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짐을 내려놓다, 우도 서빈백사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12.12 09:08 여행 이야기/제주도 이야기

제주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우도여행. 작은 섬이지만, 아름다운 풍경과 너무나도 예쁜 바다 덕분에 많은 이들에게 힐링을 선물해주는 곳입니다. 네 번 정도 가본 우도이지만, 여러 번 가봤다고 해서 질릴만한 그런 곳이 아니어서 정말 사랑스러운 곳이기도 합니다. 내 안의 근심걱정을 다 두고 올 정도로 아름다운 우도 서빈백사는 그중에서도 단연 으뜸이라고 할 수 있지요.

우도 서빈백사

서빈백사는 우도항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어, 첫 코스 또는 마지막 코스로 가게 됩니다. 대부분은 마지막으로 들르게 되는데, 하얀 색깔의 모래사장과 깨끗하고 아름다운 바다에 누구나 자신이 짊어지고 있던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우도를 떠나는 것 같습니다. 이곳을 한 번 다녀가면 한동안은 정신이 마취된 듯 현실감이 좀 떨어지거든요. ^^

우도 바다

맑고 투명한 바다

우리나라에서 하얀 모래사장(백사)은 우도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곳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기도 하지요. 처음 방문하는 분들은 마냥 신기해하기도 합니다. 여느 바닷가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이기도 하고, 너무 예뻐 첫눈에 반하는 건 기본이고요.

그렇다고 이곳의 백사를 조금 담아간다거나 해서는 안 됩니다. 관광객들이 자꾸 가져가는 바람에 이 아름다움을 보존하는 데 문제가 생겨 지금은 엄격하게 관리를 하고 있거든요. ^^

서빈백사 천연기념물

서빈백사 풍경

비수기라 하더라도 우도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습니다. 그래도 시끌벅적한 느낌은 거의 없는데요. 평화로움 그 자체를 연출해내고 있습니다. 

힐링 바다

잔잔한 파도

천천히 걷다 보니 꽤 많은 이들이 모래에 앉아 가만히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걸 보게 됩니다. 나도 좋은 자리를 잡아 잠시 앉아 생각을 정리해봅니다. 어지럽던 마음들이 하나씩 풀어헤쳐 지면서 편안한 마음이 됩니다. 맑고 투명한 바닷물을 보고 있자니, 내 마음도 그리되는 것 같고요. 

푸른 바다풍경

협재해변이나 함덕서우봉해변, 월정리해변, 요즘 핫한 애월바다도 좋지만, 우도의 바다 풍경은 거친 느낌을 뺀 부드럽고 온화한 바다의 모습만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어느 곳보다 힐링을 할 수 있는 그런 곳이지요. 다른 것 볼 필요가 없습니다. 그저 바다만 하염없이 바라봐도 좋은 그런 곳입니다. 

우도의 푸른 바다

배

그리 길게 펼쳐져 있지는 않기에 둘러보기만 한다면 1~20분이면 충분합니다. 근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보다 훨씬 더 오래 머물러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한 시간 넘게 있었거든요. ^^

우도맛집

천천히 산책하고, 또 산책을 했습니다. 우도 최고의 맛집이라 소문난 회양과 국수군에서 요기를 때워볼까 고민을 잠시 했었는데, 북적대는 입구를 보며 이내 포기합니다. 혼밥하기는 어려운 식당이네요...

놀고 있는 아이들

바닷가에서 힐링을 할 때 가장 눈에 많이 들어오는 것이 어린아이들인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들을 보고 있노라면 나도 동화되어 순수해지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죠. 재미있게 놀고 있는 아이들을 보니 웃음이 절로 지어집니다. 

하얀 모래사장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이 독특한 녀석들이 너무 신기해서 한참을 들여다보고 만져도 보고 그랬네요. 한두 개 즘은 주머니에 넣어 가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하지만, 그럴 수는 없기에 최대한 선명한 기억으로 남기기 위해 눈으로 실컷 보았습니다. 

