니다. 밖을 내다보는 것조차 힘겨웠네요. 저에게 높은 곳의 공포는 정말 상당하거든요. 바깥 라인으로 차마 다가가기도 어려웠습니다. 

전망대 안

한 바퀴 돌고 있는데, 중간에 유리로 된 바닥이 ... ㅠㅠ 친구와 후배가 떠밀 확률이 100%였는데, 다행히도 신발을 벗고 올라가라고 써 있어서... 모두 포기했네요. 여기 올라가고 싶은 호기심보다 신발 벗는 게 귀찮은 친구들 ;; 저로서는 엄청 다행이었네요.

시화방조제

고소공포증

두어 시간가량 시화방조제 휴게소에 머물렀는데, 이곳을 목적지로 정해놓고 와도 충분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료 하나 마시면서 산책하고, 전망대도 둘러보고... 이 정도면 괜찮지 않나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동 |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무슨 휴게소가 호텔 부럽지 않네요ㅎ 잘보고갑니다^^
  2. 전망대 모습이 독특해요. 처음 보는 스타일이네요.
    커피한잔 하면서 바다 보고 있으면 어딘가 이국의 해안도시 같은 느낌이 나지 않을까 싶어요ㅋㅋㅋ
  3. 휴게소 여행해도 되겠네요.ㅎㅎㅎ
  4. 사색과 힐링. 진짜 사색과 힐링하기 아주 좋은 탁 트인 풍경이네요.
    저도 유리로 된 바닥에 올라가는 건 아마도 패스~~
    전망대에서 바라보이는 바다는 더 시원하고 좋아요.
    여긴 휴게소로 이용해도 좋지만 여행목적지로 해도 되겠어요. ^^*
    • 가는 길 자체도 힐링코스의 느낌이 많이 드는 곳이에요.
      좋은 시간 보내고 왔습니다. ^^
  5. 와...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바다...
    멋진데요.
    휴게소 명소가 되겠어요.ㅎㅎ
  6. 아!
    약간의 고소공포증이 있으시군요.
    시화호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광은 일품입니다.

    오늘도 비 예보가 있군요.
    화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
  7. 가까이 있으면 자주 가 볼만하겠네요
    바다도 보고..높은곳에도 올라 가 보고

    높은곳 생각만 해도 오금이 저립니다 ㅎ
  8. 유..유리로 된 바닥;;; 으어어.. 사진으로만 봐도 막 오금이 저려요 ^^;;; 생각보다 가까운 곳에 이런 멋진 곳이 있었군요! 주말에 아이들과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사실 저도 이런 건 사진으로만 봐도 오금이 저려요. ㅠㅠ
      이곳 자체는 여러모로 괜찮은 것 같아요.
      멀지 않다면 가벼운 드라이브코스로 괜찮더군요. ^^
  9. 맨발로 올라가라고 하다니...
    아래 유리바닥이 신발 신고 올라가면 뿌얘질까봐 그런걸까요?
    하긴 저도 부산에서 오륙도였나.. 거기 스카이워크 올라갈 떄 다들 발에 비닐 끼고 올라가게 하더라구요.
    신발을 벗지는 않아도 되었지만 비닐봉지를 착용해야해서 조금 귀찮긴 했습니다. ㅎㅎ
    그런데 확실히 높이가. 무서워 보이네요 ㄷㄷ
    나중에 롯데타워 전망대 그 높은 곳에서 바닥 투명한 곳도 가보긴 할건데 거기도 무서울 것 같아요
    • 용기가.. 대단하신걸요.
      전 엄두도 안나요.
      여기도 사실 올라갈 생각을 안했었는데... 비용이 들지 않아서 결국 올라갔었네요. ㅎㅎ
  10. 시화호 전망대를 다녀오셨군요. 대부도에서 안사쪽으로 걷다가 저 전망대를 보았는데 일행들 때문에 그냥 보기만 했지요, 올라 가볼껄 그랬네요
    • 전 전망대 요금이 있을 줄 알았는데 없더라구요. ^^
      대부도까지 가보고 싶었지만, 시간이 안되었어요.
  11. 예전에 여기 가보려다 .. 시간 관계상 되돌아 왔던 기억이 납니다 ..
    이렇게 보니 .. 더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
    전망대 .. 후덜덜 .. ^^
    • 지나고 나니 재미있긴 했네요. ㅎㅎ
      그보다.. 그냥 산책하면서 힐링하는 게 좋았어요. ^^
  12. 전망대도 좋고 멋진 곳이라 눈이 시원합니다. 바다 보고 싶네요. 더운 날씨 건강 잘 챙기세요. ^^
    • 전망대에서 멀리 바라보는 걸 좋아하는 분이라면 지나가다 들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13. 시화방조제 처음 보네요. 한 번 가보고 싶어요. 특히 전망대에서 바다를 보면 고민이 없어질 듯 해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4. ㅎㅎ~
    높은 곳을 좋아하지 않으셨지만,
    막상 올라가서 멋진 풍경을 담아오셨군요!!
    •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찍긴 했는데...
      정말 뚝딱 찍고 끝....
      화면에 어떻게 나오는지 전혀 고려하지 않았어요. ㅎㅎ
  15. 전망대의 풍경이 아주 멋질듯 합니다. ㅎㅎ
    넓은 바다를 바라볼수있는 곳...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16. 휴게소에만 들려도, 힐링이 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