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천국, 인파 지옥, 그래도 행복한 봄꽃 나들이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4.10 15:27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여의도 벚꽃길. 벚꽃축제 기간이지만, 사람은 거의 없더군요. 올해 발표한 축제 기간보다 벚꽃이 늦게 피었으니 그럴 만도 합니다. 한적한 이 길을 혼자 걸어봅니다. 간간히 마주치는 동네 주민과 사진 찍는 분들이 전부. 아직은 만개하지 않은 벚꽃길이지만, 충분히 아름답습니다.

<벚꽃 천국, 인파 지옥, 그래도 행복한 봄꽃 나들이>

여의도 벚꽃길

봄철 기운을 만끽 하고 싶은데, 미세먼지 때문에 하늘이 쾌창하게 맑은 날이 별로 없는 것 같아 가끔은 속상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맑은 날이라 다행이기도 했던 이 날. 노랗게 핀 개나리와 일렬로 늘어선 벚꽃 나무들이 조화롭게 산책길을 살펴주고 있네요.

벚꽃

개나리

밤에 다시 걸어봅니다. 밤 길이지만, 아늑함으로 가득한 분위기. 명색이 축제 기간인데 밤에도 사람이 없습니다. 조명도 딱히 예쁘지 않아... 사진 한 장만 찍고 그냥 집으로 돌아갔네요.

밤에 핀 벚꽃

벚꽃축제 마지막 기간인 지난 주말. 이제서야 만개하기 시작하는 벚꽃인데 벌써 축제기간이 끝이라니... 여의나루역 쪽으로 가봤는데, 역시나 인파 지옥입니다. 가족단위도 많지만, 연인끼리 온 분들이 정말 많더군요. 한강 변에서는 각종 공연들이 펼쳐지고... 

한강

벚꽃축제

길을 걷기가 너무 힘듭니다. 머리에 꽃 하나씩 꼽고 지나가는 커플들을 보는데 왜 내 낯이 간지러운지... 종종걸음조차 힘들고, 걷다 서기를 반복합니다. 마포대교를 지나면 좀 괜찮으려나 했지만, 여전히 막히는 길. 축제의 하이라이트인데, 날은 흐리고 사람은 많고... 벚꽃은 어째 활짝 웃으며 피질 않은 것 같고... 결국 더 걷기를 포기했습니다. 

발걸음을 여의도공원으로 돌렸더니, 그래도 반갑게 맞아주는 예쁘게 핀 진달래.

진달래

썩 마음에 들 정도로 만개하지 않았다는 느낌에 다시 걸어 본 평일 여의도 벚꽃 길. 날이 맑으니 이제서야 벚꽃이 활짝 웃습니다. 너무나도 아름답게 피어, 따사로운 봄 햇살과 함께 노닥거리며 하늘하늘 거리는 녀석들을 보니 이제서야 벚꽃의 절정임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축제는 끝났네요. ^^

벚꽃 길

아름다운 벚꽃

개나리와 벚꽃, 맑은 하늘. 이 삼박자가 딱딱 맞으니 걸음걸음이 가볍기만 합니다. 이런 저와 비슷한 생각을 한 사람들이 좀 있는지, 산책하는 분들, 사진 찍는 분들이 평소보단 좀 더 있었던 것 같네요. 

개나리와 하늘

푸른 하늘

이게 진짜 봄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드는 너무나도 여유로운 벚꽃길 산책. 이제 막 푸른 기운이 올라오는 샛강 생태공원과 벚꽃나무들. 그리고 우리가 힘들게 살아가는 이 시대의 건물들이 모두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자아냅니다. 

하늘

멋진 풍경

벚꽃

바람이 솔솔 부니 하나씩 꽃잎이, 꽃이 떨어집니다. 그래도 아직은 벚꽃이 지는 느낌보다는 활짝 핀 느낌이 강해 떨어지는 꽃잎을 잡아보려는 시도는 할 수가 없었네요. 

산책길

떨어진 벚꽃잎

소나무 위에 내려앉은 벚꽃. 소나무에도 벚꽃이 피었나? 싶을 정도로 사뿐히 내려앉아 있네요.

소나무

여의도

색감의 조화. 벚꽃만 있어도 아름답지만, 때로는 다른 꽃들과 어우러짐이 더 큰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줍니다. 눈에도 담고, 카메라에도 담고... ^^

여의도 길

붉은 꽃

햐안색, 노란색. 봄날의 수많은 꽃들은 저마다의 색감으로 우리 눈을 잠시 멈추게 합니다. 벚꽃 구경도 좋지만, 가끔 보이는 귀퉁이에서 저마다의 색감을 뽐내는 꽃들을 들여다보는 것도 좋습니다. 잠깐 앉아서 내려다보면 그게 바로 '마음의 여유'가 되곤 하지요.

하얀 꽃

노란 꽃

길가에 홀로 외롭게 떨어져 있는 벚꽃 한 송이. 화창한 날씨와 아름다운 꽃들 사이에서 문득 외로움도 느껴봅니다. 

