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때로는 짠돌이가 되자. 푼돈 모아 목돈 본문

재태크 & 경제 이야기/실전 생활경제

때로는 짠돌이가 되자. 푼돈 모아 목돈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3.12 18:34

돈을 많이 모으고, 부자가 되는 가장 좋은 길은 당연히 많이 버는 것입니다. 하지만, 소비에 대한 올바른 습관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면 부자가 되기도 어렵거니와, 된다 하더라도 다시 가난으로 돌아갈 확률이 높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의 소비패턴에 대한 올바른 습관을 들이는 것은 무척이나 중요한 일입니다. 

<때로는 짠돌이가 되자. 푼돈 모아 목돈>

때로는 짠돌이가 될 필요가 있는데요. 실제로 푼돈 모아 목돈을 만드는 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궁상맞을 정도로 그러진 않더라도 가끔은 허리띠를 조금은 졸라매고 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1. 커피 매일 마시나요?

어느샌가 커피는 단지 기호식품으로서의 역할 보다는 의무적으로 마셔야 하는 일종의 필수 음료가 되어 버렸습니다. 한때 도곡동 타워팰리스 쪽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회사도 돈이 많은 멋진 곳이었지요. 하지만, 우리는 직장인일 뿐인데... 마치 자신이 도곡동 주민인 것처럼 소비하는 동료들이 은근 많았습니다. 하루에 두세 번씩 콩다방에서 커피를 마시고, 점심식사를 2만 원짜리로 쿨하게 먹고... 

일주일에 7번 카페를 가서 커피를 마신다면 5천 원씩 계산하면 35,000원이지요. 일주일에 3일만 가고, 나머지는 소소하게 즐긴다고 가정하면 월 8만 원 정도, 년 100만 원에 가까운 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소비패턴을 한번 점검해보는 것도 좋겠네요. ^^

2. 늘 먹고 싶은 것만 먹나요?

'식탐'이라는 것은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저도 이 망할 식탐 때문에 건강관리가 참 힘들 때가 많네요. ^^ 한 번 부리기 시작하면 좀처럼 멈출 수 없는 식탐이라는 녀석이 정말 무섭습니다. 집밥을 건강하게 먹는 게 제일 좋지만, 우리는 외식을 꽤 자주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때로는 먹고 싶은 것보다는 싼 것을 선택해보세요. 그런 것들이 습관화되면 '가성비'를 찾게 되는데, 의외로 싼 음식 중에 맛있는 것들이 많은 걸 알 수 있습니다. 

3. 교통비?

자가용을 끌면 당연히 이래저래 비용이 많이 나가게 됩니다. 자가용을 애용하는 분이라면 가끔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비용도 절감하고요. 한 걸음 더 나아간다면 두세 정거장 정도는 걷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네요. 요즘 대중교통비도 은근 비싼 편인데, 일정 거리를 벗어나면 얼만큼 더 가느냐에 따라 추가 요금이 붙습니다. 두세 정거장 전에 낼 걸으면 추가 요금도 줄일 수 있고, '건강'에는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4. 나 자신 꾸미기

요즘은 남자도 여자도 꾸며야 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외모를 바꾸는 건 쉽지 않지만, 식생활 습관 조절 및 운동을 통한 건강한 아름다움을 얼마든지 가꿀 수 있지요. 게다가 그런 습관은 결과적으로 건강한 피부도 갖게 해줍니다. 내 몸을 덮을 수 있는 옷에서부터 치장하는 다양한 것들에 너무 많은 돈을 쓰는 건 아닌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가능하다면 월 상한선을 정해놓고, 그 안에서 소비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겠네요. 더 나아가서는 내면의 아름다움을 위해 옷 하나 포기하고, 그 돈을 책 읽거나, 건강을 관리하는 데에 쓰는 것도 좋겠습니다. 

5. 인간관계

'약속'을 불필요하게 많이 잡는 분들이 있습니다. 저도 사람을 좋아해서 그럴 때가 있었지요. 은근히 알게 모르게 내 주머니가 텅텅 비게 되는 제일 큰 주범이기도 하지요. 나 자신을 위한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지.. 많은 걸 잃고 나서 깨닫게 되었습니다. 

소비를 절제하기 힘든 수많은 약속을 줄여보세요. 그저 심심해서, 시간 때우기 위해 매일 잡는 약속은 나를 갉아먹기 마련입니다. 

전기세 아끼기,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스마트폰 요금제 관리하기, 장 볼 때 리스트 미리 작성하기 등등 수없이 많은 팁들이 존재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소비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입니다. 나의 소비 패턴을 면밀히 검토하고, 문제점을 찾아내고, 수정하는 과정이 반복되다 보면 어느새 나도 모르게 새고 있던 푼돈들이 목돈이 되어 있을 거라 생각하네요. 대단한 팁은 아니지만, 나 스스로를 점검해 보기 위해 글을 써봤습니다. ^^

신고
3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