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관리 메뉴

peterjun's story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새해다짐 본문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새해다짐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12.31 01:06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저물어가네요. 어릴 땐 이런 기념적인 날에 친구들과 노는 게 정말 좋았는데... 이제는 조용히 뒤돌아보며 마무리하는 어른이 되었네요. ^^ 포스팅으로 글을 쓰는 게 조금 웃기기도 하지만, 한 해 동안 많은 분들과 소통하면서 많은 걸 얻었기에 이렇게 인사도 할 겸 쓰게 되었네요. 작은 저의 새해다짐을 남겨보기도 할 겸...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새해다짐>

가족파티 스테이크

아마 올해 마지막 글이 되겠지요. ^^

한 해 동안 참 힘들었습니다. 가족들까지 모두 힘든 한 해를 보냈기에 해가 바뀐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기분전환이 되는 것 같아 좋습니다. 삶은 늘 새로운 경험을 선물해주는데, 올해는 힘들고 어려운 경험을 주었다 생각하며 마무리하고 있네요. 깔끔한 마무리와 함께 하는 새해다짐!!!

청령포 풍경

어른이 되지 않고 늘 어린아이처럼 살고 싶었지만 쉽지는 않더군요. 그 어린 마음으로 좋아하는 일을 했는데, 게임개발만 15년을 했습니다. 제가 만든 게임으로 수많은 사람이 울고, 웃고, 때론 행복해하고, 때론 사고도 치고...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아직도 한창 창창하게 일할 나이지만, 최근 수년간 많은 일들을 경험하고, 겪으면서 결국 업계를 은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마포대교 글귀

새로운 삶의 길에 올라서면서 하필 많은 일들이 꼬여 너무나도 힘든 한해였습니다. 올 한 해를 보내면서 그토록 되기 싫었던 '내가 그려왔던 어른의 이미지'에 조금씩 가까워짐을 느낍니다. 그래서, 마음적으로도 괴로웠던 한해였지요. 

새해엔 어쩌면 좀 더 내가 싫어하는 '어른들의 어두운 이면'의 모습을 가져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만의 동화책 속에서 세상 밖으로 나오니 그렇더군요. ^^ 그래도 그렇게도 잃고 싶지 않던 '순수함'은 모르겠으나, '따뜻한 마음사랑하는 삶'만큼은 계속해서 지키며 살아가고 싶다고 다짐해봅니다. 

강릉 해변

'천성'이라는 말 있지요? 아마 아무리 달라진다 해도 보잘것없는 따뜻한 마음만큼은 잘 가져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해보네요. 어찌 되었건 '삶=균형'이기에, 그 균형을 잘 맞춰가며 이 다음 해를 멋지게 보낼 생각입니다. 이 두리뭉실한 새해다짐 뒤에는 많은 계획들이 있답니다. ㅋ

짬뽕순두부

많은 분들과 블로그를 통해 소통하면서 그만큼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내가 경험해 보지 못할 일들에 대한 글을 보며 간접 경험을 하게 되었고, 몇 분의 인생 선배들의 글을 보면서 여러모로 배움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때로는 평범한 일상 이야기들을 통해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좋았고, 오랫동안 소통해온 친구 같은 이웃분들 덕분에 힘들 때 힘을 얻기도 했습니다. 

가을까지는 거의 하루에 1포스팅을 유지해왔으나, 연말이 가까워오면서 2~3일 1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소통을 많이 할수록 가식이 없는 포스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한편으로는 또 다른 수익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시간이 부족함도 있었지요. 이 다음해에는 지금처럼 2~3일 1포스팅 정도를 유지할 것 같네요.

커피 한 잔의 여유 - 박이추 커피공장

친구 같은 이웃님들, 좋은 인생선배 이웃님들, 다양한 정보로 소통할 수 있는 이웃님들, 일상을 나눌 수 있는 이웃님들, 내가 모르는 길 위에서 새로운 배움을 얻게 해주는 이웃님들... 모두모두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내년엔 더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온라인에서 만난 사이지만, 한분한분 다 마음에 담아두고 있습니다. 모든 분들이 다 새해 계획들 잘 세우시고, 잘 이루어나가시길 바랍니다. ^^

5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