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 날 낙산해수욕장 풍경, 해변 야영장 사용료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7.17 00:42 여행 이야기/여행 관련 정보

사람이 별로 없는 평일에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낙산해수욕장을 찾았습니다. 피서철을 살짝 비껴갔더니 가는 길도 오는 길도 꽤나 수월했네요. 서울 - 양양 고속도로 타고 정말 2시간 조금 넘게 걸려 도착했습니다. 만들어 놨더니 더 막힌다고 야단들이던데... 전 가뿐하게 개통식을 해버렸네요. 운이 좋았습니다. ^^

<맑은 날 낙산해수욕장 풍경, 해변 야영장 사용료>

낙산해수욕장

보통 피서철보다는 이르게 개장을 하기 때문에 이미 해변의 문은 활짝 열려 있고, 곳곳에 안전을 위한 요원들도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수많은 피서객들의 안전을 책임질 어깨가 무거운 분들이죠. 

낙산해변

바다

날이 너무 맑고 (한편으로는 너무 더운...) 시야가 탁 트여 있어, 가슴 속에 묵혀 있던 덩어리감이 쑥 내려가는 느낌이 듭니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을 보는 것도 좋고, 멀리 수평선을 하염없이 바라보는 것도 좋습니다. 

동해바다

꼬박 1년 만에 찾은 낙산해수욕장. 물도 깨끗하고, 경치도 좋고, 백사장도 넓어 피서지로 그만입니다. 피서를 위해 간 건 아니고, 답답한 마음에 바다를 보고 싶어 달려간건데... 만족스럽습니다. 물에 들어가고 싶지만, 여벌의 옷조차 챙기지 않아 그저 바다만 바라봤습니다. 아직 물놀이 하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어느 정도는 있더군요.

낙산사 해수관음상

낙산사도 보면 좋겠지만... 이번엔 바다를 보고 싶어 패스했네요. 동해의 떠오르는 해와 푸른 바다를 길동무 삼아 함께 걷는다는 뜻을 가진 해파랑길이 이곳에도 이어져 있습니다. 부산에서 출발하여 통일전망대까지 이어진 해파랑길. 낙산해수욕장은 44번 코스에 속합니다. 수산항에서 낙산해변을 거쳐 설악해변, 정암해변, 설악해맞이공원까지 이어집니다. 

언젠가 종주 한번 해보고 싶은 길입니다. ^^

해파랑길

해안길

해안도로

낙산해변에는 야영장도 있는데요. 시설 사용료가 별도로 들어갑니다. 성수기 기준으로 1일 35,000원. 비수기 때보다 만 원 ~ 만오천 원 비싸네요. 전기를 사용하려면 신청하면 되는데, 5천 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합니다. 사용 시간은 14시 ~ 다음 날 오전 11시까지.

낙산해변야영장

성수기 때 비싼 숙박료 때문에 걱정인 분들은 야영장을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편안한 힐링만 생각한다면 좀 더 한적한 곳을 찾는 게 바람직하겠지요. 이렇게 동해 해수욕장을 찾는 분이라면 어차피 조금 고생하며 놀거라 생각하고, 야영의 추억도 쌓아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숙박비용 아낀 걸로 맛있는 것도 사 먹고요. 

바다를 거의 7개월 만에 봤는데... 너무 좋기도 했고, 어쩐지 울컥하는 느낌도 들었네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아~ 물이 너무 깨끗하네요! 저도 예전에는 물에 가면 한 번은 들어가야 겠다는 생각 당연히 했는데 이젠 물을 바라만 보기만 해도 좋더라구요^^ 이제 본격적인 휴가철이 오면 북적거리겠네요. 새로운 한 주도 즐겁게 보내시길요^^
    • 지난해에 이곳에 갔을 땐 휴가철이었죠.
      정말 사람이 그렇게 많을 수가 없더군요. ㅋ 이번엔 한산해서 더 좋았어요.
  2. 여름이군요.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3. 야영장 사용료가 너무 비싼듯 해요.
    그렇지만 즐거운 한 때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제헌절입니다.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 늘 무슨 날인지 알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ㅎㅎ
      그래도 성수기에 숙박하려면 20만 원도 우스운데... 저 정도 가격이면 양반인 것 같아요. ㅎㅎ
  4. 제 친구가 해파랑길 완주를 목표로 나누어 걷고 있습니다
    이제 반 정도 걸었다는데 곧 이곳에 다다르겠네요

