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해먹는 식당만큼 맛있는 샤브샤브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5.29 16:00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샤브샤브를 집에서 해 먹는 건 대단히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처음에 재료 준비만 다 해두면 그다음부턴 가족들이 모두 참여하여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이죠. 이왕이면 자신이 좋아하는 재료들을 각자가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식당만큼이라고 제목에 썼지만, 개인적으론 집에서 해 먹는 샤브가 더 맛있습니다. 

<맛있는 집밥 메뉴 샤브샤브>

스키야키

꽤 자주 해 먹는 편이기에 그때그때 재료와 요리 방식은 조금씩 다릅니다. 식당에서처럼 육수만 내어와서 각자 원하는 재료들을 넣어가며 익혀 먹는 것이 가장 기본입니다. 가끔은 조금 변형된 방식으로 먹기도 하고요. 

[포스팅] 다문화가족 - 집에서 해 먹는 샤브샤브

조금 일찍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막내가 샤브샤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일본식이라고 하는데 제 상식 밖의 이야기라 귀담아듣지는 않았네요. 배추와 깻잎 그리고 쇠고기를 층층이 쌓아 재료로 만들어 놓습니다. 그 사이 육수는 한창 끓고 있고요.

쇠고기

스키야키 재료

멸치와 다시마, 양파, 마늘, 무를 활용하여 육수를 만듭니다. 집에서 가장 흔히 만들어 사용하는 육수 형태죠. 제가 육수 만들 땐 마늘은 넣지 않는데...저와는 조금 다릅니다. 물론 다시마는 다른 육수 재료보다 먼저 건져내고요.

멸치 육수

일본식 스키야키 형태의 요리로 만들 생각이었나 봅니다. 상 위에 올릴 냄비에 만들어 둔 재료를 넣고, 가족들이 좋아하는 재료를 추가로 올린 뒤 육수를 부어 한번 끓이고 나서야 상에 올립니다. 준비된 버너에서 계속 끓기에 바로 먹을 수 있었네요.

샤브샤브

늘 활용하는 샤브샤브 소스에 찍어 먹으니 정말 맛이 좋습니다. 미식가는 아니어서 요리방식에 따른 맛의 차이는 잘 모르겠네요. 들어가는 재료는 거의 비슷하니 맛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 

저와 넷째가 좋아하는 통통한 만두도 넣어 먹었습니다.  

샤브고기

만두

많은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한 냄비에 끓여서 넷이서 먹으니 금방 다 먹어버립니다. 그다음은 당연히 칼국수. 육수를 넉넉히 넣고 미리 살짝 데쳐둔 칼국수 면을 넣고 끓입니다. 이때 간을 조금 하면 더 좋고요. 이제서야 김치와 같은 반찬을 내어놓습니다. 최근에 시골에서 올라온 열무김치.

칼국수

칼국수 면발

열무김치

하이라이트이자 마지막 코스인 샤브샤브 죽. 다진 채소를 넣고 끓이다가 밥 넣고, 마지막으로 계란 풀고, 김가루 뿌리고, 참기름으로 마무리. 고소하면서도 맛있는 이 죽은 정말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저처럼 소스 좋아하는 분이라면 여기에 살짝 첨가해서 먹으면 더 맛있고요.

샤브샤브 죽

모처럼 너무 맛있게 먹은 식사 시간이었네요. 막내들도 이제 다 커서 함께 대화하면서 먹는 그 시간이 참으로 소중합니다. ^^ 다 차려놓은 밥상에선 다들 빠르게 식사하는 편이라, 이렇게 천천히 대화하며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정말 좋네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정말 맛있겠네요^^
  2. 샤브샤브에는 역시 배추죠 ㅎㅎ
    집에서 가족들 모여앉아 샤브샤브도 해먹고 매우 좋네요.
    저도 샤브샤브 먹고싶은데 자취하느라 집에선 좀 그렇고 대학시절 자주 먹던 정성본이라도..가야겠네요.
    • 혼자서 해먹기엔 너무 벅찬 음식이지요. ㅠㅠ
      항상 가족들과 살아서 그런지 이런 음식을 자주 해먹게 되네요.
      저희 집엔 밑반찬은 거의 없거든요. ㅋ
  3. 저도 집에서 샤브샤브를 먹는데 정말 최고입니다.^^
    • 집에서도 식당에서만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메뉴가 바로 샤브샤브인 것 같아요. ㅎㅎ
  4. 밀푀유 맞죠?^^ 막내 솜씨가 갈수록 점점 더 근사해집니다^^ 손님 초대요리로도 많이 하는데, 오빠들을 위해서 근사한 식사를 준비했네요! 피터준님 가족
    샤브샤브 정말 자주 드셔서 다들 미각이 상당해 샤브샤브 음식점 하나 내셔도 되실듯요ㅎㅎㅎㅎ 마지막에 샤브샤브 죽 정말 맛있어 보여요^^ 칼국수에
    죽까지 코스 요리로 딱입니다>.<b
    • 역시... bliss님 ... ㅋㅋ
      맞아요... !!! 이름을 정확히 맞추시다니!!
      샤브 먹을 땐 정말 행복해요.
      대화도 하고, 맞도 좋고... 여러모로요. ^^
  5. 맛있게 만들어 드셨군요.ㅎㅎ
    잘 먹고 갑니다.
    • 너무 맛있었습니다.
      제가 요리 실력이 되면 저녁노을님의 건강한 식단도 좀 따라해보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되네요. ^^
  6. 어머나~ 식당에서 드시는 것보다 훠~~~얼씬 더 잘 만드셨고 또 맛있어 보여요.
    동생분들은 음식을 아주 잘하시네요. 코스로 다 드시고 이거 막 침샘자극입니다. ^^*
  7. ㅎㅎ~
    식당에서 먹는 것 보다 잘 만드신 것 같은데요??
    저는 집에서 샤브샤브는 엄두도 못내는데 말예요~~
  8. 전 집에서는 우리집이건 다른 집이건 한번도 먹어 본 기억이
    없네요 ㅎ
    식당보다 훨씬 좋아 보아 아니 맛잇어 보입니다^^
  9. 샤브샤브 정말 맛있어 보여요 ㅎㅎ 점심시간까지는 아직 멀었는데, 더운 곳에도 따끈한 국물있는 음식이 너무나 먹고 싶어요. ㅎㅎ
    지금 배고파서 도저히 못참겠어요. ㅎㅎ
    • 아... 그렇게 말씀하시니...
      댓글 확인 중에 저도 배고파집니다. ㅠㅠ
      이날 너무 맛있게 먹었거든요. ㅎ
  10. 이거 샤브샤브라기 보다는 밀푀유아닌가요??
    완전 맛있어보여요.
  11. 우왕, 맛있을 것 같아요.
    특히나 마무리로 먹는 샤브샤브 죽!!! (배고프네요ㅠ)
    • 저도 이제 막 배가 고파질 시간이네요. ㅎㅎ
      Roynfruit 님이 종종 말씀하시는 것처럼... 내 포스팅에 내가 배고파지는 ㅋ
  12. 저 샤브샤브 집에서 해먹는 거 진짜 좋아해요.
    겨울에 정말 너무 쉽고 편하고 맛있어서 좋아요 ><
  13. 홈메이드 샤브샤브라 각자 좋아하는 재료를 맘껏 첨가할 수 있기에 가족식사에 적합한 메뉴 같아요.
    어묵을 넣으니 어묵탕 같기도 하고, 하여튼 침 넘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