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주민센터 무더위쉼터 운영 :: peterjun's story

폭염 속 주민센터 무더위쉼터 운영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8.08.06 14:52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주민센터 건물이 새로 들어섰습니다. 물론 저는 이 동네 주민은 아니지만, 친구가 너무 좋다며 가자고 해서 다녀왔네요. 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에서 주민들, 특히 어르신들을 위한 이런 무더위쉼터를 운영하는 곳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 

<폭염 속 주민센터 무더위쉼터 운영>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 주민센터

요즘 날씨로 봤을 땐 이걸로도 부족하지만, 손 놓고 있지 않고 피해를 줄이고자 하는 건 매우 바람직해 보입니다. 너무 더우니 요샌 공항에 어르신들로 북적인다는 뉴스까지 나오던데... 각 지역별로 더위를 식히거나 피할 수 있는 시설 확보에 한동안은 힘쓰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신대방2동 주민센터에 다녀왔어요. 건물을 완공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에 너무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주말이고,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탓에 사람이 많지는 않습니다. 평일에는 어르신들이 어느 정도 있다고 해요.

- 운영기간 : 6월 ~ 9월

- 운영시간 : 09시 ~ 22시 (폭염 시기가 끝나면 18시까지만 운영)

무더위쉼터 운영시간

조금 늦은 오후 시간이라 안에 계시던 분들이 다 빠졌습니다. 새건물이라 심플하면서도 깔끔합니다. 마치 카페에 온 것처럼 좋더군요. 좀 더 알려지고 많은 분들이 찾아오게 되면 테이블 세팅이 더 필요해 보입니다. 

카페 같은 쉼터

태양의 마테차

무엇보다 무더위쉼터가 좋은 건, 에어컨 때문이겠지요. 시원한 에어컨을 틀어놓고 열을 식힐 수 있다는 것이지요. 음료 하나 사 들고 가서 쉬었네요. 무인으로 운영되기에 마지막으로 나가는 사람은 반드시 에어컨을 끄고 나가야 합니다. 물론 22시 되니 직원분이 직접 오셔서 시설 체크하고 문을 잠그시더군요.

public wifi free

무료 와이파이도 제공하고 있어요. 와이파이 리스트 중 Public WiFi Free 찾아서 활용하면 됩니다. 친구와 저는 모바일 게임을 잠시 즐겼네요. 주말이라 친구 녀석이 어머니 모시고 갔는데 너무 좋아 저를 불러 다시 찾은 거라 하더군요.

산세베리아 ㅎ ㅘ분

폭염 때문에 연일 사고가 터지는데, 가능하다면 주변에 더위를 이기기 힘든 환경은 없는지 돌아보는 시간도 가졌으면 좋겠네요. 서로 챙겨주는 좀 더 멋진 사회가 되어가길 바라봅니다. 

[참고 글]

- 부모님 효도여행으로 좋은 해외여행지 Best 3

- 법의 사각지대에서 억울한 사람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요즘 무더위 피하느라 카페 자주 가는데 저도 주민센터 가봐야겠어요!!
  3. 요새 진짜 너무 더워요.
    외국 살면서 40도 넘는 더위도 여러 번 겪어봤는데, 습해서 한국이 더 힘들더라고요.
    그래서인지 요새는 동사무소며 은행 같은데 무더위쉼터를 운영하고 있더라고요.
    에어컨 없으면 못 살겠어요ㅠㅠ
  4. 폭염으로 인명피해도 생기는 마당에 정말 꿀같은 장소네요!
    이런 장소가 다른 지역에도 많이많이 생기면 좋겠어요ㅠㅠㅠㅠ
    • 특히 어르신들이 더위 때문에 많이 고생하시니... 이런 시설은 더 생겨야 할 것 같아요.
  5. 아항 그런 바람직한 곳도 있군요? 처음 알게 되었네요. 감사~! ^^
    • 어르신들은 에어컨도 없이 지내시는 경우가 많지요. 그런 분들을 위해 좀 더 많이 생겼으면 해요. ^^
  6. 요즘 무더위쉼터가 가끔 보이더군요
    들어가 보지는 않았는데 좋은 시도라 생각합니다
  7. 주민센터도 좋겠지만
    백화점이 더 좋은 것 같아요.. ^^
    • 이런 곳은 주로 어르신들을 위해 만든 곳이지요. ㅎㅎ
      요새 복합쇼핑몰이나 백화점 같은 곳이 인기 만점이더군요. ^^
  8. 주민센터에는 와이파이 뿐만이 아니라 PC도 사용할수 있게 해 놓은 곳이 있더군요.. ㅎㅎ
    사진보고 음료도 주는 줄 알았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어르신들에 한해 가볍게 음료도 제공해드리면 정말 좋을 것 같은데.... 그런건 없더군요. ㅎㅎ
  9. 저희동내도 쉼터가 있더라구요.
    요즘 넘 더움.. ㅠ
  10. 주민센터에 이런곳이 있군요.
    이런 형태의 공간활용이 계속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바람직한 정책이네요.
    • 요새 무더위쉼터 많이 설치해놓은 것 같아요.
      바람직하지요. 좀 더 발전하길 바라봅니다. ^^
  11. 의자가 아닌 바닥이었으면 조금 더 어르신분들이 편안하셨을것 같은 아쉬움은 있네요!ㅎㅎ
    하지만 요즘 너무 더워서 저런 공간도 좋은 배려인것 같습니다.
  12. 무료 에어컨에 무료 와이파이! 더위 피하기 좋겠어요! 아주 좋은 곳이네요~
  13. 저희 동네 주민센터도 무더위쉼터 운영하는거 같던데.. 이렇게 깔끔하진 않은거 같아요 ㅎㅎ 여기는 완전 카페같네요 ㅎㅎ
  14. 와 요즘 에어컨을 안틀 수가 없더라구요.
  15. 동네에 이런 시설이 있다면 카페 대신 방문해도 좋겠어요! 카페는 오래 있으면 눈치 받기 쉽상이니까요. 무더위쉼터 마련까지 되는 것 보니 폭염이 얼마나 심한지 실감이 되네요. 남은 여름 건강하게 잘 이겨내시길요!
    • 에너지가 거의 바닥이네요. ㅠㅠ
      너무 더워요.
      어르신들은 정말 많이 힘드실거에요... 이런 시설은 잘 한 것 같아요.
    • 그러게요 비까지 안 와서 추석 물가...ㅎㄷㄷㄷ 장난 아닐 듯 싶습니다. 남은 여름....지혜롭게 잘 보내시길요ㅠㅠ 파..이팅!
  16. 폭염에 주위 곳곳에 이런 곳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이렇게 서로가 함께 더위를 이겨내는 모습. 너무 좋네요. 좀 더 생겨야 할 것 같아요. ^^
  17.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무덥지만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18. 관공서에서 더위쉼터 만든 것은 잘 한 일입니다 ..
    이정도 더위면 .. 국가 재난이에요 .. ^^;;
  19. 주민센터에서 에어컨도 틀어주고 와이파이도 되니 무더위쉼터로서 제격이네요.
  20. 주민센터 무인 무더위쉼터 좋네요.
    주민들을 위해 주말과 야간까지 개방하는 점이 좋네요.
    무료 와이파이를 잡아 데이터 걱정 없이 블로그 댓글도 쓸 수 있겠어요.
    • 주말 오후 늦은 시간이라 사람이 없어서 친구와 조용히 담소를 나누었네요.
      적극적으로 주민들이 활용했으면 합니다. ^^
  21. 서민들을 위해 좋은 곳이네요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