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가고 싶은 제주도 가을 여행 :: peterjun's story

다시 가고 싶은 제주도 가을 여행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9.08 00:52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모두 제주를 찾아봤지만, 그게 언제든 다시 가고 싶은 건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나에게는 그 어느 계절보다 좀 더 특별했던 가을 제주도. 한달살기에 도전하며, 40일가량 머물렀던 그때의 생활은 1년이 지나도록 내 가슴속에서 여운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힘들 때면 생각나고, 여행을 떠올리면 함께 떠올려지고, 조용히 사색과 함께 여행하고 싶을 때 생각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다시 가고 싶은 제주도 가을 여행>

지난해 가을. 한참 지쳐있고, 몸도 만신창이가 되어 있을 때 무작정 모든 걸 그만두고 떠났던 제주. 두 달을 계약했지만, 급한 일이 생겨 결국 중간에 서울로 복귀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40여 일의 시간은 오랫동안 혹사되었던 몸을 쉬게 해주었고, 피폐해져 있던 마음을 달래주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을 제주여행이 좋았던 건 다름 아닌 비수기이기 때문이지요. 겨울도 비수기지만, 아무래도 움직이기 힘든 걸 생각한다면 가을만 못합니다. 올레길 투어를 했던 봄 여행도 기억에 남지만, 가을에 긴 시간을 머물렀기에 더더욱 애정이 가나 봅니다. 북적대지 않아 더 좋았던 그때의 기억들.

색감이 남달라 아름답고 예쁜 제주의 바다. 애월과 이호태우 해변의 푸른 바다. 협재해변과 금녕해변의 에메랄드빛 바다.월정리, 김녕 해변의 파스텔톤 빛깔의 바다. 현지인도 좋아하는 함덕해변의 풍경. 어느 바다보다 아름다웠던 제주 바다는 커다란 힐링을 선물해주었습니다. 

곳곳에서 하늘거리던 수많은 갈대들도 좋았는데, 혼자 도보여행할 때 가장 친근한 느낌을 선물해준 녀석들이기도 합니다. 특히 한라산의 풍경은 정말 경이롭기까지 했습니다. 체력이 달려 백록담을 보지는 못했지만, 엄청나게 깨끗하고 신비로운 산의 기운을 듬뿍 받기도 했지요.

노을 풍경들도 참 좋았습니다. 가을 바다의 조금은 쓸쓸하면서도 아름다운 노을들은 내 속에 묵혀 있던 스트레스를 없애주는 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제주에는 가 많이 오지요. 가을비는 감성을 돋워줍니다. 혼자 즐기는 카페 투어는 그 나름의 여유로움을 만끽하게 해주었지요. 비 오는 날 제주의 어느 카페에서 혼자 사색하는 건 정말 멋진 일입니다. 가끔은 유명한 지디 카페 같은 곳에서 관광객들과 함께하기도 하고요. 

정겨운 제주의 재래시장도 좋았습니다. 혼자라고 맛난 걸 먹지 말라는 법도 없지요. 현지에 살고 있는 분들과 함께 숨 쉬며 생활했던 그 즐거움이 지금도 생생하게 느껴집니다. 


또다시 그 느낌들을 제대로 경험해볼 수 있는 날이 올지는 모르겠지만, 가을 감성이 짙어지는 오늘 같은 날에는 더없이 그리워지는 곳이네요. 다시 가고 싶은 제주도 가을 여행...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제주도는 언제가도 좋은거 같아요. 몇달만 살다오고 싶어요
  2. 아 제주도 한번도 간적이 없었는데 가고 싶네요.
    근데 마지막 떡볶이 배고픕니다.ㅋㅋㅋ
  3. 이래서 여행을 하는 것 같아요! 힐링이 필요할때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릴 수 있으니까요! 언젠가 또 힐링할 시간을 누리시길 바래봅니다. 그때까지 오늘도 파이팅! 하시길요^^
    • 감사해요.
      늘 응원해주시니... 힘이 납니다.
      삶의 원동력은 사랑하는 주변사람들이기도 하지요.
      여행의 기억을 떠올리며 행복했던 순간들을 곱씹다 보면.... 마음의 피로가 풀리지요. ㅎㅎ
  4. 제주도에 아직 가보지 못했는데요,
    마지막 부에 일몰사진도 정말 멋지고, 구름도 예술이네요^^
    제주도에서 담아오신 멋진 사진들을 보면서, 기억이 날때마다 꺼내서 보면? 힐링이 되실 것 같습니다.
    저도 돈벌어서 제주도에 꼭 한번 가야겠습니다.
    • 한번씩 그러고 있네요.
      전 요새는 비수기에만 가는지라... 비용이 대단히 많이 들지는 않네요.
      지난 해 약 40일간 있었는데.. 그 기억이 너무 좋다 다시 가고 싶은데, 이제 여건이 안되네요. ㅠㅠ
  5. 언제가도 아름다운 제주이지요.

    잘 보고가요
  6. 제주도는 가을 뿐만 아나라
    사계절 어느 때 가도 좋을 것 같습니다.
    다녀온 지가 거의 20년이 다되어 가네요.

