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배달앱 '부탁해'로 CU편의점 배달서비스 받으세요 본문

IT, 모바일 세상/모바일/어플

배달앱 '부탁해'로 CU편의점 배달서비스 받으세요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06.23 18:05

편의점 배달시대는 작년에 세븐일레븐에서 먼저 시작을 했습니다.

시범적 서비스인데요.

편의점 직원이 직접 배달해 주는 서비스이다보니,

범용화되기는 좀 어려운 감이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물론 장기적으로 '옴니채널'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고 하니

세븐일레븐 역시 머지 않아 배달시대에 합류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옴니채널 : 소비자가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곳에서 상품검색 및

구매를 할 수 있게끔 하는 서비스로, 어느 곳에서 이용하더라도 같은 매장을

이용하는 것 같이 느끼게 하는 소핑 환경을 의미합니다.)

 

이번에 배달앱인 '부탁해'가 CU편의점과 제휴를 맺고,

편의점도 배달을 하는 시대를 열게 되었습니다.

 

 

<출처. '부탁해'앱 홈페이지>

 

시험 운영 수준이지만,

이 서비스가 가장 효용적으로 쓰일 수 있는 사무실 밀집 지역

여의도, 서초, 강남, 송파 지역에서 실시합니다.

 

만원 이상 구매를 하면 배달이 가능한데,

수수료가 최대 3000원까지 발생합니다.

수수료 때문에 아마 개인이 편의점 물건 구매 후 배달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겠지만,

사무실의 경우는 이야기가 다를 것 같습니다.

 

도시락 등의 간편식을 다량 구매할 수 있는 곳

사무실이기 때문에,

누군가 심부름으로 편의점 가서 고르고, 사고, 줄서서 대기하고

이 모든 과정을 굳이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일 것 같습니다.

 

모바일 앱 '부탁해'로 원하는 상품을 고르고,

구매를 하면 인근 CU매장으로 자동 연결이 됩니다.

이용 가능 시간은

오전 10시 ~ 오후 11시 까지입니다.

 

혼잡한 점심시간이나,

출출한 야근 시간에 간단한 간식거리를 주문해서

먹기에 딱 좋습니다.

 

단, 술/담배 등의 청소년 유해물품은 불가능합니다.

청소년이 악용할 소지가 있기 때문이니

이 정도는 이해해야겠습니다.

 

1+1, 2+1 상품들도 그래도 적용되니,

가만히 앉아서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습니다.

 

이번 시험 운영 두달을 하고난 후 더 확대하겠다고 하니,

관심가지고 기다려봐야겠습니다.

 

이벤트

 

7월 22일까지 이용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선착순 1,500명 한정 3,000원 CU모바일 상품권을 준다고 합니다.

매 주 월요일에 일괄 발송이라고 합니다.

신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