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최고령 카페 미네르바, 색깔있는 커피숍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8.01.09 23:35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1975년부터 신촌의 한 귀퉁이에 자리 잡아 지금까지 이어온 카페 미네르바. 신촌에서 가장 오래된 최고령 커피숍입니다. 현대의 색깔로 온통 물들어버린 이 근방의 분위기 속에서 여전히 자기만의 색깔을 지켜나가고 있는 꽤 분위기 있는 곳입니다. 

<신촌 최고령 카페 미네르바, 색깔있는 커피숍>

신촌 미네르바

유동인구가 많은 길 쪽에 있으나 입구는 골목으로 나 있습니다. 좁은 입구를 통해 계단을 올라가면 2층에 미네르바 카페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신촌에서 가장 오래된 원두커피 전문점 미네르바, 조금은 촌스럽지만 사랑과 낭만이 넘쳐 흐르는 곳'이라고 설명되어 있네요. 

미네르바 카페 입구

오래된 느낌이 물씬 나는 입구 문을 열고 들어가 봅니다. 

카페 내부

그리 넓지 않은 공간에 그래도 꽤 많은 테이블이 세팅되어 있습니다. 한참을 이곳에 있었는데, 한적한 분위기였다가, 텅 비었다가, 또 어느새 꽉 차곤 하더군요. 이렇게 오래된 곳은 어쩐지 더 오래갔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곤 합니다.

카페 안의 바

예전에는 술도 팔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커피전문점으로 탈바꿈하고 잘도 버텨온 곳입니다. 이 건물 바로 옆에는 스타벅스가 있지요. 아마 메인 스트리트 쪽이라 월세도 만만치는 않을 것입니다. 버텨올 수 있었던 건 그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요.

등

뭔가 세련된 풍경은 확실히 아니지만, 미네르바 카페는 색깔 있는 커피숍입니다. 전체적인 느낌이 그랬어요. 우선 최신 유행곡이 흘러나오지 않고 클래식 음악이 깔려 있는 것이 너무 맘에 들었습니다. 

미네르바 카페 메뉴

영화도 밥도 친구가 샀기에 이왕 온 거 커피를 제대로 음미할 수 있는 핸드드립으로 마시자 했는데 끝끝내 거절합니다. 그저 비싸다는 이유로 말이죠. 그래서 주문한 따뜻한 아메리카노카푸치노. 5,000원, 5,500원입니다. 

커피 메뉴

이곳은 싸이폰 커피를 고집하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지금은 다 내려서 가져다 주시지만, 이전에는 직접 테이블에서 커피를 내려주셨습니다. 진공 커피포트라고도 하며, 수증기를 이용해 원두를 적시고, 커피를 내리는 방식입니다. 

카푸치노, 아메리카노

카푸치노에는 예쁘게 하트를 그려주셨고, 아메리카노는 심플하게 나왔습니다. 대단히 세련미가 넘치는 건 아니지만, 나쁘지 않았습니다. 지극히 현실적인 친구는 하트를 역방향으로 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라며 센스 부족을 지적하더군요. ㅋ

미네르바 아메리카노

미네르바 카푸치노

커피맛은 꽤 괜찮았습니다. 어떤 커피를 쓰는지 일일이 확인하지도 않았는데, 그 이유는 친구와의 대화에 너무 집중해서 다른 것들에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았기 때문이네요. 미네르바 카페 전체가 조금 울림 현상이 있었는데, 그로 인해 사람들의 대화 소리가 조금 크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부담스러울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귀가 예민해서 카페에 가면 앞/뒤/옆 사람들의 이야기가 들리는 게 때론 너무 피곤한데, 그런 게 없어 좋았습니다. 

그래서, 좀 더 클래식 음악이 귀에 들어왔던 것 같네요. 

바깥 풍경

창가에 앉아 현대판 신촌을 구경하며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었네요. 건너편 정면에 보이는 오락시설들이 눈에 계속 밟혔는데, 마침 현란한 발재간으로 펌프를 하는 학생들 때문에 잠깐동안 그것만 구경했네요. 

