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여행] 독서의 계절에 찾아간 박경리 문학공원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10.14 01:31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하늘은 높아지고, 들판은 노래지고, 산은 알록달록... 이 계절이 되면 없던 감성도 올라오는 것 같습니다. 강원도 나들이 여행을 다니다 원주에 들러 박경리 문학공원을 방문했습니다. 어릴 때 함께 문학에 심취했었던 오랜 친구와 함께 뜻깊은 여행을 했네요.

<[원주 여행] 독서의 계절에 찾아간 박경리 문학공원>

박경리 문학공원 작은 연못

맑은 하늘도 좋지만,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그 모습도 참 좋습니다. 버릴 것 없는 계절. '토지'라는 엄청난 소설 하나로 우리나라 대표작가의 길을 걸으셨던 박경리 작가님의 자취를 볼 수 있는 곳입니다. 특이 이 문학공원 안에는 오랫동안 사셨던 박경리 작가님의 옛집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무척이나 의미 있기도 합니다. 


1. 토지, 짤막한 소개

26년에 걸친 집필 기간. 총 5부 20권 분량의 대하소설로 1897년 한가위에서부터 광복이 있었던 1945년 8월 15일까지 한국 근대사를 배경으로 한 소설입니다. 많은 인물이 등장하며, 다양한 운명적 삶과 고난, 의지들이 표현된 작품이지요. 지리산, 서울, 간도, 러시아, 일본, 부산, 진주 등의 배경장소가 등장합니다. 

오래전 드라마로 방영되기도 했고, 최근에는 알쓸신잡 '통영'편에서 이야기를 잠시 다루기도 했습니다. 어릴 적 접하긴 했으나 완독하지 못했던 기억이 납니다. 오래전이라 그 이야기마저 가물가물하네요. 

토지 전시관

2. 문학공원 둘러보기 순서

문학의 집 -> 북카페 -> 옛집 -> 평사리 마당 -> 홍이동산 -> 용두레벌

평사리마당, 홍이동산, 용두레벌 코스는 소설 '토지'와 연관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식이 갖춰져 있지 않아 그 의미를 제대로 짚어보지는 못했습니다. 엄청나게 꾸려놓은 건 아니라, 가볍게 산책하는 것으로도 충분합니다. 

박경리 문학공원 지도


3. 박경리 문학의 집

문학공원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커다란 건물. 이 안에 모든 것들이 다 있습니다. 여러 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무엇보다 소설 토지의 원본이나 원고지 집필 원본 등을 볼 수 있는 것이 사람에 따라 큰 의미가 있을 수도 있겠습니다. 총 5부를 따로따로 전시해놓았는데, 인물 관계도라던가, 몇몇 내용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박경리 작가가 집필한 다양한 책들을 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의 생선 사용했던 물건들이 전시되어 있기도 합니다. 

정숙한 분위기에서 관람해야 하며, 사진촬영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친구와 함께 천천히 읽으며 둘러보다 보니 꽤 시간이 많이 필요하더군요.

박경리 문학의 집

박경리 작가의 작품들

박경리 작가


4. 북카페

북카페는 꽤 썰렁한 편이었는데, 명절 연휴가 끼어 있다 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평소에는 다양한 행사도 하는 것 같더군요. 2층에 올라가면 일제 시대의 교과서라든가, 다양한 옛 자료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 부분에 까막눈이라... 가볍게 둘러보고 말았네요. 건물 자체에 아무도 없어서 설명도 들을 수 없었고요. ㅠㅠ 역시 사진 촬영은 금지라 안에서 사진은 찍지 않았습니다. 

박경리 북카페

사람 하나 없는 썰렁한 북카페


5. 옛집 그리고 산책

운치 있는 산책코스가 참 잘 꾸며져 있습니다. 관리에도 많이 신경을 쓰는 것 같고요. 산책로를 따라 걷노라면 어쩐지 문학소년이 된 기분이 듭니다. 말도 안 되는 구절들을 읊어보다가 친구한테 구박을 받기도 했네요. 

