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서울 이색공간, 여의도 앙카라공원 본문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서울 이색공간, 여의도 앙카라공원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5.28 15:02

작지만 조금은 독특한 풍경을 가지고 있어 서울 이색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는 앙카라공원. 자매공원이라고도 불리는데 그 이유는 서울과 터키 앙카라의 자매도시 결연기념으로 만든 공원이기 때문입니다. 서울에 이곳이 있다면 터키 앙카라에는 서울공원이 있습니다. 9호선 샛강역에서 나오면 바로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여의도에 위치한 서울 이색공원 앙카라공원>

여의도 앙카라공원

1971년 8월 23일 두 도시는 자매결연을 맺었고, 77년 5월 1일에 개원했다고 합니다. 터키한국전쟁 때 1년 주기로 5,400명의 군인을 파병했고, 741명의 전사자가 있었지요. 우리나라와 상당한 우방 국가로 오랫동안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독특한 건물이 눈에 들어옵니다. 이 건물 때문이라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공원이기도 한데, 터키 전통포도원 주택입니다. 실제로 건물 내부에는 전통 주택이 가지고 있는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놓고 있는데, 상시 개방을 하지는 않습니다. 미리 관람을 신청해야 볼 수 있는데, 이건 영등포구청에 문의하면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터키의 전통자료들이 전시되어 있기도 하여 날 잡고 가는 것이라면 둘러보는 게 좋겠네요. 

터키 전통 포도원 주택

터키 전통 주택

이 건물이 공원의 핵심이라면 일반적인 휴식공간으로의 역할도 잘 되어 있어 꽤 한적하면서 잠시 쉬었다 가기 좋은 곳이기도 합니다. 계절에 맞게 꽃들로 여기저기 잘 꾸며놓아 눈을 지루하지 않게 해주기도 하고요.

아름다운 꽃

가볍게 산책하러 갔던 터라 천천히 한 바퀴 둘러보고 나왔는데, 저처럼 산책하는 분들이 종종 보였습니다. 평일에는 직장인분들이 잠깐씩 들르는 곳이라 사람이 어느 정도 있는데, 주말에는 오히려 한산한 편이더군요. 

곳곳에 쉬었다 갈 수 있는 벤치들이 많이 배치되어 있고, 등나무 쉼터 같은 곳도 있어 데이트 장소로도 괜찮은 것 같네요. 바람이 꽤 불었지만, 날이 맑아 걷는 발걸음이 무척이나 가벼운 시간이었습니다. 

등나무쉼터

나무들

푸른 하늘과 단풍나무

공원 한 귀퉁이에 마련된 정자는 역시나 어르신들이 차지하고 있군요. 동그랗게 모여 앉아 담소를 나누고 계셨습니다. 뛰어노는 어린아이들... 한적한 느낌이 많이 들다 보니 어쩐지 번잡한 서울 안에 있는 것을 잊어버리게 되는 것 같았습니다. 

공원 정자

뛰어노는 아이들

길게 이어진 산책로. 자전거를 타는 분도 있고, 강아지와 함께 산책하는 분도 있습니다. 곳곳에 운동기구가 설치되어 있어 근린공원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기도 하고요. 

산책로

짧은 글귀들도 마련되어 있어 잠깐씩 마음의 휴식도 취할 수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지속적인 긍정적 사고는 능력을 배가시킨다.', '오늘 하루의 가치는 내일보다 두 배의 가치가 있다.' 마음에 담아봅니다.

좋은 글귀

태양에너지를 활용한 가로등. 그리고 바로 뒷편에 자리 잡고 있는 트럼프월드 빌딩. 저 건물이 지금의 미국 대통령 이름을 갖다 쓴 거란 걸 트럼프가 대통령 유세할 때에야 알게 되었네요. 당시 콧대가 너무 높아 저 이름을 갖다 쓰기 위해 애를 썼다는 일화를 들었습니다. 

트럼프월드

동상

작아서 더 좋은 여의도 앙카라공원. 이색적인 풍경도 좋고, 북적거리지 않아 쉼이 될 수 있어 더 좋았던 산책길이었네요.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
도움말 Daum 지도
2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