벚꽃 한송이

담쟁이넝쿨

방음벽에 자리를 잡은 담쟁이 넝쿨에게는 아직 봄이 오고 있는 중인가 봅니다. 이제야 위에서부터 파릇파릇한 녹색빛이 돌기 시작하네요. 이렇게 우리에게 봄은 왔고, 따사로움이 드디어 추위를 밀어냈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잘 보고 가네요~~ 한주 시작 잘 하세요~~
  2. 주말에 여의도쪽이 엄청 막혔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사람 많은건 별로 안좋아해서 동네 산책만 했는데도
    봄을 느낄 수 있어서 넘 좋았어요~
    • 저는 아침부터 밤까지 여의도에 있는지라....
      게다가 걸어서 다니니 차 막힐 걱정은 없었네요.
      이때 차 정말 많았지요. ^^
  3. 벚꽃 사진만 봐도 봄이 느껴지네요.
    요즘 찌들인 더위와 싸우느라 몰랐는데... 벌써 벚꽃이 만개한 4월이 왔군요.
    저는 그래서 4월의 날씨를 정말 좋아해요. ㅎㅎ
  4. 앗 벚꽃 축제에 다녀오셨군요 +_+ 저도 경주에 다시 벚꽃을 보러 가려고 했었는데 주말에 떡실신했습니다. ㅠㅠ 밤늦게 동네에 핀 밤벚꽃만 보고 왔어요. 여의도 벚꽃은 언제봐도 화려하네요! 날씨가 따뜻해지니 한강 공원에 산책하러 오시는 분들도 점점 늘어날것 같아요. ㅎㅎ 저도 서울나들이 가고싶습니다. ㅎㅎ
    • 요새 여의도에 상주하고 있다 보니....
      자연스레 보게 된 것 같아요.
      그동안 사람 많아서 잘 안가긴 했었거든요. ^^
      밤벚꽃도 참 예쁘지요...
  5. 추위는 어디로 가고 동네 벚꽃 축제에 가니 덥더군요.^^
    사람도 엄청 몰렸지만 꽃도 이쁘게 활짝 펴서 좋더라구요.
    차마 여의도는 못 가겠어요.ㅋㅋㅋ
    • 이제 벌써 덥기 시작했지요. ㅋ
      여의도에 사람 엄청 많긴 했는데... 다른 해보단 적었던 것 같아요. ㅎㅎ
  6. 이젠 벚꽃이 만개했군요.
    서울에 살 땐 자주 갔었는데
    이젠 경기도민이 되고 보니 슆지 않아요.

    전국적으로 촉촉한 봄비가 내리네요.
    화요일을 잘 보내세요.
    • 전 오히려 서울에 있다 보니 사람에 치이기 싫어 잘 가지 않았던 것 같아요. ㅠ
      지금은 여의도에 있으니 어쩔 수 없이... ㅎㅎ
  7. 온통 벗곷 축제입니다.
    우리동네도 벗꽃 축제하고 있더라구요~~
    벗꽃길 가로수를 연인과 함께 즐기던 때가 그립습니다.
  8. 여기는 벚꽃엔딩입니다
    봄에 많은꽃이 잇지만 요즘은 벚꽃 전성시대네요 ㅎ
  9. 날씨가 그래도 나름 괜찮네요 :) 하늘이 맑아서 더 예뻐보여요.
    저희 동네는 저번 주 금요일까지만 해도 벚꽃이 피지 않았는데 주말에 갑자기 만개했더라구요ㅎㅎ
  10. 온통 여기저기 꽃잔치네요. 차례로 피지 않는 꽃들이 봄을 더 단축시키는 것 같아 아쉬움이 들기도 합니다. 지나가기전에 더 즐겨야 겠어요. ^^
  11. 오오..저 붉은 색도 벚꽃 맞지요?^^;; 넘 예쁜데요? 화사하게 만개한 벚꽃 사진을 요근래에 많이 봐서 그런지 저는 바닥과 소나무에 떨어진 벚꽃과 붉은 벚꽃이 대개 이뻐 보이고 신선해 보이네요. 사진만 봐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저도 얼른 봄꽃 보고 싶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12. 어제 여의도 또 갔는데 여의나루부터 윤중로부터 사람들이 행진하듯 걸어가며 벚꽃 즐기고 있더라구요. 벚꽃축제 끝나고나서야 진짜 벚꽃축제하는 분위기였어요 ㅎㅎ
  13. 봄은 꽃의 계절이네요. 예쁜 꽃으로 눈을 즐겁게 하네요. 벚꽃을 보러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몰렸네요. 벚꽃보다 사람 구경이 될 수도 있겠어요. 꾹 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14. 벚꽃 잘 핀 곳도 이름날리면, 사람들이 바글바글 거리죠~~
    저는 차라리 한적한 곳에 핀 벚꽃나무 한그루만 봐도 좋더라구요~~ㅋㅋ
  15. 역시 벚꽃이 있어 봄이라고 하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