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 절하는법, 예절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2.04 20:12 생활정보, 각종 상식들/생활정보, 각종 상식


살아가다보면 장례식장에 갈 일이 종종 생기곤 합니다. 저의 경우 주변 친구들하고 이야길 해보면 다른 이들에 비해 꽤 많이 다닌 것 같네요. 헤어짐이라는 것은 어떤 식으로든 적응이 안되는 큰 아픔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한번 왔으면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것이 또 인생이지요. 그렇게 떠나는 이에 대한 마지막 예절. 그리고, 아파하는 남은 이들에 대한 예절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장례식장 절하는법, 예절>


장례식장 절하는법, 예절


1. 장례식장 문상 절차 / 절하는법

- 빈소에 도착하면 모자나 외투와 같은 것은 문 밖에서 미리 벗어둡니다. 

- 들어가면 상주가 서 있는데요.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으로 갑니다. 

- 헌화는 한 송이 올리면 되고, 분향을 할 경우 오른손으로 향을 집고 왼손으로는 오른손 손목을 받칩니다. 불이 붙었을 경우 입으로 불지 않고, 흔들어서 꺼주면 됩니다. 여러명이서 문상을 갔을 경우 대표 한 명만 하면 됩니다. 

- 종교가 있는 경우, 예를 들어 기독교인이라면 절을 하지 않고 묵념을 하면서 기도하면 되겠습니다. 

- 향을 피우거나 헌화한 이후 뒤로 물러나 두 번 절합니다. 

- 절 할때는 일반적인 큰절을 하면 되는데, 남자는 오른손이 위로, 여자는 왼손이 위로가게 하여 절합니다. 

- 이제 상주와 마주보고 맞절을 합니다. 이때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할만큼 가까운 사이가 아니라면 아무 이야기를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오히려 그게 예의이지요. 잘 아는 사이라도 이때는 간소하게만 위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 이제 끝났습니다. 바로 뒤돌아 나오지 마시고, 뒷걸음으로 두세 걸음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입니다. 


2. 장례식장 문상 시 옷차림

- 오래전 조상들은 흰옷을 입는 것이 예의였으나, 지금은 대부분 서양식으로 하기 때문에 검정색 옷을 입는 것이 예의입니다. 

- 검정색 옷이나 양복이 없다면 최대한 어두운 색으로 단정히 입고 가도 무관합니다. 

- 흰색 양말은 신지 않도록 하세요. 예의에 어긋나다고 인식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3. 조의금

- 조의금 봉투에는 '부의(賻儀)'라고 쓰는 것이 가장 일반적입니다. 

- 금액은 상황에 따라, 가까운 정도에 따라 다르게 내는 경우가 많으니 적절하게 하면 됩니다. 

- 10만원 밑으로 내는 경우 보통 짝수의 금액으로는 내지 않습니다. 


4. 삼가해야 할 일

-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 이야기를 하는 것은 큰 실례입니다. 

- 큰 소리로 떠들지 말고, 되도록이면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이야기하도록 합니다. 

- 어떤 장례인가에 따라 분위기는 다르겠지만, 누군가를 떠나 보내는 일은 절대 기쁜일이 아닙니다. 너무 가라앉지 않은 분위기라고 하더라도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 식장에서 오랜만에 지인을 만났다고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거나 반기는 행위는 하지 않아야 합니다.  

- 혹 술을 먹게 된다면 서로 건배하지 않도록 합니다. 

-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족에게 자세히 물어보지 않도록 합니다. 


장례식장에 가본 경험이 없는 분들의 경우 예절에 대해 몰라서 부담을 가지는 경우가 많은데, 복장이 무리하지 않게 갖춰졌다면 그 다음에는 조금만 조심하면 문제가 될 것이 없습니다. 떠나는 이에 대한 마지막 예우라고 생각한다면 충분히 예의바른 조문을 하고 올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장례식장에 가면 어색한 것이 많네요. 잘 읽고 숙지해야겠어요.
  2. 어른이 되니 장례식장을 다니는 것이 자연스러워 졌습니다.
    전보다는 분위기가 많이 밝아 진게 사실이지만 고인의 사인에 따라 많이 달라 지겠죠.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고인의 사인에 따라 다르다는 것에 크게 공감해요.
      나이를 먹어가면서 점점 무뎌지는 것도 사실이네요.
      가끔은 그게 더 서글퍼지곤 해요. ㅠ
  3. 잘 알아 둬야겠어요. 한국에는 이런 예절법이 있었네요. 한국의 장례식장에는 가본 기억이 없어요. 전 할머니 돌아 가셨을때 뺴곤 한국의 장례식은 본 기억이 없네요. 제가 중학교때 돌아 가셨으니 기억도 가물하군요.
    • 오래되셨군요.
      그곳 풍습은 또 다르겠지요. 하지만, 떠나는 이에 대한
      엄숙한 마음은 어딜가나 같을 것 같아요.
  4. 제가 외국인이어서 그런지 실수를 아주 심하게 많이 하는 대목이 바로 장례식입니다. 이곳은 아무리 가도 익숙해지지가 않더라구요... 몇번은 버릇없는 외국놈 취급이 되어버려서인지 트라우마가 있는데 어쩔수 없이 가야하는 경우는 생기네요 ㅠㅠㅠㅠ
    • 아무래도 한국에 계시다보면 갈 일이 생길 수 밖에 없겠지요.
      몇 번 가다보면 익숙해지니...너무 부담갖지는 마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