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베트남 실종 사건, 무럭무럭 자라는 다문화가족 아이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8.17 21:21 일상이야기/다문화 가족 이야기

'가족의 실종'을 경험해 본 적 있나요? 내가 어떻게 할 수도 없고, 어딘가에 찾으러 가볼 수도 없는 해외에서라면 그 막막함은 엄청날 것입니다. 최근 셋째 동생이 일하러 떠난 베트남 하노이에서 실종된 사건. 그리고, 그런 일이 있든 말든 아직 돌도 안된 우리 다문화가족의 예쁜 아이가 무럭무럭 자라는 모습을 함께 포스팅에 담아봅니다. 

매일 와이프한테 전화하던 녀석이 3일째 연락이 없었습니다. 저도 그제서야 알게 된 사실. 뭔가 싸~한 느낌을 받은 저는 추리를 하기 시작합니다. 키 크고, 잘생기고, 심지어 천재라고 해도 될 만큼 머리를 비상하게 굴리는 녀석입니다. 근데 애석하게도 어딘가 나사가 하나 빠져 간혹 자기 컨트롤을 잘 못한다는 단점도 있지요. 


저에게는 아직 어린 동생이기만 한 이 녀석도 어느새 서른 살이 되었습니다. 가정을 이루고, 나름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는데... 갑자기 연락이 안 되니 어쩐지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이 녀석 덕분에 오랜 세월 동안 '탐정'노릇을 해왔기 때문이죠. 이제는 내 직감만 가지고도 사건을 예측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여기저기 연락해보니, 동생이 사라진 지 3일이 되었다 합니다. 이때부터 온 가족이 피를 말리는 시간을 보내야만 했지요. 한국도 아니고, 베트남에서.... 어떻게 할 도리가 없었습니다. 이제서야 알려준 현지 회사에도 화가 났지만, 그런 걸 따질 때가 아니었지요. 거기도 발칵 뒤집힌 건 마찬가지였으니...


당장 달려가고 싶었지만, 할 수 있는 게 없었습니다. 너무 착하고, 순하고, 겁이 많은 녀석이라... 이유 없이 사라질 리가 없는데... 행여나 무슨 일이 있을까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알아보니 할 수 있는 것이라곤 대사관 측에 연락해서 도움을 요청하는 길밖에 없더군요.

해외 가족실종

실종은 조건이 되지 않아 신고할 수도 없다는 걸 이 사건을 통해서야 알게 되었네요. 혹, 해외에 있는 가족과 연락이 되지 않는 경우 우선은 대사관에 연락해서 도움을 요청하면 되니, 그런 이유로 정보를 찾은 분이라면 참고해주세요. 실종 신고는 쉽게 되는 게 아닙니다. 


잠도 못 자고, 머리가 아파 두통약을 먹으며 밤을 지샜네요. 그렇게 만 하루 정도 지나니 동생이 돌아왔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지옥 같은 하루였지요. 10월까지 출장 일정이었지만, 바로 한국으로 보내달라 해서 3일 만에 돌아왔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있지만, 어쨌건 무사히 돌아왔으니 그걸로 됐습니다. 

하루 동안 나의 무지를, 나의 능력 없음을, 나의 무기력함을 수도 없이 원망했었는데... 이 녀석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돌아왔네요. ;;; 에휴..... 속 터져... ㅠㅠ

아기

이런 일이 있거나 말거나 우리 다문화가족의 첫번째 공주님은 쑥쑥 잘 자라고 있습니다. 아직 돌도 되지 않았기에 조금 통통하면 좋을 텐데, 벌써부터 말라서 걱정이 앞서네요. 캄보디아에서 온 제수씨는 이제 한국말을 거의 유창하게 잘합니다. 처음엔 조금 소심하더니, 음식도 잘하고 꽤 강단이 좋습니다. 성격도 활발하고요.

다문화가족 아기

사랑하는 남편 걱정에 잠을 못 자던 제수씨였는데... 요 며칠 전에 만나니 고새 얼굴이 폈습니다. 예쁜 조카를 쉽게 볼 수 없으니 셋째 내외를 괜히 독립시켰나 하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네요. 괜히 아기 사진만 멍하니 들여다볼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제 슬슬 기어 다닐 때가 된 것 같은데, 이 녀석 바로 걸을려고 하나... 엎드려서 움직이지는 않고 그냥 놀기만 하네요.

