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재난예방, 위험요소 찾아보기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2.28 00:36 생활정보, 각종 상식들/생활정보, 각종 상식


올 겨울은 그리 춥지 않아서 그런지 겨울 끝자락에서 아쉬움을 느껴봅니다. 물론 추운 곳에 계신 분들은 그렇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서울은 너무 춥지 않은 겨울을 보낸 것이 사실이거든요. ^^ 어찌되었건 이제 겨울은 끝나가고 곧 얼어있던 모든 것들이 서서히 녹기 시작하는 해빙기가 찾아오게 됩니다. 


<해빙기 재난예방, 위험요소 찾아보기>


겨울 내내 얼어 있던 것들이 녹아 풀리는 시기를 해빙기라고 하는데요. 이때 안전사고에 특히 유의해야 합니다. 겨울철에 수분을 머금고 얼어 있던 땅이 녹는 것이 가장 큰 위험요소인데요. 봄이 오면서 녹은 땅 사이에 틈이 생기고, 그 틈이 벌어지면서 무너지거나 가라앉을 위험이 커지게 됩니다. 


특히, 공사장이나 도로절개지, 축대/옹벽, 노후 불량건물 등이 붕괴위험을 가지게 됩니다. 따라서, 철저한 점검을 해야만 합니다. 안그랬다간 안전사고에 노출될 확률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우리네 일반인들이 이런 점검을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다만, 자신의 생활 반경 속에 이런 위험요소들이 있지는 않은지 점검해보고 주의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1. 공사장 부근

- 공사장 주변 도로나 건축물 등에 이상이 없는지 잘 살펴봐야 합니다. 지반 침하가 되어 이상 징후가 없는지 살펴봅니다. 

- 지하굴착공사장 주변에는 해빙기에 반드시 추락/접근금지 표지판를 설치하거나, 안전펜스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2. 축대 / 옹벽

- 주변의 축대나 옹벽이 균열이나 지반 침하로 기울어져 있는 곳이 없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 건축물 주변 옹벽, 축대가 기반 침하나 균열 등으로 무너질 위험은 없는지 ...

- 주위의 배수로가 토사 퇴적 등으로 막혀있는 곳이 없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저희집 근처에는 대규모 아파트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규모가 큰 만큼 안전 시설들이 잘 설치되어 있어 큰 걱정이 없긴 합니다. 하지만, 무심결에 길을 가다가 사고가 날 수도 있으니 이제 봄이오는 길목에서는 공사장 등의 위험요소가 있는 곳 근처를 지날 때에 늘 조심하면서 지나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모두 안전사고 유의하세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해빙기 사고 많이 발생합니다.
    제가 건설회사에 있다보니 해빙기에는 별도로 관공서나 노동부 점검이 많이 받아보았습니다.
    그만큼 중요한 시점이죠.
    특히, 말씀하신 축대, 옹벽 부위를 주의해야 하고 터파기를 하고 있는 공사장 주변도 조심해야 합니다.
    • 전문가님의 댓글을 받게되었네요. ^^
      봄이 되는 과정에서 안전사고에 유의해서 별 탈 없이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ㅎㅎ
  2. 저희 남편 직업이 현장에서 환경관련 각종 샘플을 추출하는 작업인데요.
    지난 혹한이 지나가자마자 동파가 많이 되고, 눈이 녹으면서 무너지고 -- ;;
    그래서 요즘 무지 바쁘네요.
    여기는 지붕이 기와가 아니라서, 강풍이 불면 지붕을 덮는 부품이 날아가기도 해요.
    오래되지 않은 저희집도 강풍앞에선 어쩔 수 없더라고요ㅠ 수리비가 만만치 않네요^^;;
    그래도 더 큰 사고나지 않음에 감사를 해야겠지요.
    남은 시간도 편안하게 잘 보내세요^^
    • 제 이웃님들은 이런 문제에 대해서 다들 인지를 하고 계시는군요.
      멋집니다. ㅎㅎ
      그곳은 길고 긴 겨울을 보내기에 어쩌면 더 주의해야 할 것 같아요.
      아직 겨울이 끝나지 않았지만, 나중에 잘 지나가시길 ^^
  3. 해빙기에는 이런 부분에 주의해야 하는군요. 처음 알게 된 정보이네요.^^
    • 해빙기에 각종 안전사고가 일어나곤 해요.
      그래서, 상식으로 알아두면 조금은 더 주의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