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여의도 맛집 청수, 메밀정식 시원한 한끼 :: peterjun's story

오랜 여의도 맛집 청수, 메밀정식 시원한 한끼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08.14 22:30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오랜 여의도 맛집청수 메밀. 요즘은 모밀국수 라는 말을 많이 쓰지만 원래는 '메밀'이 맞는 말입니다. 청수메밀은 인기가 많아 여름에는 늘 북적이는 곳이지요. 식사 시간이 아니더라도 말이죠. 날 더울 때 시원한 한 끼 먹기에 정말 좋은 식당이기도 합니다. 집에서 가까워 자주 가면 좋겠지만, 밥때에 가면 줄을 서야 하기에 식사 시간을 놓쳐 애매할 때 주로 가게 되네요.

여의도 맛집 청수

오랜만에 수원에서 찾아온 후배와 함께 갔습니다. 어중간한 오후 시간이었는데, 주차할 자리가 없어 괜히 여의도를 한 바퀴 돌았네요. 마음 같아선 여의도 올반 같은 곳에 가서 제대로 식사하고 싶기도 했지만, 햇살이 내리쬐니 후배는 시원한 음식을 원합니다. 한 바퀴 돌아 겨우 주차하고 자리를 잡았습니다. 

메밀정식 두 개 주문했습니다. 원래 만두도 시켜야 정상이지만, 타이밍을 놓쳐 식욕이 조금은 줄어들었네요. (물론 먹다가 만두 시키지 않은 걸 후회했습니다.ㅋ) 

청수 메밀국수

김치

반찬은 심플하게 배추김치와 단무지.

냉모밀 육수

판모밀

흔히 판모밀이라고 하는데, 판에 메밀국수가 담겨 나옵니다. 적당한 굵기의 면발이 상당히 탱글탱글해서 탄력감이 좋습니다. 그에 걸맞은 식감은 당연히 따라오고요. 이 부분이 청수메밀만의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냉모밀

테이블에 준비되어 있는 무를 듬뿍 넣고, 파도 조금 넣고, 와사비를 풀어주면 세팅 끝입니다. 다 먹을 때까지 탄력 좋은 면발이 유지되기에 시원한 국물에 담갔다가 먹는 그 재미가 상당히 쏠쏠합니다. 맛도 식감도 개인적으로는 무척 만족스럽네요.

유부초밥

정식을 주문하면 유부초밥이 1인당 4개씩 나오는데, 상당히 건강한 맛입니다. 단맛이 강하지 않아 메밀국수의 맛을 헤치지도 않거니와 국수로만 채울 수 없는 배를 든든하게 채워주지요. 

고기만두

<예전에 먹은 고기만두>

올여름엔 두 번째 방문인데, 두 번 다 흡족스럽게 먹었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53-11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는 얼음이 떠이는 국수가 보다 미지근한 국수가 더 좋던데요
  2. 메밀은 정말 시원한게 먹기도 좋죠
  3. 메밀이 맞군요! 메밀 국수와 유부초밥의 만남이라 개운하고 든든하셨을듯요^^ 건강한 하루 되세요~^^
    • 2017.08.15 01:38
    비밀댓글입니다
  4. 가격대도 나쁘지 않고, 제가 좋아하는 메뉴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판모밀? 판에 미밀국수가 담겨져 나오나봐요?
    면발이 탄력이 좋아 보이는데요~ 식감도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소개해주신 여의도 맛집 청수 메밀
    나중에 여의도 근처에 볼일이 생기면 한번 방문해봐야겠습니다.
    기분좋은 화요일 되세요-
    • 인기가 많은 곳이지요.
      면이 아주 탱글탱글해서 식감이 좋아요.
      젓가락으로 집어도 끊어지지도 않고요. ㅎㅎ
  5. 요즘 같은 더위에는 시원한 메밀 국수가
    한끼 식사로 참 좋을 것 같군요.

    오늘은 8.15광복절입니다.
    비가 내리는 공휴일을 잘 보내세요.
  6. 올해 메밀소바를 먹어본 기억이 없습니다
    이 여름이 가기전 시원하게 한 그릇 먹고 싶습니다^^
  7. 메밀국수 찍어먹으면 정말 맛있을 것 같아요!! 전 저 시원한 국물이 좋아요 특히.. 갈은 무랑 와사비, 다시의 맛...
    요즘에는 인스턴트로도 많이 접할 수 있지만 실제 저 맛을 살리기가 어렵더라구요 ㅎㅎㅎ
    오랜만에 먹고 싶네요 여름인데 생각해보니 콩국수 냉면 막국수 메밀국수 모두 먹질 않았군요. 이래저래 여름이 확 지나간 느낌입니다.
    • 저도 올 여름엔 시원한 음식을 별로 못 먹었어요.
      특히 냉면... ㅠ
      콩국수도 한번도 맛보지 못했고요.
      매일 밥은 먹고 사는데... ㅎㅎ
  8. 메밀...
    양이 작은듯해요. ㅋㅋㅋ
    흐름이 중요한데... 호로로로로로록~~
    • 메밀국수만 먹으면 모자라요.
      저한테는 턱도 없죠.
      유부초밥까지 먹으면 겨우 알맞은 정도!! ㅎㅎ
  9. ㅎㅎ~
    여의도를 갈일이 드물지만,
    여의도 가면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여름에 어울리는 음식이자 식당이지요.
      물론 이곳은 다른 계절에도 인기가 많네요. ㅎㅎ
  10. 판모밀 너무 맛있겠어요.
    여름에는 메밀국수가 최고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11. 메밀정식~~~ 완전 좋아요! 이걸로 여름 내내 밥 먹으라고 해도 저는 매일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
  12. 셋다 제가 좋아하는거네요. 완전 맛있어 보여요. 여의도라니 메모해 놔야겠어요. ^^
    • 여의도에서 꽤나 유명한 곳이네요.
      오래된 곳이기도 하고요.
      순환이 빨라서... 줄이 있어도 오래 기다리지는 않는 편이에요. ㅎㅎ
  13. 메밀국수. 저 시원한 국물에 담가서 먹으면 속이 시원하니 맛있겠어요.
    갑자기 메밀국수가 넘 땡기는... (이걸 어쩌나? ㅠㅠ)
    유부초밥도 좋고, 만두도 좋고. 그림의 떡인지라 보면서 침만 삼키고 있어요. 흐흑~ ^^*
    • 흑... ㅠㅠ 저 혼자 맛나게 먹고 와서 죄송해요....
      집에서 직접 해 드셔보심은 어떨런지요? ^^ 거기도 무척 더우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