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무게,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을까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6.26 17:34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살면서 굴곡이 많았습니다. 견디기 힘든 일도 많이 있었고요. 나를 아는 주변 사람들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소설을 쓰라는 둥, 드라마로 만들어야 한다는 둥, 영화로 만들어도 좋겠다는 둥...의 이야기를 하기도 하지요. 참 쓸데없는 '삶의 힘듦'에 대한 자랑. 네이버 '에세이'코너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지만, 티스토리에도 뜬금없이 요런 이야기를 쓰는 건 아마 이웃님들께 위로받고 싶어서가 아닐까~ 싶네요. ^^

<삶의 무게,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을까?>

최근 수년간의 삶에서 가장 힘들었던 건 아마 친한 동료이자 친구였던 녀석의 '스스로 선택한 죽음'이 아니었나 싶네요. 

스타트업을 위해 모였던 우리 나름의 최상의 멤버들. 잘나가던 해외파 녀석들까지 합류하여 자부심 하나는 최고였던 그때 우리들은 무서울 게 없었습니다. 능력도 배려심도 트렌디함도 인성도... 그 어느 것 하나 부족한 것 없었는데... (중략) 결국 대기업에 (별다른 이득없이)인수되다 시피 들어가게 되고, 그 이후 쌓였던 갈등이 폭발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흘러가 버렸습니다. 

죽기 전날 친구는 날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이야기했지요. 그저 미안하다고... 자기가 많이 부족해서 이리된 것 같다며 자책했습니다. 저는 그런 생각할 필요 없다고 이야기했고, 좋지 않은 것들을 자꾸 마음에 담아두지 말고,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잘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살아가자며 다독였습니다. 그렇게 좋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날 밤 친구는 떠났습니다. 

(다시 한번 중략...)

이 후 저에게는 '공황장애'라는 질환이 찾아왔습니다.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 심하게 발작했지요. 더이상 사람들을 리딩할 수 없어 결국 회사를 그만두게 됩니다. 아마 그즈음부터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것 같네요...

이후로도 여러 도전들이 있었는데, 그 과정에서 공황장애는 어느 정도 극복이 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최근에 와서야 깨닫게 된 게 있습니다. 바로 '대인기피증' 유사한 증세가 저에게 있더군요. 혼자 사는 걸 늘 떠들었기에 그저 그런 줄만 알았는데, 사람을 대면하고 있는 상태가 되면 그 자체를 너무 힘들어한다는 걸 최근 몇 개월 사이에 알게 되었네요.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고, 함께 대화하는 걸 정말 좋아했던 저였는데 말이죠.

그리고, 올해 들어서면서 몇 가지 계획에 없었던 일들이 진행되고, 6개월이 지나 7개월째가 되면서 잘 풀리지 않으니... 속에 있던 좋지 않은 기운이 슬금슬금 올라오는 것 같습니다. '긍정적 사고'를 가지고, '현명하게 해결'하기 위해 마음을 다잡고 노력하고 있지만, 참 어렵다는 걸 많이 느낍니다. 무엇보다 건강이 좋지 않은 게 가장 큰 걸림돌이 되기도 하고요. 

하필 2017년 가족 모두가 일이 잘 풀리지 않아서, 집안 분위기가 참 애매하기도 해서 요즘은 삶의 무게를 나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다는 생각이 종종 들곤 합니다. 친구한테 "나도 그냥 다 내려놓아 버릴까?"라고 했다가 혼쭐이 나기도 했네요. ^^

이렇게 글을 쓰는 건, 더 나약해지고 싶지 않아서이기도 합니다. 무기력하게 어려운 상황에 동화되지 않고 싶어서입니다. 가족이 다 힘든 상황이 되니 더 힘을 내야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좀 더 냉정하게 현실을 돌아보고, 좀 더 멋지게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보고 싶군요. 돌아가지 않는 짱구를 아무리 굴려봐도 정답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버티기가 아닌 돌파를 위해서는 정답이 보이지 않는 그 어떤 길을 나 스스로 잘 뚫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한번 해보고 싶네요. ^^

