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반(半)한국인 - 다문화 가족 아이에 대한 시각 본문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반(半)한국인 - 다문화 가족 아이에 대한 시각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1.03 13:27


반(半)한국인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반은 한국인이란 뜻으로, 반대로 생각해보면 반만 한국인이라는 이야기입니다. 단어 자체에서부터 배타적인 느낌이 묻어나는데요. 현재 다문화 가정에 대한 한국인의 배타성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할 정도라고 합니다. 


<반한국인 - 다문화 가족 아이에 대한 시각>


반한국인, 다문화가정 아이


현재 다문화 가정에서 태어난 학생들의 수가 전체 학생의 1%가 넘어 있는 상태입니다. 2020년이 되면 20%까지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데요.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열린 마음들이 아직 준비되지 않은 상태여서 그런지 문제가 많아 보입니다. 


동생의 국제결혼과 함께 가장 먼저 걱정되었던 것은 딱 두가지였습니다. 하나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그 자체에 대해서 걱정을 했고, 두번째가 아이 문제였습니다. 그리 관심을 가지고 둘러보지는 못했어도,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이 이 나라에서 살아가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매체들을 통해서 종종 봐왔기 때문입니다. 


이게 현실 문제가 되면서 좀 더 깊이 생각을 해보게 되었네요. 


2014년 연대 김현미 교수인종차별 관련 보고서에 보면 '한국 사회의 반다문화 담론과 인종주의가 국가의 방관과 방치하에서 퍼지고 있습니다.'라고 나와 있습니다. 실제로 갑작스럽게 늘어난 다문화 가정에 대한 좋지 않은 시선과 배척문화들이 매체에서 수차례 다뤄지기도 했었지요. 


유엔에서는 한국에서 더이상 '혼혈'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당장 언론에서부터 고쳐지지 않으니 우리의 인식이 쉽게 바뀌기가 어려워 보입니다. 


올해 2015년 2월에 이런 사건이 있었습니다. 한 초등학교 6학년 교사가 김치를 먹지 않는 다문화 가정의 어린이에게 "반이 한국인인데 왜 김치를 못 먹냐"라고 타박을 해 유죄 판결을 받았었습니다. 이런 일들이 우리 사회에 만연하고 있다는 것이 더 문제입니다. 



서울에는 다문화 가정이 거의 없다고 생각을 하고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막상 동생이 결혼하게 되니 유독 눈에 많이 띕니다. 이게 바로 시각의 차이인 것이겠죠.


사랑엔 국경도 나이도 없다는 이야기를 우리는 누구나 한 두번쯤은 입밖으로 꺼내봤을 것입니다. 지금 부자/가난한 자의 문제만 보더라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너무 포용하는 능력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보듬어주고,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서로 조금씩만 노력해도 좋을텐데... 그게 그리 어렵나봅니다. 


아직은 시작도 되지 않은 다문화 가정이지만, 이런 걱정이 벌써부터 드는 게 하나의 노파심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 스스로가 먼저 반성을 해보며 준비를 하려고 합니다. ^^

신고
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iss :) 2015.11.03 15:19 신고 맞아요. 공감하네요.
    캐나다는 다문화주의로 굉장히 성공한 나라같아요. 제가 살아오면서 인종차별을 받은 느낌을 거의 받아보지 못했거든요. 그래도 존재는 합니다. 대부분 아시안 인종이 많지 않은 학교에 가면 동양아이보고 차이니즈라고 놀리거나 왕따를 시키기도 합니다. 한국처럼 심각한 왕따는 아니지만요. 왕따는 왕따이긴 하지요.
    스타벅스에서 고객 이름을 묻기 귀찮아서 대신 눈이 찢어진 모습을 컵에 그려놓았다는 기사는 한국에서도 여러번 이슈화되었더라구요. 그런데 그런일이 여기서도 생기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전반적으로 굉장히 젠틀하고 마음이 열린 곳인 것 같아요.
    어쩌면..한국이 인종에 대한 차별을 굉장히 심하게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다문화가정에 대한 시각이 조금 더 완화되어지고 존중되어지면 좋겠네요. 좋은 글 감사요^^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1.03 16:02 신고 한민족이라는 표현이 있잖아요. 우리네 문화 자체가 단일 민족이라는 의식이 강해서 그런 것 같아요.
    워낙 강한 기질을 가진 국민들이다보니, 서서히 포용하는 문화 같은게 쉽지 않기도 하죠. 그래도 점점 변할거라 믿어요.
    메스컴에서도 노력을 좀 했으면 좋겠네요. ^^
  • 프로필사진 2015.11.03 15:20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1.03 16:00 신고 가끔 넣긴 하는데, 스폰서애드나 클릭몬은 모바일에서 잘리거나 좀 이상하더라구요. 그래서 무서워서 사용 못하고 있고, 이번에 리타 신청한 이후로는 간혹 본문에 여유가 생기면 리타 광고를 달고 있어요. ㅋ

    저 댓글 밑에 트렌드뉴스 보이시나요? 클릭은 거의 없지만, bliss님 따라했어요. ㅋ
  • 프로필사진 평강줌마 2015.11.03 21:09 신고 요즘은 상호문화이해교육이 강조가 되어서 다문화가정에 대한 이해를 학교에서 시킨다고 해요.
    언어교육만 어릴 때 아빠가 많이 도와준다면 별 차이가 없을 듯 해요. 저희 아이 어린이집에도 다문화가정 아이가 다니는데 너무 잘 지내네요.
  • 프로필사진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1.04 16:42 신고 인식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는 것 같아요. 아직은 갈 길이 멀은 것 같기도 하구요. ^^
    교육이 잘 안된다고 들었는데, 평강줌마님 댓글을 보니 조금 안심이 되네요.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