에메랄드빛 바다

서빈백사에 내 마음의 짐들을 다 내려놓고, 충분한 힐링을 한 다음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투어버스를 이용하는 분들이라면 이곳에서 우도항까지는 천천히 걸으라고 추천드리고 싶네요. 서빈백사에서 얻은 힐링의 여운을 극대화하면서도 계속 느낄 수 있는 멋진 도보 코스이기도 합니다. 진한 평화로움의 여운을 느끼며... 다시 걷기 시작해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우도도 참 가볼데가 많은거 같습니다. 하얀 모래사장이 너무 이쁘네요
    • 서빈백사는 정말 인기가 많은 것 같아요.
      백사장이 너무 예뻐서.... 한참을 구경하게 되는 것 같고요. ^^
  2. 우도 가야하는데, 넘나 좋아해요..
  3. 언제 가 볼지 가늠하고 있습니다^^
  4. 경치가 정말 예술이네요 ^^
  5. 저도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싶군요^^
    바다가 너무 멋있어서 내려 놓을 수 밖에 없네요~
    • 마음의 짐은 한번씩 비워줘야 하는 것 같아요.
      포화상태가 되면 너무 견디기 힘들거든요. 한번씩 힐링여행을 다녀오면 확실히 좋더라구요. ^^
  6. 전 물을 보면 마음이 좋아지더라구요.~ 덕분에 좋은 구경한 것 같습니다!
    제주도 고등학교 때 수학여행으로 가고 성인이 되서는 못가봤지만,
    나중에 가게 된다면 이곳을 방문해야겠네요~
  7. 정말 힐링되네요!! 저도 다음주쯤에 제주도 갈 것 같은데~
    잘 보고 갑니다 ^^
  8. 어머~ 백사가 천연기념물이군요. 하얀 모래와 너무나도 맑은 푸른 바다가 장관인 곳입니다! 저도 우도는 못 가봤는데 가보고 싶어지네요. 푸른 바다 내음 맡아보고 싶네요~ 활기찬 하루 보내시길요^^
    • 우도를 아직 못가보셨다니.. ㅠ
      캐나다에도 아름다운 곳이 참 많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의 풍경이라 생각하면 좀 더 정감이 갈 듯 싶어요.
      다음에 제주에 가실 일 있음 꼭 우도는 들러보세요. ^^
  9. 서빈백사 정말 아름다워요. 저기는 제가 어렸을 적부터 제주도에서 유명한 곳이었어요. 저기가 산호 부서져서 만들어진 모래가 있는 해수욕장이라고요 ㅎㅎ
    저기 그런데 맨발로 걷기에는 발이 조금 아프더라구요. 울퉁불퉁하고 많이 깨지지 않은 건 큼지막해서 지압 효과 제대로더라구요 ㅋㅋㅋㅋㅋ
    • 어릴 때는 우도에 가도 이게 아름다운 것인지 제대로 몰랐어요.
      그땐 그래도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았는데, 지금은 북적북적대지요. ^^
  10. 이곳은 저도 두번 다녀왔던 곳인데.
    peterjun님께서 멋진 사진과 글로 편집해두시니..
    더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중간에 회양과 국수군은 우도에 처음갔을 때
    먹어봤던 곳이라 더더욱 반가웠구요!
    덕분에 좋은 풍경보며 힐링했습니다~
    • 올해에도 다녀오셨지요?
      우도는 언제가도 아름다움에 취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정말 좋았네요. ^^
  11. 안녕하세요!

    역시 제주도 하면 우도가 먼저 떠오르는데요. 겨울의 서빈백사도 참 아름답네요:)
    팝콘 모양의 귀여운 돌들과 에메랄드빛 바다가 어우러진 풍경을 직접 만나고 싶은 저녁이네요.

    차가운 바람이 부는 겨울이니 감기 조심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우와 정말 아름다운 해변입니다.
    화이트 샌드 비치와 에머랄드 바다가 바로 우도에 있었군요.
    해변에 갈대까지 있으니 자연미가 물씬 풍깁니다.
    이런 아름다운 곳들을 볼 때마다 시국은 좀 거시기 하지만 한국이 그리워집니다.^^
    • 시국을 생각하면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지요. ^^
      이제 광화문에 나가지는 않지만, 이 어지러운 시기가 빠르게 자리잡혔으면 좋겟어요.
      한국에서 유일한 화이트샌드비치여서...더 멋진 곳이 서빈백사인 것 같아요. ^^
    • 트립앤바이제주
    • 2017.02.28 16:54 신고
    바다 사진이 멋집니다.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혹시 제주도 가실때 트립앤바이제주 앱 활용해 보세요 ~~~
    https://goo.gl/Zkk2fQ
  13. 정말 이쁜 바다네요.... 저 물 맑은 것 좀 보라지요. 모래도 어쩜 저리 이쁠까요.
    멋진 곳을 다녀오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