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길에서 만난 감성들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2.05 13:02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제주에 처음 발을 디딜 때는 각종 매체들을 통해 접해 본 멋진 풍경들을 빠르게 만나보고 싶은 마음이 강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유명한 관광지들 위주로 둘러보게 되지요. 그렇게 제주를 몇 번 찾다 보면 어느새 이곳 자체가 힐링되는 곳임을 느끼게 되고, 몇몇 멋진 모습을 자아내는 곳들이 아닌 제주 자체에 눈이 가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작년에는 올레길 투어를, 올해는 제주 한 달 살기까지 하게 되었네요.

제주 하늘

제주도에서 가장 눈에 들어오는 건 역시나 하늘이 아닐까 싶습니다. 날이 맑은 날은 틈만 나면 하늘을 올려다보는 것이 거의 습관화됩니다. 맑고 투명한 바다 못지않게, 내 눈을 정화시켜주는 제주의 하늘은 그 자체만으로도 나를 힐링시켜주기에 충분합니다. 

푸른 하늘

솔방울

도시의 빌딩 숲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면서 살아왔기에, 제주의 탁 트인 풍경들은 어지럽혀진 내 마음을 정리해주기도 합니다. 애써 비우려고 해도 비워지지 않던 마음이 정리되면, 넉넉한 공간이 생겨 한결 여유로움을 느끼게 됩니다. 

길 가다가 발에 채인 작은 솔방울 하나에도 시선이 갈 정도로 마음이 여유가 생기는 건 그 여유로움의 증거가 아닐까 싶네요.

제주여행 제주풍경

관광지가 아니라도 제주라는 지역적 특색은 전 지역에 묻어나기 때문에, 잠시 시간을 내어 아무 곳이나 걸어봐도 내 속의 감성들과 마주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길에서 만난 제주여행에서의 감성들은 그 어떤 것들보다 오래오래 내 안에 남아 있게 되지요.

길

제주 돌담

참 많은 곳을 걸어봤습니다. 올레길 전 코스를 투어해 보지는 못했지만, 많은 곳을 돌아보았고, 걷는 것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이번 제주생활에서도 엄청 걸었습니다. 하루에 수십 km씩 걸은 적이 참 많았지요.

양배추밭

당근밭

작은 밭떼기 하나를 보더라도 육지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제주에서 많이 재배되는 양배추나 당근 등. 처음에는 낯선 녀석들이 조금은 특별한 채소들인 줄만 알았지요. 바다와 가까운 곳은 흙의 질 자체가 달라 꽤나 특이한 풍경을 자아내기도 합니다. 검은 빚깔의 흙 위에 다양한 작물들을 재배하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요.

기타치는 사람

제주에 중국 관광객들로 미어터지고, 엄청난 사람들이 있다는 생각에... 어딜가도 북적거릴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중국 관광객들은 주로 쇼핑 코스를 다니는 경우가 많고, 유명 관광지가 아니면 사람이 그렇게 많이 몰려 있지는 않습니다. 

도로

도보여행을 하다 보면 오히려 사람을 만나는 게 반가울 정도로 한적하게 길을 걷게 되지요. 그러니 길을 가다가 잠시 멈춰 서서 구경하고, 또 생각하는 이 여행이 풍부한 감성 여행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별다른 방해꾼 없이 아름다운 자연들과 제주의 토속적인 풍경들만이 자리하고 있을 뿐이지요.

제주 전통 가옥

건강을 위해 다시 찾는 제주지만, '비움'에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욕심이 앞서 치열하게 여기까지 달려온 나를 위로해줄 수 있었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어떤 마음으로 삶을 대할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정리할 수 있게 되었네요. 

