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용문사 올라가는 길, 늦가을 정취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11.06 22:37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가을도 어느새 절정을 찍고 내리막길을 타기 시작했습니다. 늘 그랬지만, 순식간에 쓸쓸한 늦가을이 이 계절을 마무리하겠지요. 그 시간 조차 너무 짧아 붙잡고 싶은 내 마음 따윈 외면한 채 떠나가버리죠. 가을은 언제나 그런 것 같습니다. 

<양평 용문사 올라가는 길, 늦가을 정취>

용문사 가는 길

지난해 겨울 이곳에 등산하러 간 적이 있었는데, 이번엔 용문사에만 들르기 위해 갔습니다. 차도 한 잔 마시고 싶었고, 가볍게 산책하며 이 늦가을 정취를 한껏 즐기고 싶기도 해서죠. 무엇보다 수능 보는 오빠를 위해 빌어준다는 막내의 마음 때문입니다. 종교는 없지만, 이럴 때 마음을 담아 부처님께 비는 녀석입니다. ㅎㅎ

늦가을 정취

늦가을 풍경 물레방아

용문사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사찰까지 걸어가는 시간이 꽤 됩니다. 천천히 산책하듯이 걷다 보면 그리 길지 않게 느껴지기도 하지만요. 덕분에 등산을 목적으로 가더라도 용문사까지는 꽤나 여유로운 발걸음이 됩니다. 

빨갛게 물든 단풍

바닥에 낙엽이 많이 떨어져 있지만, 앙상한 가지를 드러내지 않은 나무도 많습니다. 늦가을이라고는 하나 이제 막 절정을 찍고 내리막을 탄 시점이라... 아직은 가을을 머금은 풍경들이 제법 운치가 있습니다. 

친환경 농업 박물관

용문산 농업박물관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친환경농업박물관. 언젠가 꼭 한번 들러봐야지~~하면서도 항상 그냥 지나치는 곳입니다. 이번에도 역시... 다음엔 꼭 가봐야지~ 라는 생각과 함께!!

용문산 독립운동기념비

독립운동기념비도 만났지만, 사진만 찍고 그냥 지나칩니다. 좀 더 살펴보고 싶었지만, 가족들은 이런 걸 자세히 살펴보도록 내버려 두지 않습니다. 

용문사 입구

삼거리 갈림길에서 우측으로 꺾어 올라가면 용문사가 나옵니다. 천연기념물인 천 살 먹은 은행나무도 만나볼 수 있고요. 이날 갔던 새로 생긴 '카페 미르'도 자리 잡고 있습니다. 

- 용문사 카페 미르, 솔차와 오미자차

당신의 건강은 안녕하십니까

'당신의 건강은 안녕하십니까?'

가끔 이런 게 설치되어 있는 곳이 있는데,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보통 칸을 지나면서 으쓱해 하시는 아버지를 보면서, 이 시설은 뭔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요새 배가 많이 나왔는데... 보통 통과했다고 좋아하시다니!!! 물론 저 대신 막내딸이 살짝 정곡을 찔러드렸지요. 

미지원 간식코너

조청 바른 가래떡

용문사 가는 길에 꼭 들르는 곳이 있는데, 바로 미지원입니다. 차도 팔고, 간식도 파는데, 우리가 늘 사 먹는 건 다름 아닌 가래떡!! 구운 가래떡에 달달한 조청을 발라주는데, 그 맛이 정말 기가 막힙니다. 겨울에 갔을 때 문이라도 닫겨 있는 날은 너무 아쉬워하지요. 

아름다운 단풍 절경

아직은 많이 남아 있는 알록달록 풍경들이 기분을 좋게 해줍니다. 도시에 살면서 이런 곳에 한 번 가게 되면 공기가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만큼 도시의 공기가 안 좋다는 소리겠지요. 

사천왕문

사천왕

용문사 풍경

사천왕문을 지나 잠시 절을 둘러보고, 막내의 목적을 달성하고, 바로 차 마시러 갔네요. 불교 신자도 아닌데 꽤 자주 가는 편이라 목적만 달성하고, 찻집으로 향해버린 것이지요. ㅎㅎ 사찰에 대한 지식이 좀 있으면 더 재미있게 둘러볼 수 있을텐데..그런 점이 늘 아쉽습니다. 다른 분들 포스팅을 보다 보면 나의 무식을 절실히 깨닫게 되는... ㅠㅠ

1000살 넘은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30호

아직은 노란 잎을 달고 있는 천연기념물 30호 은행나무. 거대하고 멋스러운 나무인데, 종종 봤더니 친숙한 느낌입니다. 조선 세종대왕 때는 이 나무가 정3품에 해당하는 벼슬 당상직첩을 하사받았다고 하네요. 

