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험생이 해야 할 진짜 노력은?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5.21 14:58 교육, 직업, 자격증/입시

대입을 준비하고 있는 수많은 수험생들. 오늘 하루도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굳히기에 들어서 실수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최상위권 학생들. 막판 스퍼트로 좀 더 높은 곳을 목표하고 있는 상위권. 지금이라도 열심히 해서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 수많은 학생들. 치열한 대한민국 입시 전쟁에서 저마다의 고통을 안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대입 수험생이 해야 할 진짜 노력은?>

수시를 준비하는 학생도 많지만, 수능은 종착지와도 같기에 많은 학생들이 소홀히 하지 못하고 준비를 하곤 합니다. 수험생이 해야 할 진짜 노력은 무엇일까요?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나 자신이 수험생이었던 적도 있고, 내 손으로 어린 동생들을 뒷바라지하면서 많이 지켜봐 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애석하게도 반수를 통해 굳이 서울대를 가겠다며 또 다시 수능준비를 하는 녀석이 집에 있기도 하고요. 

생각지도 못했던 수험생이 또다시 생기면서 요새 집안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조용한 편입니다. 결심한 이후로 집 밖에는 거의 나가지 않고, 공부만 하는 모습이 참 안쓰럽기도 하고,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좀 더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하길 바라며, 유학이나 대학원 진학 등을 권유해봤지만, 결국 고집을 꺾지 못했네요. 괜히 우리나라 학벌 문화를 원망해보기도 합니다. ㅠㅠ

노력만 놓고 보면 울 집 수험생은 충분히 서울대에 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밤 12시 ~ 12시 30분 쉬는 시간에 만나면 제가 해주는 이야기들은 그렇게 이야기하지는 않지요.

"기영아, 형이 생각했을 때 넌 서울대 진학이 그리 쉬울 것 같지는 않아. 열심히 하는 건 인정하겠지만, 그 열심과 노력이 서울대 진학에 필요한 만큼의 가치가 있는 것인지 잘 모르겠어."

"흔히 1만 시간의 법칙도 그렇고, 많은 명언들이 노력의 가치를 높게 사고 있지만, 진짜 높은 곳을 가기 위한 노력은 좀 더 특별해야 하는 것 같아. 넌 누구보다 노력하고 있지만, 노력 자체의 가치에만 너무 집중하는 것 같아. 노력의 효율성과 가치에 따라 일반적인 노력 3시간을 1시간만으로도 충분히 줄일 수 있지 않을까? 과연 하루 종일 책상 앞에서 머리 싸매고 공부하는 게 답일까?"

"흔히 부자가 되고 싶다면 부자를 만나라는 이야기가 있어. 그들과 만나면서 그들의 행동과 사고방식에서 힌트를 얻어 자기만의 가치 있는 것들을 만들어가는 과정. 거기에 노력을 더한다면 누구보다 빠르게 부자가 될 확률이 높아지겠지.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 노력만 한다고 되는 게 아니듯이 공부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

"많은 사람들이 정말 열심히 살지만, 삶에 큰 변화가 오지 않는 이유는 그 '열심'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거든. 6월 모의고사 보고 나서 다시 한번 진지하게 생각해보자."

서울대 정도의 학교에 가고 싶다면, 그 학교에 들어간 이들이 어떻게 공부했고, 어떤 생각을 했으며, 어떤 생활을 했는지... 분석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정답이 있는 건 아니지만, 난 늘 xx대 정도 갈 노력만 하고 있다면 그 노력의 가치를 변화시키지 않는 이상 xx대보다 월등히 높은 대학에 갈 확률은 아주 적다고 생각합니다. 

바둑계의 전설 이창훈 9단이 "노력을 이기는 재능은 없고, 노력을 외면하는 결과도 없다." 라고 했지만, 이미 높은 곳에 올라간 사람들이 하는 이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엔 분명 허점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창훈 9단은 재능이 있고 없고를 떠나서, 그곳에 올라갈 정도의 노력을 했기 때문이죠. 이 노력이 과연 '단순한 시간 투자'로만 이야기할 수 있을까요?