신촌 카페

스스로 촌스럽다고 표현하는 미네르바이지만, 제가 볼 땐 촌스러움이 아니라 무던히도 지켜온 이 카페만의 색깔인 것 같습니다. 2015년 서울 미래유산으로 선정된 건 바로 그 이유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신촌 한복판에서 이렇게 느낌 있는 커피숍에 들러 차 한 잔 하는 것도 좋은 것 같네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13-26 2층 | 미네르바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분위기 있네요
    좋은 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3. 오~호~ 웬지 다방 느낌도 좀 나는것 같고
    신촌을 자주 갈 일은 없지만 가게 된다면 꼭 기억해 두었다가 한번 들러보고 싶네요. ^^
    • 오래된만큼 다방 느낌도 나지요. ^^
      지금 어린 분들껜 정말 독특한 컨셉이 될 것 같아서... 그게 장점이 되는 것 같아요.
  4. 미네르바 하니 주식생각이 ㅎㅎ
  5. 이쁜 커피숍보단 운치있고 좋네요
    마치 돈까스를 시켜야할것같은 ㅋ
    예쁜 하트까지~~맛도 좋았다니 다행입니당~ ^^
    • 커피맛이 개인적으로 정말 좋았어요.
      부드러웠고,
      단만, 쓴맛, 마지막에 신맛까지 다 느낄 수 있었어요. ^^
  6. 신촌에서 가장 오래된 카페라니.. 신기하네요.
    카페를 잘 안 가서 몰랐는데 이런 곳도 한번쯤 가보고 싶어집니다.
    촌스럽다고 하는데 전혀 못느끼겠어요.
    오히려 요새 트렌드는 저런 궁서체 및 앤티크, 복고풍 쪽 아닌가요? ㅎㅎ
    • 요즘 카페 가보면 이런 느낌은 거의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 특색있다고 느껴졌네요. ^^
      다음에 친구 만나면 다시 한번 가자고 했어요..... 이곳을 알게 되었으니 이 카페 옆의 스타벅스엔 못갈 것 같아요.
  7. 여기카페만의느낌이있네요~
  8. 현대식의 번쩍이는 카페와는 다른 분위기가 있네요
    1975년이라 색깔을 유지 하기가 힘들었을 텐데 정말 대단 하네요
    제대로 틈새공략인듯
    잘보고 갑니다.^^
  9. 오히려 옛스러움이 더 눈길을 끄네요.
    화려하지도 않은 촌스러움이 마음에 다가오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0. 어머나~ 촌스럽다기보다 정감이 가는 곳이네요. 커피 위에 귀여운 하트가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신촌 하면 독수리 다방만 떠올랐는데 미네르바라는 곳도 있었군요. 신촌에 가면 한번 들러보고 싶네요~
  11. 미네르바 사건이 08년도니 훨씬 전에 생긴 미네르바군요 ^^ 정감있는 커피 좋네요 ㅎㅎ
  12. 와 분위기 너무 좋네요 ㅎ
  13. 요즘 유명 커피집가면 너무 정신없는 경우가 많아요 ..
    미네르바는 소소하고 정겨운 분위기가 참 맘에 드는군요 ..
    세브란스 병원을 가끔 가는데 ..
    다음에 병원 갔다가 시간이 되면 가봐야겠습니다 ... ^^
    • 세브란스 병원 가끔 가신다면 들러보셔도 되겠네요.
      때로는 무척이나 한가하고, 때로는 북적이기도 한데.. 혼자서도 즐긴만한 곳이라 생각해요. ^^
  14. 뭔가 요즘 말하는 카페의 느낌보다는 옛날의 다방같은 분위기인것 같아요 ㅎㅅㅎ!
    근데 카푸치노위의 하트는 참 앙증맞아 보이네요 ㅋㅋ
    • 이 하트가 제 생각엔 이곳 분위기하고도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ㅋ
      현대식 세련미 느낌은 아니라... ^^
      옛스러운 느낌이지만, 이제는 특색있는 느낌이 된 것 같네요.
  15. 와~ 이런 곳이 있네요! 시대의 흐름을 타는 것도 중요하고 오래전의 것을 지켜가는 것도 중요한 듯해요! 그 사이에서 어리버리하는 것보다 훨씬 좋아보이네요! 클래식 음악 너무 좋구요!!! 커피도 향과 맛이 진하게 느껴지네요~ 오늘 한파 특보라는데 따뜻하게 잘 보내시길요!
    • 요 몇일 너무 춥네요.
      캐나다에 비할바는 아니겠지만요. ^^
      이런 카페가 흔하지 않으니 이제 이색카페로 유명한 것 같아요. ㅎㅎ
  16. 자연스럽고 분위기있는 커피집이네요~ 다음에 신촌에 가면 부드러운 라떼 마시러 가야겠어요~^^
  17. 오 분위기가 정말 독특하네요! 말씀처럼 큰 길가에 있으면 자리세도 만만치 않을텐데, 독특한 분위기 덕에 자꾸 찾는 분들이 계셔서 지속적인 운영이 가능한거겠지요?
    커피에 있어서도 나름의 고집이 있는 집이라고 하니 더 믿음직스러운 것도 같구요.
    신촌이라면 그래도 자주 갔었는데, 왜 이 곳을 몰랐나싶네요.
    • 저도 이번에 알았어요.
      20대 초반에 살다시피 했던 곳인데....왜 몰랐을까 싶더라구요. ㅎㅎ
  18. ㅎㅎ~
    가게가 꽤 역사 있는 곳이군요~~
  19. 가장 오래되었다니 단골도 많겠죠.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인 것 같네요.
    동장군이 엄청난 기세입니다.
    감기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 오래된만큼 이곳을 추억의 장소로 삼고 있는 분들도 정말 많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20. 예전 느낌을 간직한 채 남아 있는 카페가 거의 없는 것 같던데 이 모습이 오히려 미네르바의 강점이네요.
    복고풍이 그리울 때 꽤 있잖아요.
    신촌에 예전에 독수리 다방도 꽤 유명했는데 그 다방도 아직 있나 모르겠어요. ^^*
    • 독수리다방 아직도 있어요.
      물론 그시절 그모습 그대로는 아니에요.
      최근에 가본적은 없지만, 작년에 지나가다 보니 현대식으로 바꾼 것 같았어요. ^^
  21. 옛날에 신촌에서 잠깐 살았던적이 있는데. ..생각나네요 그 시절이..
    • 그러셨군요.
      친구들이 신촌쪽에 사는 녀석들이 예전에 많았어요... 그래서 이 근처에서 신나게 놀곤 했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