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창업할 때 한 번쯤 더 생각해봐야 할 문제 본문

재태크 & 경제 이야기/창업

창업할 때 한 번쯤 더 생각해봐야 할 문제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3.18 14:49

아는 만큼 돈이 보인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큰 회사만 다녔던 사회 초년생 시절을 지나, 직접 꿈을 펼치기 위해 스타트업을 수차례. 그리고, 좀 더 자유로운 삶을 꿈꾸며 다양한 시도를 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계획에 없었으나 갑작스럽게 시작한 완전한 새로운 일. 자영업이라는 미지의 세계에 발을 디디게 되었는데, 동시에 두 곳이나 창업을 하게 되면서 많은 경험을 하게 됩니다. 

세상이 굴러갈 수 있는 건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그에 걸맞은 ''이 되는 일거리도 많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해보지 않은 일에 도전하게 되면서 그동안 관심을 크게 두지 않았던 '창업'이라는 주제에 대해서도 좀 더 눈과 귀, 마음을 열게 되는 것 같네요. 

한 귀로 들어왔다 한 귀로 흘러나갔던 이야기들이 이제는 한 귀로 들어오면 머릿속에서 다양한 생각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창업할 때 고려해야 할 문제들은 정말 많겠지만,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조금은 번외적인 항목일 수 있으나, 한 번쯤 더 생각해봐야 할 문제가 아닌가 싶은 것들입니다. 

세상에는 생각보다 약아 빠졌고, 생각보다 못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상도'라는 것 따위 무시하는 사람들도 정말 많고요. 어쩌면 잘 되는 자영업자들도 어느 순간 폭망의 길을 걷게 되는 건 그런 사람들 때문에 일어나기도 합니다. 

친구가 유명 김밥 프렌차이즈를 하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로 그곳은 장사가 잘되는 곳이고, 그 김밥집 주변의 상권 활성화에 기여를 하기도 했습니다. 어느 날 밑에서 일하던 아주머니가 3개월 만에 일을 그만뒀지요. 그리고, 수개월 후 같은 건물에 김밥집이 생깁니다. 그곳의 사장은 바로 그만둔 아주머니. 이 이야기를 들은 전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나눠 먹을 만큼 상권이 큰 건 절대 아니었거든요. 그리고, 맛도 친구의 가게보다 떨어졌습니다. 아주머니의 승부는 친구네 가게보다 약간 싼 가격. 약간 더 많은 메뉴. 다행히도 생각보다 친구는 큰 타격을 받지는 않았습니다. 

어떻게 되었을까요? 

1년이 채 되지 않아 그 가게는 다른 가게로 바뀝니다. 하지만, 아주머니는 권리금에서 3천만 원을 챙겨서 나갔지요. 전 도저히 이해되지 않지만, 다른 한 친구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돈은 그렇게 해야 벌 수 있다고... 물론 전 용납할 수 있는 이론은 아닙니다. 그렇게 해서 돈을 벌고 싶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내가 창업을 했는데, 이런 일이 있게 된다면? 그로 인해 나에게 큰 타격을 주게 된다면???

친구가 큰 타격을 받지 않을 수 있었던 건 여전한 해당 프렌차이즈의 인기. 그리고 친구가 늘 노력하는 작은 차이일 수 있지만 맛의 우위나 친절함 정도는 생각보다 큰 장점이었습니다. 전반적으로 베낄 순 있었어도 겉핥기식의 따라함은 친구의 벽을 넘어설 수 없었습니다. 아주머니의 요리 실력도 조금 모자랐고요. 하지만, 정말 잘하는 사람이 그렇게 했다면??? 아찔한 상상을 해보기도 했습니다. 

이제 다른 이야기를 하나 해보겠습니다. 

이디야(EDIYA COFFEE)는 빅 프렌차이즈에 맞서 좀 더 저렴한 형식으로 성공을 거둔 커피전문점입니다. 동네마다 있을 정도로 많이 포진하고 있기도 하지요. 그 후 이보다 싼 가격의 프렌차이즈들이 많이 생기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또 다른 친구의 동네 이디야 바로 옆에 옆 가게에 들어섰습니다. 완전히 동일한 구조에 거의 흡사한 인테리어. 좀 더 싼 가격의 커피. ^^ 

포화 시장이라 할 수 있는 커피숍을 가볍게 차리는 것은 절대 안 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작은 상권 안에서도 나눠 먹겠다고 들어오는 이들을 막을 방법은 없기 때문이죠. 간혹 건물에서 하나의 아이템에 대한 독점권을 계약해서 미연에 방지하기도 하지만, 큰 빌딩에나 해당되는 사항이죠.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일할 때 마주 보고 있는 두 개의 건물 1층에 커피숍이 20개가 넘게 있었습니다. 어마어마하지 않나요? 시도 때도 없이 문 닫고, 여는 걸 반복하게 됩니다...

위의 두 가지 예시는 서울 귀퉁이의 작은 동네 이야기입니다. 다른 곳은 어떨까요? 참 먹고 살기 힘든 세상입니다. 상도 없는 사람들의 비매너도 문제지만, 그들만을 욕할 문제도 아니고요. 그들도 먹고살려고 그렇게 아둥바둥 하는 것일 테니까요. 

창업할 때 내가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은 반드시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아무리 아이템이 좋아도 누군가가 똑같이 따라서 내 가게 바로 옆에 들어설 확률이 있음을 꼭 기억해야 하는 것 같네요. 그럼 어떻게 하면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 이런저런 생각을 해봅니다...

신고
2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