아주아주 오래전 친한 친구의 공부방식이 너무 형편없어 고치라고 아무리 얘기해도 고치지 않던 친구가 생각납니다. 하루 3~4시간 자고, 공부만 했던 친구.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서울 조차 불가능했던 그 친구가 삼수씩이나 하면서 공부 방식을 바꾸고 꽤 괜찮은 학교 정치학과를 들어갔던 그때가 생각나네요.

수험생이 있는 집이라면 공부하느라 돌아볼 여유도 없는 학생들이 알아서 찾기를 바라지 말고, 어른들이 함께 생각해주고, 함께 대화해보는 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는 수험은 없으니,,
    영어공부좀 해야겠는데~~
    도통 영어 배워 사용할 일이 없네요~~ㅠㅠ
    • 정보의 대부분은 영어로 되어 있다는 말이 있지요.
      영문 웹페이지를 자유롭게 보고 싶네요. ^^
  2. 노력만 한다고, 열심히만 한다고 좋은 효과가 나오는 건 아닌 것 같아요. 똑똑하게 해야하는데... 어렵긴 하지요. 글 잘 봤습니다. ^^
  3. 한국에서는 어느 대학 졸업했느냐에 따라 사람 대하는 태도 자체가 다르니까...
    학벌에 다들 연연할 수 밖에 없는 듯 해요. ㅠㅠ
    이번 수능에서 수험생의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 아이들 입장에선 대학 순위가 무척이나 중요하더라구요.
      살아보니 그게 전부가 아닌데... 환경이 그러니 또 어쩔 수 없기도 하지요. ㅠㅠ
  4. 수험생이 있는 집안은 요즈음
    비상시국이겠네요.
    말씀처럼 가족들의 혐보가 중요하겠어요.

    미세먼지가 없으니 외출하기 좋은 날입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 월요일 기분 좋게 시작했네요. ^^
      생각지도 못한 수험생이 생겨 요새 집안이 조용하네요. ㅎㅎ
  5. 사당 오락이라는 말이 한때 유행을 했었던게 생각납니다
    효율적으로 공부하는게 중요할듯 합니다
  6. 넷째 동생 다시 공부 시작한거예요? 5월 입대 연기했구요? 첫 목표가 서울대였기에 마음 속에 아쉬움이 많이 남아 있는 듯해요. 만약 서울대에 들어가지 못하더라도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재수를 망설이다 안한 사람들이 몇 년이 지나도 후회하는 상황 자주 봤거든요. 근데 말씀하신 대로 그 열심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말 듣는 순간 제가 찔린 이윤 뭘까요?^^; 그렇다고 열심히 하는 건 아니지만, 어느 정도 노력하면 어느 정도의 결과는 있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효율성을 위한 고민을 자꾸 접어두는 것 같네요. 저에게도 도움이 되는 글이었네요. 동생들에게 이렇게 자신의 삶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진지하게 대화해주는 형과 오빠가 있기에 그것만으로도 심적으로 큰 힘이 될 듯해요. 제가 이뻐라 하는 동생들이기에ㅎㅎㅎ 무엇을 택하든 응원해봅니다^^
    • 제 자신을 보면서 생각을 하는 부분이기도 하네요... 그래서 사실은 제가 제일 찔리는 부분이기도 해요.
      동생을 항상 응원해주기는 하는데, 따끔한 충고도 가끔 하고 싶어요...근데 그건 잘 못해요. ^^
      대신 아버지께서 하시죠. ㅎㅎ
  7. 아.. 자기가 원하는 것이 있을때 최선을 다해보는 것은 좋은 것 같아요. 그 꿈을 위해 매진하는 시간, 그건 꿈이 이루어지든 그렇지 않든 낭비하는 시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돌이켜보면 방황하는 시간조차 내 꿈을 더 단단하게 해주는 소중한 시간들이었어요. 어떤 결과가 있든 동생분의 열정을 응원합니다^^

    ..아.. 물론 원하시는 곳 되시는게 가장 좋지요ㅎㅎ 적다보니 제 예전 경험이 떠올라 이상한 방향으로 흐르는 바람에..^^;;; 암튼 홧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