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삶의 무게,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을까 본문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삶의 무게,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을까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6.26 17:34

살면서 굴곡이 많았습니다. 견디기 힘든 일도 많이 있었고요. 나를 아는 주변 사람들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소설을 쓰라는 둥, 드라마로 만들어야 한다는 둥, 영화로 만들어도 좋겠다는 둥...의 이야기를 하기도 하지요. 참 쓸데없는 '삶의 힘듦'에 대한 자랑. 네이버 '에세이'코너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쓰지만, 티스토리에도 뜬금없이 요런 이야기를 쓰는 건 아마 이웃님들께 위로받고 싶어서가 아닐까~ 싶네요. ^^

<삶의 무게, 어디까지 감당할 수 있을까?>

최근 수년간의 삶에서 가장 힘들었던 건 아마 친한 동료이자 친구였던 녀석의 '스스로 선택한 죽음'이 아니었나 싶네요. 

스타트업을 위해 모였던 우리 나름의 최상의 멤버들. 잘나가던 해외파 녀석들까지 합류하여 자부심 하나는 최고였던 그때 우리들은 무서울 게 없었습니다. 능력도 배려심도 트렌디함도 인성도... 그 어느 것 하나 부족한 것 없었는데... (중략) 결국 대기업에 (별다른 이득없이)인수되다 시피 들어가게 되고, 그 이후 쌓였던 갈등이 폭발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흘러가 버렸습니다. 

죽기 전날 친구는 날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이야기했지요. 그저 미안하다고... 자기가 많이 부족해서 이리된 것 같다며 자책했습니다. 저는 그런 생각할 필요 없다고 이야기했고, 좋지 않은 것들을 자꾸 마음에 담아두지 말고,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잘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살아가자며 다독였습니다. 그렇게 좋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날 밤 친구는 떠났습니다. 

(다시 한번 중략...)

이 후 저에게는 '공황장애'라는 질환이 찾아왔습니다.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 심하게 발작했지요. 더이상 사람들을 리딩할 수 없어 결국 회사를 그만두게 됩니다. 아마 그즈음부터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것 같네요...

이후로도 여러 도전들이 있었는데, 그 과정에서 공황장애는 어느 정도 극복이 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최근에 와서야 깨닫게 된 게 있습니다. 바로 '대인기피증' 유사한 증세가 저에게 있더군요. 혼자 사는 걸 늘 떠들었기에 그저 그런 줄만 알았는데, 사람을 대면하고 있는 상태가 되면 그 자체를 너무 힘들어한다는 걸 최근 몇 개월 사이에 알게 되었네요.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하고, 함께 대화하는 걸 정말 좋아했던 저였는데 말이죠.

그리고, 올해 들어서면서 몇 가지 계획에 없었던 일들이 진행되고, 6개월이 지나 7개월째가 되면서 잘 풀리지 않으니... 속에 있던 좋지 않은 기운이 슬금슬금 올라오는 것 같습니다. '긍정적 사고'를 가지고, '현명하게 해결'하기 위해 마음을 다잡고 노력하고 있지만, 참 어렵다는 걸 많이 느낍니다. 무엇보다 건강이 좋지 않은 게 가장 큰 걸림돌이 되기도 하고요. 

하필 2017년 가족 모두가 일이 잘 풀리지 않아서, 집안 분위기가 참 애매하기도 해서 요즘은 삶의 무게를 나 스스로 감당하기 힘들다는 생각이 종종 들곤 합니다. 친구한테 "나도 그냥 다 내려놓아 버릴까?"라고 했다가 혼쭐이 나기도 했네요. ^^

이렇게 글을 쓰는 건, 더 나약해지고 싶지 않아서이기도 합니다. 무기력하게 어려운 상황에 동화되지 않고 싶어서입니다. 가족이 다 힘든 상황이 되니 더 힘을 내야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좀 더 냉정하게 현실을 돌아보고, 좀 더 멋지게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보고 싶군요. 돌아가지 않는 짱구를 아무리 굴려봐도 정답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버티기가 아닌 돌파를 위해서는 정답이 보이지 않는 그 어떤 길을 나 스스로 잘 뚫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한번 해보고 싶네요. ^^

응원해 주세요... ^^ 그리고, 혹 저처럼 힘든 상황에 처한 분이라면 우리 함께 힘내봅시다. 지나온 과거만 돌아보고 힘들어만 한다면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지요. 좀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돌파구를 찾을 수 있기 마련입니다. !!!

신고
2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