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마음을 담은 어머니 생신선물 몇 가지 본문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마음을 담은 어머니 생신선물 몇 가지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9.28 23:30

제 친어머니는 제가 살고 있는 서울에서 아주 멀리 떨어진 시골에 살고 계십니다. 안타까운 사연이지만, 34년 동안 얼굴 한 번 보지 못하고 살다가 다시 만난 지 4년 정도 되었네요. 과거의 사연들일랑 집어치우고 현재 서로를 아껴가며 잘 지내고 있답니다. 제 자랑일지도 모르지만, 제가 친어머니께 하는 가장 큰 효도는 하루도 빼놓지 않고 전화드리는 일이네요. ^^ 지난 몇 년간 매일 30분 이상 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마음을 담은 어머니 생신선물 몇 가지>

<어머니 손맛 밥상>

34년의 빈 공백을 메우고 싶으신 어머닌 아들에게 못다 한 것들을 하나씩 해주시는 재미로 지내십니다. 저라고 별수 있나요? 저도 해드리지 못한 것들을 하나씩 해드리는 걸로 큰 효도는 못 하지만, 작은 효를 다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지난 수년간 어머니께 드린 선물리스트를 정리해봅니다. 

1. 운동화 / 가방

애석하게도 당시 드렸던 운동화와 가방 사진은 없네요. 처음 뵀을 때 운동화를 사드렸고, 처음 생신 때 가방을 사드렸네요. 우리네 부모님은 의외로 평소 가볍게 신는 신발에 돈을 투자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외출용은 그래도 구비해 놓으시지만, 평상시 신는 것에는 적은 돈만 쓰시지요. 그래서, 전 아버지 생신 때도 그렇고 평소 활용도 높은 선물로 드리는 걸 좋아합니다. 

스스로 돈을 아끼는 부분에 대해 자식이 채워드리는 방식이지요. 제가 사드린 운동화여서 그랬는지, 오히려 너무 아껴 신으셔서 괜히 속상했던 기억이 납니다. ^^ 

교회를 다니시는 어머니의 교회가방 용도로 사드린 그 가방은 지금도 일주일에 한 번은 어머니의 어깨에 메어져 있습니다. 하나씩 선물이 쌓일 때마다 어머니의 삶에 아들이 녹아 들어갑니다. 

2. 귀걸이

이번 명절에 내려갈 때 작은 귀걸이 하나를 준비했습니다. 전에도 한 번 해드린 적이 있는데, 그때 너무 좋아하시는 모습이 눈에 선해 이번에도 준비해봤습니다. 동네방네 어찌나 자랑하고 다니셨는지, 제가 다 부끄러울 지경이었네요. 너무 부담 가는 악세사리 보다는 평소 가볍게 하실 수 있는 정도면 좋습니다. 

귀걸이

14K, 18K 정도로 준비하는데, 아들이 생각날 때마다 귀를 만지작거리신다고 합니다. 그리고, 제가 드린 귀걸이만 착용하신다 하니... 일부러 하나 더 준비해봤네요. ^^ 어머니께 드리는 선물은 이렇게 아들이 함께한다는 느낌을 주는 선물이 좋은 것 같습니다. 다 큰 아들이라 자식 입장에선 아무래도 거리감을 두게 되는데, 어머니는 그렇지 않거든요. 

다 컸지만, 여전히 내 옆에 끼고 있고 싶은 게 자식입니다. 하지만, 그럴 수는 없으니 이렇게 아들이 준 선물을 통해 마음으로 끼고 사는 것이지요. 잠깐 쓰는 유용한 선물도 좋지만, 이렇게 자식이 옆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선물이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예쁜 귀걸이

3. 화장품, 향수

화장품이나 향수는 늘 쓰시던 제품을 사드려야 하기에 깜짝 선물로 해드릴 수는 없습니다. 저도 이 녀석들 살 때는 어떤 제품을 선호하시는지 여쭤보고 사드렸네요. 물론 평소 통화하면서 다 체크해 두긴 했지만, 거리가 멀다 보니 교환 때문에 두 번 걸음 하실까 염려되어 대놓고 여쭤보고 샀습니다. 

소모품이다 보니 특별한 선물 느낌보다는 가능하다면 별 의미 없이 한 번씩 챙겨드리면 그게 더 뜻깊은 상황으로 변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설화수 화장품 선물

4. 스카프

어머니들께 스카프는 최고의 패션아이템입니다. 하지만, 더위를 많이 타시는 제 어머닌 스카프를 전혀 쓰지 않으시지요. 애석하게도 제가 정말 신중하게 고른 스카프는 농 안에서 잠을 자고 있네요. 그땐 수십 년 만에 만난 어머니에 대해 전혀 몰랐기에 이런 실수를 하고야 말았습니다. 

즉, 어머니 취향에 들어있는 아이템을 선정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이지요. 아무리 둘도 없는 자식이 준 선물이라 하더라도 나에게 맞지 않으면 쓸 수가 없는 것입니다. 자식으로서 기본적으로 장착해야 할 센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은 좀 뜸하지만, 초창기 때는 문자도 많이 주고받았습니다. 저도 남자라 무뚝뚝한 편인데, 그래도 (솔직히 좀 오글거렸지만) 문자에 하트를 종종 첨부해서 보내곤 했지요. 근데 그게 그리 좋으셨나 봅니다. 어느 날 통화할 때 제가 하트를 제일 많이 보낸 게 한 문자에 7개가 들어 있는 것이라 하시더라고요. 

어렵게 다시 만난 아들의 하트가 그리 좋으셨나 봅니다. 어떤 부모든 자식이 직접적인 사랑을 표현하는 걸 제일 좋아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랑한다고 말로 직접 표현해보세요. 최고의 선물은 거기에 있습니다. ^^

신고
3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