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다단계회사 순위, 업계의 현실과 개개인 수익 본문

재태크 & 경제 이야기/경제공부

다단계회사 순위, 업계의 현실과 개개인 수익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0.01 10:00

다단계를 생각하면 마음이 좋지 않은 저입니다. 여전히 판치고 있는 불법 다단계로 아무것도 모르는 제 동생이 피해를 입은 적이 있기 때문이죠. 약간의 장애가 있는 동생이기에, 피해를 입은 그 당시 동분서주하며 난리를 쳤던 제 모습을 생각하면 지금도 헛웃음이 나올 판입니다. 아직 세상을 모르는 한창나이의 젊은 친구들을 현혹해서 돈을 뜯어먹는 불법 다단계는 제발 좀 자취를 감췄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나라 다단계업계는 성장세가 그리 크지 못하고 있지만, 일부 회사들의 약진이 있어 전망이 무조건 나쁘다고만 볼 수는 없겠습니다. 상위 업체 10개 정도의 매출액만 합쳐도 3조 6천억 원 정도가 됩니다. 여전히 한국암웨이가 1위를 고수하고 있지만, 애터미의 활약은 실로 엄청난 것 같습니다. 현재 2위 업체인 이곳은 건강식품인 '헤모힘'의 판매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상위 20개 업체 순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2015년 기준으로 등록되어 있는 총 다단계판매원의 수는 거의 800만 명에 육박한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복 가입, 단순 소비자를 제하면 그리 많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판매원 개개인의 수익적인 측면이 관심이 갈 수 있는데, 상위 1% 안에 드는 사람이 1년 평균 5,100만원 정도의 후원수당을 지급 받았다고 합니다. 나머지 99%는 평균 53만원 꼴이라고 하네요. 어느 업계든 상위 1%안에 들지 못하면 큰 수익을 거두기 힘든 건 마찬가지지만, 이 업계의 경우 편차가 굉장히 심한 편이네요.


우리나라에서의 문제점은 과도한 불법 업체들 때문이지, 실제로 잘못된 방식의 판매가 아니라는 건 이제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텐데요. 여전히 허황된 수치만 보고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많은 것 같아, 종종 안타깝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애터미의 건강식품인 '헤모힘'이나 한국암웨이의 '더블엑스리필', IFCI의 개통, 수수료요율,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의 '와우팩', 한국허벌라이프의 '뉴트리셔널 쉐이크믹스(쿠키앤크림맛), 앤알커뮤니케이션의 앤텔레콤 MVNO 선불요금이 최고 히트 상품들입니다. 특히 애터미는 계속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인기가 많고, 반품율이 낮아 제품의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편입니다. 


아마도 당분간은 애터미의 약진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이네요. ^^

신고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