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끼한 속 잡아주는 냉모밀, 제품으로 간단히 해먹기 :: peterjun's story

느끼한 속 잡아주는 냉모밀, 제품으로 간단히 해먹기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7.10.07 22:45 일상이야기/맛집과 먹거리이야기

참 좋은 세상입니다. 각종 소스와 식재료들이 요샌 없는 게 없어서 마음만 먹으면 어떤 요리든지 만들어 먹을 수 있지요. 요리를 할 줄 몰라도 뚝딱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요리도 정말 많습니다. 냉모밀도 그런 음식 중 하나인데요. 명절 보내면서 느끼해진 속을 달래주기에 좋은 녀석이라 간단하게 제품으로 뚝딱 해 먹었습니다. 

<느끼한 속 잡아주는 냉모밀, 제품으로 간단히 해 먹기>

냉모밀

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한 그릇 먹으면 잠시나마 더위를 쫓을 수 있기도 한 냉모밀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음식입니다. 날이 추울 땐 거의 먹지 않기는 하지만, 집에서 간편하게 해먹을 수 있어 가끔은 막내랑 의기투합하여 먹기도 합니다. 이렇게 속이 느글느글거릴 땐 더 좋고요.

칠갑농산 메밀국수

샘표 국시장국

칠갑농산(주)에서 출시한 메밀국수 면발, 샘표 제품 국시장국 메밀소바소스를 활용했네요. 이런 식으로 우동도 종종 해 먹곤 합니다. 쌀쌀한 날에는 집에서 가볍게 우동 한 그릇 말아먹으면 정말 좋지요. ^^

메밀면 삶는법

메밀면은 끓는 물에 넣고 4~5분간 저으면서 끓여주기만 하면 됩니다. 그리고 찬물에 씻어 체에 밭쳐두어 물기를 빼면 준비 완료입니다. 

국수장국 희석비율

장국소스는 물 1컵에 장국 4큰술 정도로 희석해서 쓰면 됩니다. ^^ 가다랑어, 다시마, 매실을 우려내고 간장을 섞어 만든 제품입니다. 이런 제품 활용으로 뚝딱 만들 수 있으니 자취생이 해 먹기에도 좋은 것 같습니다. 

삶아놓은 메밀면

시원하게 만들어 놓은 메밀면 위에 집에 있는 김을 좀 잘라서 올려보았네요. ^^

갈아놓은 무

를 갈았는데, 이건 막둥이가 담당했습니다. 고추냉이(와사비)도 조금 준비했고요. 무를 하트 모양으로 담아 놓는 센스. 블로그에 올릴 사진이라고 괜히 모양을 만들어봅니다. ㅋ

냉모밀 육수

물에 장국을 넣어 입맛에 맞게 희석시켜주고, 송송 썬 파도 넣어줍니다. 쪽파가 없어 대파를 잘게 썰었네요. 날이 더워서가 아니라 속을 시원하게 해주고 싶어 얼음까지 동동 띄웠습니다. 

느끼할 때 먹으면 좋은 냉모밀

이제 취향껏 면을 국물에 담갔다가 먹으면 됩니다. 아버진 한 번에 말아 드시는 스타일. 저와 막내는 한 젓가락씩 떠먹는 스타일!!! 넷째는 살 뺀다고 굶고..... (우리 셋이 굶어야 하는데...;;) 