응원해 주세요... ^^ 그리고, 혹 저처럼 힘든 상황에 처한 분이라면 우리 함께 힘내봅시다. 지나온 과거만 돌아보고 힘들어만 한다면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지요. 좀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돌파구를 찾을 수 있기 마련입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7.06.27 01:16
    비밀댓글입니다
    • 2017.06.27 06:29
    비밀댓글입니다
  1. 아직 젊으시니 앞으로 뭐든지 하실수가 있으실겁니다
    하긴 저도 아직 젊네요 ㅎㅎ
    • 감사합니다. ^^
      아직 얼마든지 잘 해 나갈 수 있는 나이라고 생각하네요.... 힘내야지요. ㅎㅎ
    • 2017.06.27 20:15
    비밀댓글입니다
  2. 아, 이런 힘든 일들을 겪어 오셨는지 잘 몰랐네요.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고 어려운 상황들을 이겨내시면 정말 좋은 일들이 생기실거라 믿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뵙지는 못했지만,
    항상 말씀하시는 거보면 멋진분, 좋은분 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더욱 잘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힘내시기 바랍니다!
  3. 안타까운 사연이네요.. 그래도, 견딜수 있는 고난만 있다는 얘기도 있으니 힘네세요^^
  4. 아픔이 있으셨군요.
    아픈만큼 성숙한다는 말로는 위로가 되지 않겠지만 제 경험으로는 그런 아픔과 슬픔은 후에 나와 타인을 치유하는 힘이 되더라구요.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희망을 주시게 될 것입니다.
    내면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잠시 멀리하세요. 그는 피터준님 자신이 아닐 확률이 높으니까요.
    진짜 피터준님은 그 목소리를 바라보는 아름다운 그 무언가입니다.
    늘 행복을 기원합니다.
  5. 피터준님, 멀리서나마 항상 응원하고 있는 것 아시죠...^^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누구나 다 나름대로의 삶의 무게는 짊어지고 살아가고 있을거예요.
    그러니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모두 잘 될거예요. 그렇게 믿으시면 그렇게 됩니다.^^
    • 그게 바로 긍정의 힘이 아닐까 싶네요.
      오늘도, 내일도 그렇게 생각하도록 노력할께요.
      감사합니다. ^^
  6. 이제는 지나간 과거죠.
    현재에 집중하시다 보면 자연히 주변사람들의 말처럼
    시간이 다 알아서 해주는 부분도 있었지 않을까요?

    주제넘은 말일 수 있지만. 힘내세요.
    • 감사합니다. ^^
      사실 현재에 엄청 집중해야 할 상황이기도 하지요. 그렇게 지내려고 노력중이네요. ㅎㅎ
    • 2017.07.02 19:49
    비밀댓글입니다
  7. 살다보면 힘들다고 느낄 때가 있더라구요. 사실 힘들다고 느낀다는 표현은 잘못이고 당시에는 그냥 힘들죠.
    남들은 좀 더 객관적으로 보면 이게 아주 나쁜 것은 아니라고 하지만 나에게는 아주 어려운 그런 상황.
    그런데 이게 빈말이 아니라 내 스스로도 몇년 후 이 때의 모습을 보면 그때 그렇게 힘들지 않았었다고 생각되게 되더라구요.
    건강해야 심정적으로도 덜 어렵게 느껴지니까 건강 잘 챙기시는 것 꼭 우선으로 하시구요.
    곧 모든 게 수월해지는구나 이렇게 느끼실 거예요.
    힘내세요, Peterjun님. 아자 아자~~!!!
    • 응원 감사합니다. ^^
      스스로도 그렇게 생각하려 노력하고 있고, 이렇게 응원해주시는 말씀들에 더 힘을 얻고 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