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독특한 제주도 간식 감귤곶감 본문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독특한 제주도 간식 감귤곶감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2.23 17:08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독특한 상품들이 참 많이 나오는 요즘입니다. 제주여행에서도 이런 트렌드는 비껴갈 수 없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찾는 여행지이다 보니 이색적인 먹거리도 참 많습니다. 얼마 전 친구와 둘이 처음으로 여행을 다녀온 막내가 사온 감귤곶감을 맛보고 나서 아마 이것은 제주도 간식 중 제일 독특한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제주산 감귤로만 사용하고, 감귤이 70% 들어가 있습니다. 막내가 이걸 산 이유는 아마 아버지께서 곶감을 엄청 좋아하시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 이렇게 생각하니 웃음이 나네요. 곶감이라는 단어만 보고 좋아하실거라 예상을 하다니... ㅠㅠ (사실 이걸로 좀 놀려먹었습니다.ㅋ)

너무 독특하다는 느낌이 들어 호기심이 절로 발생합니다. 귤을 그대로 건조시킨 것인데, 첨가물이 조금 들어갔네요. 단맛을 위한 것들이 조금 첨가되어 있습니다.

귤에는 비타민C가 풍부해서 건강에도 참 좋기 때문에 어쨌건 몸에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드는 녀석입니다. 좀 더 맛있게 먹으려면 잘게 잘라서 요구르트나 시리얼에 넣어서 먹으라고 되어 있네요. 커피, 우유, 와인 등과 함께 먹어도 OK라는데... 미리 언급하자면, 커피, 우유는 절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ㅎㅎ

한 봉지 뜯어서 꺼내봤습니다. 열 댓개 정도 들어 있는 말린 감귤. 몰골이 참 처참한 것 같습니다. 이런 비주얼이라니... ㅠㅠ 호기심이 잔뜩 있었는데, 이 녀석들을 꺼내고 보니 먹고 싶다는 의욕마저도 상실해버렸네요.

그래도 궁금하니 하나 먹어봅니다. 말린 것이다 보니 수분이 없어 까칠까칠한 촉감이 느껴집니다. 씹는 순간... 시큼한 맛과 그 뒤에 바로 따라오는 씁쓸한 맛이 제 입속을 휘젓고 다닙니다. 호기심반 기대반은 한 개를 먹는 순간 그대로 증발해버렸네요.

뒷맛으로 느껴지는 그 쓴맛 때문에 아버진 한 개 드시고, 두 번 다시 손대지 않으셨다능... 그리고, 가족들 중 누구도 감귤곶감에 관심을 주지 않았다는 처참한 결과가 ....

그래도 전 뜯어 놓은 이 한 봉지를 다 먹었습니다. 아무렴 누구도 먹을 수 없는 걸 상품으로 내놨겠나요? ^^ 세 개, 네 개 먹다 보니 입에서 맛이 조금 익숙해집니다. 말렸다고 해서 바삭한 식감보다는 쫀득한 식감이 더 컸습니다. 먹다 보니 단맛도 많이 느껴졌고요.

믹서기로 갈아서 요구르트시리얼에 넣어 먹으라는 추천이 제일 잘 어울릴 것 같았습니다. 아직도 남아 있는 한 봉지. 언젠가 제가 먹어치울 것 같기는 한데, 아직까지는 생각이 없네요. ㅋ 

신고
2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