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과 행복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0.31 08:44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국제결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살아오면서 한번도 생각해본 적 없는 결혼유형이었습니다. 그저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고, 농촌 총각들의 결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고만 치부해 왔었죠. 하지만, 세상 모든 일이라는 게 늘 그렇듯이 생각지도 않을 때 느닷없이 들이닥치기 마련입니다. 동생의 국제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순식간에 결정이 되고, 빠르게 진행이 되어버렸습니다. 


<국제결혼과 행복!!!>



반대 목소리가 주변에서 좀 있었습니다. 요즘은 한국에 돈을 벌기 위해 위장 결혼을 하고 들어오는 이들이 참 많다는 이유로 말입니다. 당연히 걱정이 되는 이야기였지만, 소개받은 분과 동생이 서로 한 눈에 반해 좋아 죽겠다는 걸 보니.. 차마 그 걱정을 끄집어낼 수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제 동생은 아직 어린데요. 30살도 넘지 않았습니다. 키도 크고, 잘 생겼지요. ^^  근데 왜 국제결혼을 하냐구요?

애석하게도 여자를 만날 줄 모릅니다. 여태 한 명의 여자도 만난 적이 없었지요. 그런데 좋다고 해주는 사람이 생기니 활력이 넘치고, 무한한 애정을 쏟아 붓습니다. 



제 주변 결혼안한 친구들 중에 진국인 녀석들이 몇 있습니다. 이들은 참 따뜻하고 착하고, 나름의 삶을 잘 꾸려나가지만, 결혼시장에선 도태되었습니다. 소개팅을 나가도, 선을 봐도 그리 재미있게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스타일들은 아니거든요. 막상 만나면 한없이 좋은 녀석들이지만, 시대적 배경인 외모지상주의와 과도한 요구사항들은 조금은 소극적인 친구들의 결혼길의 걸림돌이 되었습니다. 물론 그런 이유로 선뜻 나서지 못하고, 좋은 성품을 가지고도 홀로 살고 있는 여성분들도 많겠지요. 


사람은 각자 그 나름대로의 향기가 있고, 좋은 점들이 있기 마련인데, 연애도 결혼도 너무 트렌드를 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단점만 들여다보니 이런 이야기를 하게 되는 거지만요. ^^


어쨋든 결혼시기를 놓쳐 저처럼 될까봐 아버지의 특단이 들어간 게 이번 국제결혼이 성사된 가장 큰 이유가 되겠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다문화가정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아직 절차가 남아 있어 저에게는 작은 제수씨가 될 분이 한국에 들어오지는 못했지만, 둘의 애정행각은 닭살이 돋을 정도로 아주 깨가 쏟아집니다. 어색한 마음, 걱정, 그리고 약간의 두려움 등의 감정을 잠재울 수 있었던 건 온전히 동생의 행복해 하는 모습 때문이었습니다. 사랑에 국경이 없다는 걸 이제 제 눈으로 보고 있으니 실감이 나네요.


한국에 들어와서 결혼생활을 하다가 집을 나가는 분들이 참 많다고 하는데, 결국 사람의 몫이 아닌가 싶습니다. 누구 하나의 잘못이라고 단정지을 순 없지만, 진정 상대방을 배려해주고, 사랑해준다면 굳이 나가야 할 이유가 있을까 싶거든요. 


제 작은 제수씨는 아마 한국에 오면 꽤 행복하게 살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엇보다 우리 가족들은 정말 따뜻하고 가족애가 넘치거든요. 가족들 모두가 둘의 행복을 매일 기원하고 있기도 하고요. 벌써부터 다같이 재미나게 놀러갈 궁리를 얼마나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래도 다문화가정에서 생기는 좌충우돌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참 많이 생기겠지요? ^^ 

재미있는 이야기들, 그리고 정보들을 함께 나누겠습니다. ^^


국제결혼하시는 모든 분들이 다 행복하시길 ~~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어떡해요? 글을 읽는 내내 정말 행복한 기운이 느껴져서인지, 제가 기분이 정말정말 좋네요>.< 저도 모르게 활짝 웃고 있었다는ㅎㅎㅎ 동생분 얼굴은 가렸지만, 외모의 출중한 포스가 고스란히 느꺼지네요.
    암요~ 피터준님 가정의 일원이 된 것을 큰 축복으로 여기실꺼라 믿어지네요! 앞으로의 포스트가 기대되어집니다.
    새 가족과 함께 더 풍성한 추억 만들어 가시길요^^
    • 이렇게 깨가 쏟아지는데... 그동안 얼마나 외로웠을까..라는 생각도 한편으로는 들었어요. ^^
      가족들 모두 둘이 행복하게 살기를 간절히 바라고, 응원해주고 있어요.
      한국에 들어오면 재미있는 이벤트들이 많이 있을 것 같군요. ^^
  2. 동생의 결혼 너무 축하드려요. 서로 배려하며 사랑을 만들어가는 과정만 있다면 알콩달콩 더 예쁘게 사실 것이라 봐요. 그래서 캄보디아 다녀오신 건가요?
    • 2015.11.02 16:26
    비밀댓글입니다
    • i love speech
    • 2016.06.09 16:14 신고
    와우 축하드려요 ^^

    저랑 비슷한 입장이시네요~

    저희 사촌 형도 30정도 나이에, 필리핀 형수님을 얻으셨는데,

    애기도 지금 10살 정도 되는 두명 놓고, 필리핀에서 온가족들 초대도 하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 ^^ 외모도 괜찮고, 성격도 좋아서,

    첨엔 다들 의아해 했는데, 크게 문제 될것도 없고,

    오히려 주변에서 색안경끼고 보는 선입견이라는걸 알았습니다.

    지식이 없고, 모르기 때문에, 선입견이 생기는것 같아요.
    • 네 맞아요.... 선입견이라는 것이 참 무섭기도 합니다. ^^
      행복하게 살고 있는 사촌형님처럼 제 동생도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네요.... ㅎㅎ
  3. 결혼이란 국적이 문제가 아니라, 두 사람의 신뢰와 사랑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동생분 부부의 행복한 결혼생활을 축원드립니다!
    • 동생이 일터가 멀어 최근에는 떨어져 지내고 있는데요...
      한번씩 휴가로 집에 오면 그렇게 애틋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 모습 보면 안타깝네요.
      늘 둘의 행복을 빌어주고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