돌 위에 풀

내 안의 진짜 내 모습과 다른 이들이 보는 내 모습을 구별할 수 있는 눈도 이번 제주에서의 삶에서 얻게 된 것 중 하나입니다. 작은 길 위에서도 큰 힐링을 얻을 수 있는 것이 제주여행의 큰 매력이 아닐까 싶네요.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사진들 보면서.. 제가 제주도 길을 걷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렌트차타고 휙휙 여행다니면서는 보기 힘든 풍경들이라..
    오히려 자세히 들여다 보게 되네요.
    덕분에 저도 힐링한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합니다. peterjun님.
    -
    이제는 몸도 마음도 많이 건강해지셨나요..?
    부디 그러셨으면 좋겠네요^-^
    • 이전보다 많이 좋아지긴 했답니다.
      사실 제주로 떠나기 전에는 완전 엉망이었거든요. 어쩔 수 없이 회사까지 그만둔 상황이었네요. ㅠ
      다시 이런 저런 일들 준비하면서 많이 바쁘긴 하지만, 건강 챙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 김정환
      • 2016.12.07 22:28 신고
      제주를 몇번씩 갔었어도...
      제대로 걸어보지 못하고 머무는 곳에서
      맴돌기만하다가 돌아왔습니다
      혹시라도 길을 잃고 헤매면 어쩌나
      콜택시조차 못 부르면 어쩌나...
      중문단지 모슬포항 주변 하모3리
      한림항주변 표선해수욕장 주변...
      얼마전 금요일 잔업 빼고 급하게
      내려가서 중문에서 택시타고 외돌개..
      달빛에 의지해 다시 찾은 외돌개는
      환상이었습니다...
  2. 예전에 제주도 한 바퀴 휙 돌고나서 이제 조금씩 나눠서 돌아보려고 했는데 그게 쉽지가 않네요.
    감성 충전할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3. 제주이기에....사소한 거 하나도 다 낭만적이고 아름답게 보여요 도로 위 솔방울 마저도요ㅎㅎㅎ 마지막 사진은 감성의 대표 같네요. 바다를 바라보면 자유롭게 기타치는 자유 영혼의 모습도 그렇고요ㅎ 새로운 한 주도 파이팅! 하시길요^^
  4. 매마른 계절 파릇한 풀잎이 참 정겹게 느껴지네요 잘 보앗습니다 ^^
  5. 저도 제주에서 별 의미없이 목적없이 한달 정도 살고 보고 싶네요. ㅎㅎ 담아오신 사진들만 보아도 제가 다 힐링 되는 기분입니다. 바쁘게 흘러가는 도시 생활을 하다 보면 머릿속 가득 잡념들이 가득차기 마련인데 이렇게 제주 올레길을 걸으며 비워내는 시간이 너무 소중했을 것 같습니다. ㅎㅎ
    • 많은 것들을 비우고, 내려놓고 왔네요.
      힐링도 했고요.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
  6. 제주에 한 달 동안 생활했다면
    대부분의 명소는 모두 답사하셨겠군요.
    매우 부럽습니다.
    월요일 밤을 잘 보내세요.
    • 제주를 좋아해서 1년에 한 두번 정도 꾸준히 가게 되네요.
      이번에 큰 맘 먹고, 모든 걸 내려놓고 다녀왔습니다. 정말 좋은 시간이었어요. ^^
  7. 저도 저번 휴가에 혼자 갔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ㅎㅎㅎ
    시간만 되면 또 가고 싶어요!!
  8. 제주도에 있을 때 많이 보던 풍경들이네요. 어렸을 적에는 동네에 초가집도 있었어요. 사진 속 초가집은 전통적인 지붕은 아니네요. 누가 새로 저렇게 지었나봐요. 지붕 형태는 슬레이트 지붕 형태인데 참 독특하네요 ㅎㅎ 사진 속 풍경은 제가 어렸을 적 보던 풍경과 많이 비슷하네요.
    • 독특한 집들도 많이 보이곤 하는데... 이게 걸어다녀야 눈에 띄는 것 같아요.
      제주에서도 전통가옥들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것 같아요. 옛스러움은 지금의 우리들한테는 멋진 운치로 다가오니 그런 면에서 많이 아쉽네요. ^^
  9. 저는 올레길 완주를 목표로 올해 처음 6,7코스를 걸었습니다
    5년을 계획하고 있는데 제주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느껴보려 합니다^^
    • 장시간 계획으로 진행중이시군요.
      올레길 완주 목표라면 꽤 괜찮은 계획이신 것 같아요. ^^
  10. 진짜 매력 총총~~~ 제주도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빠른시일내에 ㅋ
  11. 제주도 언제쯤 가보나요.. 올초부터 간다간다 해놓고선 아직도 못갔어요! ㅠㅠ
    • 여행이라는 건 무작정 잡아놓고 떠나야 하는 것 같아요.
      안 그러면 떠나기가 힘들더라구요. ㅠ
  12. 아름다운 하늘과 길
    돌담 하나하나 왠지 운치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2016.12.07 12:20
    비밀댓글입니다
    • 한 번쯤 두 눈 질끈 감고 무작정 떠나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이번에 저도 많은 걸 내려놓고 다녀왔거든요. ^^
  13. 오~ 다음메인 축하합니다.
    저는 제주도 갔을 때 이런 풍경들을 보지 못했어요. 아무래도 유명 관광지 위주로 돌아다녔으니까요.
    사진을 보니 제주도의 토속적 내음이 물신 풍기네요~~ 제주도도 참 좋은 곳입니다.
    • 감사합니다. ^^
      제주에 계속 가다 보면 어느 순간부턴 이런 사사로운 여행들이 더 좋을 때가 있는 것 같아요.
      사색하면서 도보여행하는 거 정말 좋아요. ^^
  14. 멋진 사진과 감성이 넘치는 글입니다.
    한달간의 제주살이가 피터준님에게 여러모로 좋은 시간과 경험이 된 것 같아서 글을 읽는내내 제 맘까지 훈훈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