    바다가 정말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시원한 파도 소리 듣고 싶습니다 ㅎ
  5. 이제는 바야흐로 해수육장을 가야하는 시즌이네요~~ ㅎㅎ
    가고 싶어집니다.~~ 이런 사진들을 보면~~ 잘 보고갑니다.
  6. 저도 바다 언제가봤는지... 바다 보고 싶네요. 해파랑길 따라 여행하면 좋을 것 같아요. 아~ 여행가고 싶다. 더위 끝나면 봇짐싸서 떠나야겠습니다. 사진 시원하니 좋아요. ^^
    • 바닷물에 잘 들어가지도 않으면서 바다는 엄청 좋아한답니다.
      바라만 봐도 좋아요. ^^
  7. 해수욕장도 가시고 부럽네요ㅎ 잘보고갑니다^^
  8. 요즘 날도 덥구... 일도 힘들 땐데 이렇게 강원도 가서 멋진 바다를 보셨으니 힐링이 되셨길 바라요.
    강원도는 10여년 전에 다녀오고 최근엔 한번도 못갔네요.
    내년부터는 국내도 신나게 여행해보고 싶어요^^
  9. 여름하면 해변이죠.
    장마철 지나고 나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올텐데 여름휴가 계획때 바다도 생각해봐야겠습니다.
    • 전 본격적인 휴가시즌에는 잘 움직이지는 않네요.
      지인들과 함께 떠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가기는 하지요. ^^ 너무 사람이 많아서... 힘들더라구요.
  10. 여름하면.. 해변이라는 말에 동감이에요! ㅠㅠ
  11. 저도 예전에 많이 갔던 낙산해수욕장^^
  12. 너무 예쁘네요. 바다만 보면 힘이 나는 저이기에 더욱 힘이 나는 사진이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13. 떠나고 싶네요. 언제 봐도 동해는 아름다운거 같습니다.
  14. 개통하고 나서 엄청 길이 많이 막혀서 오히려 불평이 많았단 뉴스를 봤는데, 그래도 꽤나 선방하셨네요.
    비수기에 가셔서 그런지 낙산 해수욕장에 사람도 별로 없고, 탁 트인 바다풍경이 너무 좋네요.
    이제 곧 휴가철 시작되면 저 해수욕장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하겠죠?ㅎㅎㅎ
    • 저도 뉴스 본 적 있어요.
      그래서 아싸리 밤 늦게 갔네요.
      성수기가 아니라...널널했어요. ^^
      아마 곧 미어터지겠쬬.
  15. 좋은 정보네요! 저도 곧 가족여행가는데 참고하겠습니다
  16. 와~ 여름 휴가철만 되면 서울에서 강원도 가는 도로는 막힌다고 난리들이던데 Peterjun님 때를 정말 잘 선택하셨어요.
    동해바다는 서해랑 달리 물색도 다르고 더 탁 트인 느낌이라 시원해요.
    바다도 멋있지만 해안가 주변 나무들숲(?)도 아주 보기 좋고. 멋진 곳으로 휴가 다녀오셨네요. ^^*
    • 동해 정말 좋아해요... 바다스럽다고나 할까요? ㅎㅎ
      고속도로 생겼는데... 차가 안 막히니 금방 가서 좋았네요. ^^
  17. 저도 여기 가봤어요. 의외로 사람이 별로 없네요? 바다는 역시 사람이 별로 없어야 운치가 있어요 ㅎㅎ
    • 이제 곧 미어터지겠죠. ㅋ
      작년에 낙산해수욕장 갔을 땐 성수기였어요.... 엄청났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