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여름 장례식 복장, 기본 예의 갖추기 본문

생활정보, 각종 상식들/생활정보, 각종 상식

여름 장례식 복장, 기본 예의 갖추기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7.25 23:36

오늘은 다소 무거운 주제로 글을 쓰게 되었는데요. 최근 지인의 부친상에 다녀오면서 더운 여름철 장례식 복장에 대해서 혹시 고민하는 분들이 있을까 싶어 정리해봅니다. 조문을 갈 때는 기본적인 예의는 갖추어야 하는데요. 요즘 복장에 대한 예절을 많이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막 입고 가서도 안 되는 건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요. 

1. 복장 (남자)

검정색 정장을 제대로 갖추어 입고 가는 것은 날이 덥기도 하여 오히려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입되 흰색 와이셔츠에 검정색 정장 바지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흰색 와이셔츠가 없다면 다양한 색이 있는 것보다는 무채색 계통으로 입는 것이 좋고요. 정장이 없다면 역시 어두운색 계통의 캐주얼 차림도 크게 상관은 없습니다. 

검정색 구두, 검정색 양말을 착용하면 됩니다. 

2. 복장 (여자)

검정색 상의, 무채색 계통 폭이 넓은 치마가 무난하다고 합니다. 너무 짧은 치마는 피하고, 검정 구두, 검정 양말 또는 스타킹을 신어야 합니다. 여름이라고 별 생각 없이 맨발로 가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여겨지게 됩니다. 여성 분들이라면 화려한 치장은 아무래도 삼가는 게 좋겠지요. 장신구 또한 되도록이면 하지 않거나 소소한 것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겠고요.

3. 특히 주의해야 할 사항

양말 이야기를 다시 하게 되는데, 흰 양말을 신는 것은 큰 결례가 될 수 있습니다. 장례식장 예절 몇 가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눈여겨 보는 분들이 있기에 체크해야 할 사항입니다. 

혹 향을 피우게 된다면 불을 붙인 후 입으로 끄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절 할 때는 남자의 경우 오른손이 위로 올라가고, 여자의 경우 왼손이 위로 올라갑니다. 

[참고포스팅] 장례식장 절하는 법과 예절

가장 중요한 것은 당연히 고인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상주에 대한 위로의 마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대체적으로 단정하게 복장을 갖춘다면 큰 문제가 될 것은 없겠지요.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는 자리에서 경거망동한 행동을 하지 않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죽음 앞에선 만인이 평등하다고 하지만, 사랑하는 이가 떠난 슬픔은 그 어떤 슬픔에도 비할 수가 없습니다. 단정한 옷차림으로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상주를 작게나마 따뜻하게 위로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도 필요한 예의범절인 것 같습니다. 

신고
2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