사실 이 글을 쓸까 말까 고민을 좀 했는데, 셋째 덕분에 해외에서 가족이 사라지면 할 수 있는 게 너무 없다는 걸 알았기에... 그냥 쓰게 되었네요. '범죄'연루면 정식으로 찾는 걸 진행할 수도 있지만, 그냥 사라지면 정말 답이 없더군요. 인터넷을 이 잡듯이 뒤진 그 날이 생각나서 이런 경우도 있음을 남겨놓습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천만다행이네요. 3일이 지옥 같았을것같습니다.
    처음 알게 된것이 실종신고가 결코 쉽지 않은거네요..
    참고 하겠습니다.
  2. 세상에나 실종신고가 그렇게 어려울줄이야 몰랐네요.
    정말 지옥같았던 날이었겠어요.
  3. 한국도 아니고 외국에서 가족이 실종되셨으면 진짜 걱정 많이 하셨겠어요.
    요즘은 해외에서 한국인을 노리는 범죄도 많은데, 외국이면 대처하기도 힘들고...
    그래도 무사히 돌아오셔서 다행이에요.
    조카분은 쌍꺼풀이 진한게, 눈이 참 예쁘네요.
    • 하루 사이에 십년 감수했었지요. ㅎㅎ
      지나고 나니 그랬나보다~ 하지만요.
      애기가 너무 귀여운데... 자주 못보네요. ㅠ
  4. 조카분이 다시 돌아와서 정말 천만 다행입니다..
    실종신고가 어렵다는 것도 오늘 처음 알게되었고, 해외에 있는 가족과 갑자기 연락이 안될시에는 대사관에 연락을 취해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것도 새롭게 배우고 갑니다.
    행복가득한 날 되시길바래요^^
  5. 하이그~
    그래도 무사히 돌아와 다행입니다.
    아기가 정말 귀엽네요.

    맑은 공기에 기분이 상쾌합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6. 어휴 정말 속 많이 끓이셨겠네요. 해외에서 뭔 일이 생기면 대처할 수 있는 있이 그리 많지 않죠. 저도 베트남에 살 때 그런걸 몇 번 느낀 적이 있어요. 그래서 늘 가족들과 자주 연락을 하는게 중요한 거 같아요. 한국에 있는 사람들은 걱정이 많아지니까요.
    그래도 정말 다행입니다.
  7. 정말 마음 고생많이 하셨을듯 합니다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다시 돌아와주어 다행이로군요
    해외에서는 참 많은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경험을 통해 알기에 가족들은 걱정스러울수밖에 없습니다

    조카가 참 사랑스럽네요^^
    • 식구들 전부 초비상이었는데... 이녀석은 오히려 덤덤하더군요. ㅋ
      지금은 평화로워졌지요. 조카 자주 보고 싶네요. ㅎㅎ
  8. 진짜 맘고생 크셨겠어요. 암튼 끝이 좋으면 다 좋은 것. 셋째 동생분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이예요.
    이 아가가 그럼 셋째 동생분 딸인가 보군요. 아이 이뻐라~!
    요즘 조카사랑에 조카바보되는 삼촌/이모/고모 아주 많다고 하던데 Peterjun님 조카바보 되시는 것 이해되네요.
    비록 따로 살지만 조카의 이 이쁜 모습 많이 즐기시고 많이 이뻐해 주세요. 아이들 정말 빨리 커요. ^^*
    • 많이 예뻐해주고 싶네요. ㅎㅎ
      요녀석 낯을 좀 가려서 슬프답니다. ㅠ
      조만간 좀 더 가까운 곳으로 이사할 예정이라... 자주 볼 것 같아요.
  9. 마음고생이 크셨겠습니다. 아무튼 좋은 결과가 있어 당행입니다.
    아무쪼록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10. 무사히 돌아오셔서 다행이네요. 연락이 안되셔서 정말 아찔하셨겠어요ㅠㅠㅠ
    별일 아니었길 바랍니다.
    공주님 얼굴이 똘망똘망하게 아주 사랑스럽게 생겼어요ㅎㅎㅎ
    태어났다고 글 올리신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자랐네요 ><
    • 어느새 아기가 태어난지 8개월지 지났네요.
      머지않아 돌잔치 포스팅 하게 될 것 같아요. ^^
  11. 아고.. 많이 놀라셨겠어요! 그래도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입니다~ 아기가 정말 귀여워요! 원래 멀리 사는 사람들끼리 만나면 그 후손은 우성인자만 다 받아서 발현된다고 하니 완전 예쁘고 똑똑한 아이로 자랄 것 같아요! ㅎㅎㅎ
  12. 천만다행이네요.
    저도 해외여행 같을 때 일행 중 한 명이 캄보디아에서 없어져서 난리가 난 적이 있네요.
    그 때 힘듦이 다시 생각이 나네요.
    아이가 너무 많이 자랐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13. 고생하셨습니다. 아기 정말 이뻐요 ㅎㅎ
  14. 정말 한국도 아니고 베트남이어서 더 놀라셨겠어요. 단숨에 갈 수 있는 곳도 아닌데...어쨌든...계획이 바뀌어 일찍 왔지만 무사히 도착해 다행이네요. 아이도 진짜 많이 컸네요^^ 잰이두 어릴 때 말랐어요@.@ 통통한 얘들이 좋긴 한데...체질이 또 있는 것 같더라구요. 해피 일욜 되세요^^
    • 셋째 때문에 제 명까지 못살 것 같아요. ㅋ
      아이가 예쁘게 잘 커주고 있어서... 좋아요. 요새 자주 못보니 아쉽네요.
      그래서 아버진 매일 손녀와 영상통화를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