산책로

박경리 작가 글귀

이 집은 실제로 박경리 작가가 살았던 집으로 잠겨 있는 것 같아 실내까지 보지는 못했습니다. 1층엔 생활했던 모습을 볼 수 있고, 2층은 문학이나 예술동호인들의 사랑방으로 활용한다는 걸로 봐선, 평소엔 공개되는 것도 같습니다. 1900년대 후반의 전형적인 가옥 스타일입니다. 

박경리 작가 옛집

박경리 작가 동상

작은 텃밭

박경리 작가님의 모습이 앞마당에 자리하고 있어 이 집의 상징이 되고 있습니다. 한쪽에는 작가님이 실제로 가꾸었던 텃밭까지도 그대로 보존되고 있더군요. 이 부분에서 꽤나 감명받았습니다. 

낮은 문

홍이 동산

길따라 쭉 걷다 보면 홍이동산을 거쳐 용두레벌까지 이어집니다. 부슬비가 추적추적 내리지만, 그 양이 많지는 않아서 우산 없이 천천히 산책을 했습니다. 어쩐지 어릴 때 생각이 나서 좋았네요. 제 오랜 친구와 꿈을 이야기하고, 함께 음악을 하고, 함께 책을 읽었던 그 소중한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올라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용두레벌 전신주

우리나라 근대사, 그리고 '인간'에 대해서 정말 멋지게 표현한 소설 '토지'. 언젠가는 한번 완독해 보고 싶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원주시 단구동 1620-5 | 박경리문학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박경리 작가님의 "토지" 정말 대단해요. 워낙 유명하고 또 여러번 TV 드라마화 했기 때문에 전체적인 내용은 다들 알고 있는 듯 하구요.
    그분이 사셨던 곳. 작가의 분위기가 넘치는 그런 멋진 곳입니다.
    다 좋지만 산책로와 박경리 작가님의 텃밭은 넘넘넘 좋아요. ^^*
    • 대문호이셔서 그런지 보존도 잘 해놓았고, 관리도 잘하고 있더라구요.
      저도 텃밭보고 감동했네요. ㅎㅎ
  2. 구경 잘 하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토지의 작가 박경리가 원주에서 살았군요
    문학관이있음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조석으로 매우 쌀쌀합니다.
    주말을 즐겁게 보내세요~

