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시기 주의사항 체크하기, 준비물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9.20 23:30 생활정보, 각종 상식들/생활정보, 각종 상식

매년 벌초 시기가 되면 각종 사건사고가 터지곤 합니다. 특히 벌에 쏘여서 일가족이 사망하는 사건이 심심찮게 터질 정도로 안전사고 문제가 심각합니다. 조상을 기억하고 묘를 관리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일 수 있지만, 지금 살아 있는 우리가 다쳐서는 안 되겠지요. 미리 주의사항을 알아두고, 준비물도 챙기면 더 좋겠습니다. 

<벌초시기 주의사항 체크하기, 준비물>

1. 벌에 대한 대처

저또한 가족들과 길이 아닌 곳으로 지나가다가 벌집을 건드려 난리 났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제가 30~40방 정도는 쏘였으니 엄청났지요. 다행히 가장 작은 벌이어서 어지럼증은 있었으나 큰 탈은 없어 무사히 넘어가긴 했습니다. 대신 그 뒤로 날라다니는 모든 벌레들에 대한 공포가 지나치게 커졌다는 후유증이 있네요. ㅋ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 바로 벌입니다. 만약 말벌에 쏘인다면 정말 큰일이지요. 다양한 준비물을 이야기하지만, 사실 일반인 입장에서는 에프킬라 하나 준비해가는 게 그나마 제일 낫습니다. 제가 했던 실수처럼 길이 아닌 곳을 지나가는 행위는 되도록 하지 않는 것이 좋고요. 

2. 진드기

살인 진드기 때문에 매년 사건사고가 발생합니다. 사람을 사망까지 하게 하는 이 작은 녀석은 꽤나 위험하기에 특히 벌초할 때 조심해야 합니다. 긴팔, 긴소매의 옷을 입는 것은 물론이고, 돗자리를 꼭 준비해서 풀 숲에 그대로 안거나 눕지 않도록 합니다. 돌아와서는 옷을 털고, 세탁 및 샤워해주는 것도 필수고요.

3. 뱀

요즘 뱀은 구경하기가 쉽지 않지만, 만나게 되면 무척이나 당황스러울 것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운동화 이상은 착용하고 가기 때문에 큰 사고가 나지 않을 확률이 높긴 하지만, 그래도 조심해야 합니다. 

산소 벌초

4. 도구 사용 문제

벌초하다가 도구를 잘못 사용해서 다치는 사례가 많지요. 낫을 이용하여 풀을 베다가 손이나 기타 신체를 다치는 경우는 아주 흔합니다. 예초기를 쓰는 경우라면 더 조심해야겠습니다. 잘못하여 절단 사고라도 났다면 해당 부위를 생리식염수, 물에 적신 거즈 등으로 감싸 빠르게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합니다. 

손을 벤다거나 했다면 깨끗하게 씻어주고 소독제로 소독해주고, 약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이유로 상비약을 좀 챙겨가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겠네요.


