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속초 바다 앞 카페에서 누린 오랜만의 여유 본문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속초 바다 앞 카페에서 누린 오랜만의 여유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7.21 23:11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어도 여유가 넘칠 때가 있습니다. 그게 언제냐면 바로 여행할 때죠. ^^ 특히 저의 경우 바다가 앞에 있으면 마음이 절로 여유로워지는데요. 끝없이 펼쳐져 있는 푸른 바다를 보고도 스트레스에 시달린다면 그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지요. 고로, 저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이 넓은 바다 앞에서는 잠시 동안이라도 마음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나폴리아 카페

속초 바다를 바로 앞에 끼고 있는 오래된 카페가 하나 있으니 바로 나폴리아 카페입니다. 1990년대에 세워졌으니 오래되었지요. 바다를 바라보며 휴식을 취하기 위해 친구와 찾아간 곳인데, 주차장만 봐서는 이미 만석일 것 같은 느낌입니다. 오래되어 낡은 외관이 곳곳에 보이지만, 그래도 카페 건물 자체가 꽤나 운치 있어 보입니다. 


속초 카페

카페 나폴리아

정확히 1996년에 오픈했네요. 용포바다 해변길, 정원산책로, 해돋이 전망대, 동물가족들, 분재전시장, 작은 공연장... 등등. 이 카페를 대변해주는 멘트들이 입구에 써 있습니다. 

여느 카페와 다름없이 내부 구조에 특별날 것은 없습니다. 각종 음료를 주문하는 곳이 있고, 몇 가지 디저트를 팔고 있으며, 약간의 쿠키들은 별도로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로 북적거리긴 했지만, 완전 풀은 아니어서 여유 있게 주문을 했네요.

나폴리아 내부

카페 안

무엇보다 좋은 것은 바다가 바로 앞에 있다는 것! 그냥 음료 한 잔 시켜 들고 앉아만 있어도 힐링이 된다는 것. 마음의 여유를 마음껏 사치 부려도 된다는 것. 이 엄청난 장점이 있는 오래된 카페에 이제서야 가보게 되었다는 게 믿기지가 않네요.

안내표지판

차를 주문하고 잠깐 둘러봤습니다. 작은 정원과 정원 한켠에 나름 으리으리한 집 속에 살고 있는 강아지라고 하기엔 너무 큰 녀석들. 한쪽에는 해변으로 이어진 길이 나 있습니다. 별도로 공간을 잡아 놓은 걸 보니 바로 앞의 해변은 이 카페의 전유물인가 봅니다. 

작은 정원

해변 가는 길

실내의 장식들은 대단한 건 없지만, 나름 아기자기한 모습도 있습니다. 바깥에 마련된 장식물들은 나름 신경을 썼지만, 별 연관성들이 없어... 잠깐 눈요기 정도로 충분하네요. 둘러보는 동안 시원한 해풍이 머리를 자꾸만 뒤로 넘깁니다. 가뜩이나 못생겼는데, 더 못생긴 얼굴을 만들어버리네요. ㅎㅎ

말 군인 조형물

해변가

드디어 주문한 음료가 나왔습니다. 남자 둘이 얼마나 대단한 걸 먹겠나요. 그저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씩이면 충분합니다. 때마침 바다 바로 앞 테이블이 비어 자리를 옮깁니다. 

아메리카노

커피와 바다

자리까지 완벽하게 잡았으니 이제 몸을 살짝 뒤로 눕히고, 하염없이 수평선을 바라봅니다. 해변가에서 사진을 찍고, 잠깐의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이 아니었다면 어쩌면 정지화면을 계속 보는 느낌이 들었을지도 모릅니다. 파도가 너무 잔잔했고, 날도 엄청 맑았던 이 날. 그래도 바람은 시원하게 불어줍니다. 

아름다운 동해바다

비스듬히 의자에 기대어 시원한 음료 한모금씩 홀짝대면서 바라보는 바다는 너무나도 아름다웠습니다. 답답했던 마음을 다스리기에 충분했지요. 힘든 친구를 위해 기꺼이 시간을 내준 제 친구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해봅니다. 이 얼마나 오랜만의 여유인가... 한 시간이 지나고, 또 30분이 흘렀습니다. 이제 일어서야 할 시간이 되었다는 걸 알지만, 도저히 엉덩이가 떼어지지 않더군요. 

이 여유로움을 조금이라도 더 맛볼 수만 있다면.... ㅠㅠ 

바다 수평선

사람이 꽤 많았지만, 생각보다 카페는 조용했습니다. 아마 모두가 바다에 동화되어서 그런 게 아닐까 싶네요. 잠깐이었지만 신선놀음 제대로 하고 나오니 마냥 기분이 좋습니다. 마음도 가벼워진 것 같고요.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속초시 장사동 477 | 나폴리아
도움말 Daum 지도
3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