  4. 잘 보고 가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5. 박경리 작가가 원주에서 사셨군요
    토지가 촬영된곳을 가 봤던 기억이 납니다
    여기도 기회되면 한번 가 봐야 할곳 같습니다^^
    • 박경리 작가님 흔적을 찾아다니려면 여러 곳을 가봐야 하지요.
      이곳도 대표적인 곳 중 한 곳인 것 같아요. ^^
  6. 박경리 문학공원 좋네요. 토지는 1,2편만 몇번을 읽었는지... 전 1,2편이 제일 좋더라고요. ^^
    • 전 너무 오래되어서 기억이 잘 안나요. ㅠㅠ
      이런저런 잡지식들을 들여다보다 보니 그저 주요 인물들에 대해서만 좀 아는 것 같은 느낌이에요. ㅎㅎ
  7. 아 토지.. 아직 완독 해보지 못했는데 이번에 세운 목표 끝내면 토지를 읽어보고 싶어요! 그러고는 여기에 한번 가보면 좋겠네요. 좋은 곳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8. 아 이분이 그분이시군요.. 군시절때 도서관에서 토지를 보고 시리즈가 너무 많아서 선택하지 않았는데 읽어봐도 아주 유익할 것 같네요. 다 읽은 사람이 얼마나 될지.. ㅎ
    • 완독한 사람이 얼마나 될까? 라는 생각 저도 해봤어요. ㅎㅎ
      하지만, 지금이라면 모를까 오래전엔 많았을 것 같기도 해요.
      저희 집에도 있었는데....전 보다 말았네요.
  9. 공원이 참 이쁘네요!!
    토지라는 책 많이 들어봤는데,
    한 번 보고 싶군요!
    • 대단한 책이지요.
      집필한 시간에서부터, 배경시대, 등장인물....
      아무나 쓸 수 없는 소설이지요. ^^
  10. 제가 중고등학교 시절에 박경리 작가님의 소설이 정말 유명한 것으로 알고는 있었는데
    실제 그 분이 사셨던 집이 참 좋네요.
    그분의 문학세계는 끝도 없죠.
    요즘은 책을 멀리하지만, 걸작을 남기신게 너무 많죠.
    • 아마 '김약국의 딸들'이라는 작품은 국어 시간에 접했을 수도 있어요.
      전 그랬거든요. ^^
  11. 제가 중고등학교 시절에 박경리 작가님의 소설이 정말 유명한 것으로 알고는 있었는데
    실제 그 분이 사셨던 집이 참 좋네요.
    그분의 문학세계는 끝도 없죠.
    요즘은 책을 멀리하지만, 걸작을 남기신게 너무 많죠.
  12. 박경리 선생님 하면 역시 토지가 제일 생각나요.
    태백산맥이나 한강 같은 조정래 선생님 소설은 길어도 10권이라서 도전정신으로 열심히 읽었는데, 토지는 너무 방대해서 정말 읽을 엄두가 안 나더라고요.
    결국 나중에 얇게 나온 청소년 토지를 읽었지만, 확실히 압축본이라서 뭔가 밋밋한 느낌이었어요.
    생전에 가꾸시던 밭을 누군가 아직도 가꾸고 있다는 게 제일 인상 깊네요.
    돌아가신디 어림잡이 10년은 된 걸로 알고 있는데요.
    • 돌아가신지 10년 다 되어가지요.
      청소년 토지를 완독하셨군요. ㅋ
      전 오래전 아버지께서 읽으시던 걸로 도전했다가 실패했어요. ㅠㅠ
  13. 앗 좋은 곳 다녀오셨네요.
    중학교 때 원주에서 살았는데, 그 당시에 저 곳에 거주하고 계셨겠죠?
    토지는 읽어보려고 2번 정도 시도했는데 확실히 길어서 다 읽을 엄두가 안나더라구요...
    도서부였던 기억이 새록새록^^
    • 와.. 도서부..
      이런저런 책을 많이 접하셨겠네요. ㅎㅎ
      중학교 때 원주에 사셨으면 박경리 선생님이 사실 때네요.
  14. 박경리의 토지 엄청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도서관에서 열심히 빌려서 모든 권을 다 읽었던 중학교 때 문학소녀였던 제가 떠오르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15. 아... 이곳을 예전부터 가보고 싶어하던 곳이라는...생각이 포스팅을 보면서 들었답니다.

    전 그래도 토지를 다 완독했다는.....중간에 출판사가 바껴서 표지가 다른 토지 20권이 책꽂이에 있다는....ㅎㅎ
    • 우와... 완독!!!
      제 블로그 이웃분들 중 완독하신 분이 세 분이나 계시다니...
      저도 시간이 조금 더 흐르면 다시 잡아볼 생각이에요. ^^
  16. 우아!! 저도 토지 완독못했는데...권당 페이지가 너무 많...... 청소년용인가?ㅋㅋ 짧은 길이로 된 토지만 읽었어요. 이 글 보고나니 저도 토지 완독 욕심 나네요! 문학공원이 있는지 몰랐어요, 텃밭까지!!! 토지를 읽은 후에 다시 방문하면 2배 더 좋을 것 같아요!
    • 토지와 연관된 곳이 몇 곳 있는데... 지식이 짧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거닐어서 조금 아쉽긴 했어요. ㅎㅎ
      청소년용이라도 읽으셨다니!!! 멋지네요. ㅋ
  17. 원주 박경리 문학공원에 다녀오셨군요?
    가을 계절하면? 상징적으로 '독서'가 먼저 떠오르는데요~
    박경리 작가가 살았던 자취를 느낄 수 있는 장소이군요!
    '토지' 라는 책을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이참에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총 20권인가봐요?
    • 엄청난 분량입니다.
      무려 26년 동안 집필하셨구요.
      전 지금은 이런 긴 소설을 읽을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조금 더 시간이 흐른 후에 다시 도전해보려고 하네요. ^^
  18. 저도 알쓸신잡을 통해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언제고 이 곳을 다시 들르게 되면 한번 가봐야겠어요.
    저도 토지 완독 하고 싶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