고추 절임

이거 먹고 나니 느끼했던 속이 좀 시원해진 느낌입니다. 이번 명절에는 정말 너무 많이 먹었거든요. 어머니한테 배가 찢어질 것 같아서 도저히 못 먹겠다고 말씀드렸더니... 식혜가 소화에 좋다며 식혜를 주셨는데, 그거 먹고 정말 배가 찢어질 뻔 했답니다. ㅠㅠ 서울 올라와서 한 이틀은 굶으려 했는데... 식성이 어디 가나요? 열심히 먹게 되네요. ㅎㅎ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꺅 >_<
    냉모밀 너무 맛있을 거같아여 ㅋㅋ
    추석 때 느끼한 음식들 먹어서 저거 하나 먹으면 딱 좋을 듯 !!
  2. 냉모밀
    인스턴트로 해먹었는데 무즙까지
    넣어서 드시면 식당에서 먹는 기분 나겠어요. ㅋㅋ 저두 먹고 싶네요. ㅎㅎ
    낼 아침식사 냉모밀로 해야겠어요.
    인스턴트지만 ㅋㅋ
    그래도 있을만한 재료는 다 있답니다. ㅎㅎ
    • 집에서 이런 제품을 활용해서 먹는 건 거의 금기사항이었는데...
      요새는 종종 해먹고 있어요.
      이렇게 점점 확대될 것 같은 느낌!! ㅎㅎ
      집에서 먹는 거니 있는 재료 활용해서 잘 믹스하면 괜찮은 것 같아요. ^^
  3. 저도 이번 명절 때 정말 많이 먹었네요.
    요 며칠 속을 비우는 중입니다ㅋㅋㅋ
    냉모밀은 시원하고, 면이라서 부담없이 정말 좋을 거 같아요.
    시중에 파는 거에 다진 무만 더 넣어도 맛이 확 살아나는 거 같더라고요ㅎㅎㅎㅎ
    • 속이 다 시원해지는 느낌이었어요.
      계속 더부룩하고, 느끼한 느낌이 있었거든요. ㅎㅎ
  4. 연휴 내내 기름진 음식만 먹어서
    오늘은 회덮밥을 먹고 왔답니다! ㅋㅋㅋㅋ
  5. 이젠 냉모밀을 집에서 이리 간단히 해먹을 수 있으니 얼마나 좋아요? ^^
    명절 기름진 음식의 바다를 잠재워 줄 멋진 국수입니다.
    시원하니 맛있어 보여서 저도 막 먹고 싶어졌어요. 츄릅~ ^^*
  6. 국수 중에서 모밀국수룰 제일 좋아하는 데
    냉모밀을 이처럼 간단하게 해 먹을 수 있군요.
    보기만 해도 먹음직럽습니다.

    남은 추석 연휴 잘 보내세요.
    • 요즘 정말 편리한 시대인 것 같아요.
      간단히 해먹을 수 있게 제품이 잘 나와 있기도 하고요.
      여기에 조금의 재료만 추가하면 멋진 한끼가 되는 것 같아요. ㅎㅎ
  7. 시원하니 맛나겠네요

    잘 먹고 공감하고가요
  8. 이야~~~ 아주 맛있어보입니다. 쩝쩝~~
    막 사먹고 싶어집니다. ㅎㅎ
    • 이런 제품들을 활용하면 내 손맛보다는 제품 맛이니... 실패할 확률이 줄어들지요. ㅋ
      냉모밀을 집에서 직접 해먹기는 어려우니 이렇게 먹으면 좋은 것 같아요. ㅎㅎ
  9. 오늘 점심은 저도 그동안 못 먹었던 밀가루 음식으로
    한번 때울려고 합니다 ㅎㅎ
    • 밀가루 음식 잘 안드시지 않나요? ^^
      잘 안먹다 먹으면 어떤 음식이든 별미가 되는 것 같아요. ㅎㅎ
  10. 메밀소바를 집에서 만들어 먹는 방법이 매우 간단하네요. 한 번 따라 만들어야겠어요. 꾹 누르고 갑니다. 남은 추석 연휴 마무리 잘 하세요.
    • 이렇게 먹는 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무 정도는 갈아주고... ㅎㅎ
      그러면 음식 퀄리티는 올라가니까요. ^^
  11. 사진을 보니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명절날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은 후에 속을 시원하게 해주기 위한 음식으로 정말 딱일 것 같습니다^^.
    내일 한글날을 끝으로 이번 황금연휴가 끝나는데요~ 며칠 남지 않았지만, 남은 날 알차게 잘 보내시길 바래요-
  12. 저도 말아먹기보다는 찍어먹는 타입이예요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ㅎㅎ 무 갈아놓은거랑 와사비.. 그리고 저 쯔유다시... 그리고 썰어놓은 쪽파들.
    최고의 조합이죠!
    이번 여름에 한두번 만들어 먹긴 했는데 그게 끝이었네요. 많이 아쉽긴합니다.
  13. 저는 라면마냥 소스까지 같이 들어있는걸로 사서 먹었었는데 나름 그럴싸하더라구요 ㅋㅋ
    • 제품 괜찮은 게 많더라구요.
      거기다가 조금의 수고를 얹어주면 식당에서 먹는 것과 거의 흡사해지지요. ^^
  14. 냉모밀 좋아하는데,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군요!!ㅋㅋ
  15. 정석으로 맛나게 드셨네요. 이밤에 맛나보여 배고파집니다. ^^
  16. 시원하게 먹기 좋죠. 저는 올해 밀면에 빠져 있었습니다. 집에서 해먹는 맛도 꽤 좋습니다. ㅎㅎㅎ
    • 앗 그러셨군요. ㅎㅎ
      추석 보내면서 속이 많이 느끼했는데... 이거 먹고 좋아졌네요. ㅋ
  17. 너무나도 맛있어보이고 배고픕니다. 매일 매일 배가 고프네요.
  18. 면요리 좋아하는데 한국에 있을때 냉모밀은 많이 못먹어본거 같네요. 너무 맛있을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