좋은 마음으로 갔다가 사고가 생기면 참 낭패지요. 벌 사건 이후로 저희 가족은 늘 조심조심하는 편입니다. 그때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하거든요. 만약 좀 큰 벌이었다면 최소한 저는 이미 사망했을지도 ;; 안전한 벌초 시기 되시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와 이제 벌초할 때가 !
  2. 이젠 벌초도 조심해야겠군요.
  3. 자나 깨나 안전이 최고죠. 안전 유의 하면서 하시면 될것 같아요.
  4. 저도 산에 다니다 벌에 쏘인 적인 있어서 벌초할 때도 주의 해야 겠습니다.
    • 조심해야 하는 것 같아요.
      설에는 날이 추워 그런 일이 거의 없는데, 추석에는 사건사고가 많더라구요.
  5. 노을인 지난 주 벌초했습니다.
    주의해야할 점...잘 숙지하고 갑니다.
  6. 산에 벌초하러 가시는분들 이번주에 많으실 것 같습니다.
    벌초시 정말 유용한 정보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힘찬 하루 되세요^^
    • 한창 벌초할 시기죠.
      전 따로 차례를 지내는 것도 없고 해서 거의 명절이 되어야 가곤 하네요. ^^
  7. 저희는 벌초를 부탁히기 땜에 벌초하러 직접 가지는
    않습니다
    정말 벌,멧돼지 조심해야 됩니다
    • 저희집도 기본적으로 벌초를 해주시는 분이 계시긴 하네요.
      하지만, 늘 깔끔하게 한다고.. 덤벼 들곤 하지요. ㅋ
  8. 벌에 3~40방 쏘이셨다니..;; 정말 날벌레들이 두려울만도 하겠어요..
    전 딱 한방 쏘였을 때도 참 힘들었는데.. 그나마 작은 벌들이라 천만다행이네요..!
    • 제일 작은 벌 종류였는데...
      어지럼증도 찾아오고 그랬어요.
      큰 벌이었음... 어쩌면 전 지금 여기에 없을지도 모르겠지요. ㅋ
      전 요즘은 정말 날파리에도 놀랄때가 ;;
  9. 저도 어렸을 적엔 부모님따라 직접 벌초를 가곤 했었는데, 이장한 뒤론 관리를 받고 있어서 벌초를 신경쓰지 않게 되었네요
    갑자기 옛 생각이 납니다!
    • 저도 직접 벌초는 가끔 하네요.
      그 가끔하는 와중에 사고를 당해서... 많이 놀랐었지요.
      옛추억으로 남아 있으시군요. ^^
  10. 어우...큰일날뻔 하셨네요! 작은 벌이어서 정말 다행이었네요; 그래도 엄청 아프셨을 듯ㅜㅜ 벌레는 무서워요ㅠㅠ
    • 많이 아팠지요. ㅎㅎ
      제가 제일 먼저 벌떼를 눈치챘고, 큰 소리로 "뛰어~"라고 외쳤죠.
      대부분 가족들은 한두방 쏘이는 정도에서 끝나고 멀리 도망갔지만.... 넷째 동생이 그러질 못했네요.
      이녀석 몸에 붙어 있는 벌 떼어내고 하느라.... 제 몸의 벌들에겐 다 쏘여버렸네요. ㅠㅠ
  11. 벌초할때 알아두면 좋은 팁이네요~
    요즘 벌초할때가 되서 가려고했는데
    꿀정보 감사합니다ㅎㅎ
    • 벌초 시즌이지요.
      이런 기사들도 나오고, 예전 힘들었던 기억도 나고 해서 포스팅했네요. ^^
  12. 그러게요. 이제 시기가 시기인만큼 딱 필요한 정보 올리셨네요. 잘 읽어보고 숙지해서 가야겠습니다. ^^
    • 전 이번엔 명절 연휴때 가네요.
      한창 벌초 시기인데,.. 다들 안전유의하셔서 사고없이 잘 다녀오셨으면 좋겠어요. ^^
  13. 저는 엄청 큰 뱀을 본 이후로....진짜 뱀이 무서워지더라구요. 소리도 없이 나타나서@.@ 벌초하는 시기인데 유용한 팁이네요. 오늘도 어김 없이 행복한 하루 되세요^^
    • 한국에는 뱀 보기가 이제 힘들어요.
      누가 몸에 좋다는 소리를 해서 ;;; ㅋ
      보통 여자분들은 다들 뱀을 무서워하는 듯.....해요.
  14. 벌초 할때가되었군요. 조심해야되는것들 정리를 잘 해주셧네요.
    잘 보고갑니다.
  15. 추석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던데 벌초 많이들 가시겠어요.
    조상님 묘 관리하러 가서 다치면 좋지 않죠. 조상님께서도 속상하실 거예요.
    미리미리 조심하면 멋진 추석 되겠어요.
    Peterjun님과 가족분들 모두 멋진 추석 보내세요. ^^*
    • 다치면 안가느니만 못하지요.
      조심해야 합니다.
      가을철 벌초 때 특히 사고가 많거든요. ^^
  16. 이번주 황사 굉장히 심하다고 합니다. 마스크쓰고 외출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