겨울 용문산 계곡

적당히 걷기 좋고, 등산이 힘든 분들께 산책코스로 좋은 용문사 방문코스. 늘 느끼는 것이지만, 참 좋습니다. ^^ 이제 눈이 내린 겨울에 다시 찾을런지 모르겠습니다. 위의 사진은 지난겨울 등산했을 때 용문산 계곡 풍경.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래 글 보면서 천년넘은 은행나무도 보고싶다 생각했는데, 역시!
    그냥 봐서는 잘 모르겠다 싶었는데 앞에 서계신 분과 비교해보니 음, 크기가 엄청나겠구나 생각이 드네요.
    가을이 손에 잡힐 듯한 풍경들 잘 보았습니다.
    • 엄청 커요. 바로 앞에 가면 너무 커서 올려다 봐도 끝이 안보이지요. ㅎㅎ
      용문사의 가장 큰 볼거리인 것 같아요.
  2. 용문사 늦가을 구경하기에 좋은거 같아요.^^
  3. 용문사 늦가을 풍경 멋지네요^^
    천연기념물 30호 은행나무는 언제 보아도 거대하고 멋져보입니다.
    덕분에 용문사 최근사진들 잘 감상하고 갑니다
    • 저 거대한 은행나무를 볼 때마다 감회가 새로워요.
      지금 무척 친해졌다는 느낌이지만... 저보다 워낙 오래 산 나무라.... ㅎㅎ
  4. 가을은 역시나 단풍이네요. 단풍이 참참참참 이뻐요.
    당신의 건강은 안녕하십니까? 이거 다른 곳에도 있는 것 봤어요.
    여길 빠져 나가야 한다고 들었는데... ㅎㅎㅎ 약간 낙담하지 말라고 넉넉하게 만든 것 같기도. ^^*
  5. 가을빛이 완연하군요

    잘 보고가요
  6. 단풍이 너무 곱네요~~
  7. 여기는 몇 차례 다녀온 길이라서
    다시보니 정이 갑니다.
    용문사 길은 언제나 다시 걷고 싶은 길입니다.

    오늘은 김장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동입니다.
    화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
    • 저도 종종 가는 곳이라 참 익숙하면서도 정겨운 길이네요.
      이제 가을도 저물어가네요. ^^
  8. 단풍이 아주 예쁩니다
    뱃살 테스트 하는 저곳이 저기는 저렇게 되어 있네요
    다른곳은 20대,30대 연령대별로 되어 있던데.ㅎ

    용문사는 한번 가 보고 싶은 사찰중의 한곳입니다^^
    • 멋진 사찰이지요.
      서울 근교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참 많은 분들이 찾기도 하고요. ^^
  9. 단풍이 이쁩니다~ 단풍보며 여유롭게 거닐고싶어지네요.
  10. 가을 단풍 멋지네요. 가을이 끝나가고 있어서 아쉽기만 합니다. ^^
  11. 가을이긴 가을인가봅니다ㅎㅎ
  12. 우와! 사천왕상 입체로 된거 신기해요! 한번 가보고 싶네요! (호기심 발동~~ ㅎㅎ;)
    • ㅎㅎ
      용문사 사찰 구경도 재미있어요.
      오래전에 포스팅 한 적 한번 있기는 한데...
      나름 볼거리도 많은 곳이지요.
  13. 가을을 잘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14. 풍경이좋아서 보니 엄청 먼곳이네요.. ㅎㅎ
  15. 사천왕도 보이고. 단풍도 보이고 먹거리도 보이고.... 부럽네요.
    • 가을에는 자꾸 어딘가 가고 싶어지는 것 같아요.
      바빠서 시간이 없으니 멀리는 못가네요. ^^
  16. 저도 지난 주에 수타사를 다녀왔어요.
    가을 단풍이 완연하게 들기 조금 전이었는데, 그래도 좋더라고요.
    대부분의 절들이 고즈넉한 산에 위치해있으니,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의 경치를 느끼기 정말 좋ㅇㄴ 거 같아요.
    용문사도 멋았네요ㅎㅎ
  17. 너무 좋네요. 가을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네요. 가까운 절에 가보고 싶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18. 앗, 이곳의 천년된 은행나무 좀 더 가까이서 보고 싶네요.
    그리고 가래떡이 참 군침돌아요 -ㅠ-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