    벌써 금요일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7. 제주도는 언제라도 다시가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물론 저도 그래요...ㅎㅎ
  8. 저도 이번달에 가려고 생각은 하고 있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일단 비행기표를 끊어야 되는데..ㅎ
    • 올레길 계획이겠군요.
      전 아직 계획은 없네요. 현실의 상황들이 여의치 않다보니 쉽지가 않네요. ^^
  9. 안녕하세요, 가을이 물씬 다가온 지금, 가을 제주도의 추억을 떠올리고 계시는군요 =) 많이 지쳐있을 때는 언제나 좋았던 여행의 기억이 떠오르곤 하지요. 또한, 짧은 여행이 아닌 40일간의 제주의 일상은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멋진 사진들 감사드리며, 한 주 마무리 잘 하시고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10. 사진보니 눈이 다 시원해 집니다. 제주여행 언제 다시가나... 마지막의 비내리는 사진, 재래시장 사진들 보니 말씀처럼 감성돋네요. 가볍게 툴툴 털고 일어나 떠나고 싶은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 그런 날을 기다려보네요.
      마음 먹을 때면 언제든 떠날 수는 없는 노릇이니... 이렇게 추억을 회상하게 되네요. ㅎㅎ
  11. 가을의 제주도 정말 좋네요^^
  12. 저도 제주도의 가을을 무척 좋아합니다 ..
    나만의 제주를 느낄 수 있는 계절이지요 ...
    제주도에서의 멋진 추억으로 행복하시겠습니다 .. ^^
    • 가야하는데.. 가고 싶은데....
      애석하게도 움직일 수가 없어 안타깝네요. ㅠㅠ
      라오니스님도 자주 가시니... 그 멋을 잘 아실 듯 싶네요. ㅎㅎ
  13. 제주도~ 비자림과 이름 없는 제주시 북쪽 끝 해변이 제일 다시 가보고 싶어요~ 제주시 끝에는 차도에서 뜬금없이 바다로 이어지는 길이 있었는데 지금도 있나 모르겠네요ㅎ
    • 차도에서 뜬금없이 바다로...
      이어지는 길이 제주에는 많은 것 같아요.
      제주시에서 이어진다면 서쪽으로는 이호태우, 동쪽으로는 삼양해변이 아닐까 싶은데.... ㅎㅎ
      비자림도 제가 참 좋아하는 곳이네요. ^^
  14. 동료 중 한명이 제주도 갔다가 돌아와서 오늘부터 다시 일 나왔네요. 작년에 힘드셨다고.. 조금 일찍 돌아오셨다고 하셨던거 기억납니다. 가을이 선선하고 뭔가 쓸쓸하기도 해서 감성적으로 변하죠. 저도 일본살던 때 중에 가을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가을타는 남자이기도 하고.. ㅎㅎ;;
    • 저도 가을이 되면 더 그런 것 같아요.
      이러나 저러나 저에게 좋은 추억이 된 긴 여행이었기에...
      이제 매해 이맘때쯤이 되면 생각날 것 같아요. ㅎㅎ
  15. 저는 아직 못가봐서 꼭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더 가고 싶네요.
    이번 추석에 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어렵게 되버렸습니다.
    • 추석에.. 여러모로 너무 비싸더라구요. ㅠㅠ
      저도 사실 추석에 갈 계획이 있었는데, 무산됐네요.
  16. 모두들 너무나 좋아하는 제주도를 아직 인생에서 딱 한번만 가봤다는게 아쉬워요.
    마음은 급한데, 언제쯤 갈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ㅎㅎㅎ
    • 저마다 좋아하는 여행지가 하나씩 있는 것 같아요.
      슬님한테는 일본이 아닐까 싶네요. ^^
      제 친한 지인 한분도 너무 좋아하셔서, 정말 우동 먹으러 다녀온다고 할 정도로 자주 가시더라구요.
      전 해외도 좋지만, 제주가 너무 좋더라구요. ㅎㅎ
  17. 제주도 사진 정말 잘 찍으셨어요!!
    색감도 너무 좋구요!!
  18. 피터준님은 제주도가 더욱 그리울 듯 해요. 한 달 정도 사셨으니깐요.
    이웃이 여름 때 제주도에 한 달 살기 하러 간다고 하기에 엄청 부러워했답니다.
    저도 모든 것을 떠나서 제주도에 가서 지내보고 싶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이제 언제 또 그런 경험을 하게될 지 모르겠지만.. 그때까진 추억을 곱씹어야겠지요. ^^
  19. 제주에서 40일 가량 머무셨던 거예요?
    너무 좋으셨던 기억이시겠어요! 담달에 제주 가는데, 사진으로 미리 제주 보고 갑니다~
    • 너무너무 좋은 시간이었지요. ^^
      그래서 자꾸 생각나나봅니다. ㅎ
      담달 제주에서 힐링 제대로 하고 오시길...
  20. 안녕하세요~! 뷰티쉐프입니다. :)
    오늘도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날씨는 너무너무 춥지만.. 그래도 따뜻하게 챙겨입으시구,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