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내리는 날 생각나는 것들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6.09.27 16:06 일상이야기/일상 다반사

비가 내리면 때론 감정이 요동치곤 합니다. 어릴 땐 빗속으로 들어가 비를 맞으며 그런 감정들을 해소하곤 했는데, 이제는 그런 행위를 할 수 없는 나이가 되어버렸네요. 그때만큼 수습할 수 없는 감정들이 내 안을 휘젓고 다니는 일도 거의 없기도 하지만요. 그렇지만, 여전히 비가 내리면 생각나는 것들이 있습니다. 




1. 막걸리와 전

비가 오면 생각나는 것 중 1위는 단연 전이 아닐까 싶습니다. 과학적으로 이야기하는 분도 있고, 우리네 전통에 빗대어 이야기하는 분도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건 우리는 비가 오면 부침개가 생각난다는 것입니다. 이왕이면 막걸리도 함께 말이죠. 저도 한때 비만 왔다 하면 모듬전에 막걸리를 한 잔씩 했던 적이 있었네요. 지금은 건강 때문에 비가 온다고 찾아 나서진 않지만, 막내 동생이 해주는 부추전과 김치전은 자주 먹는 편입니다. 이제 20살인데, 비만 오면 전을 찾네요. ^^


2. 커피

비가 부슬부슬 오건, 많이 쏟아지건.... 전 늘 커피 생각이 납니다. 이왕이면 집보다는 밖이 내다보이는 카페를 생각합니다. 생각이 많아지니 그 생각을 주체하려면 아무래도 조용히 비 내리는 풍경을 바라보며 정리하는 게 낫겠지요. 지금도 비가 내리고 있어, 포스팅 끝내고 카페로 가 커피 한잔 하려고 합니다. ^^


3. 칼국수

비가 오면 자연스레 기온이 조금은 내려가게 되어 있는데요. 이럴 때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기 마련입니다. 오뎅국물도 좋아하는 편이지만, 이 녀석은 주로 겨울에 많이 먹는 편이고, 비가 올 때는 특히 칼국수가 생각이 납니다. 딱히 추억을 가진 건 아니지만, 비 오는 날의 저녁 식사 메뉴로 칼국수는 제법 어울린다고 생각하네요.




4. 공원 산책

비가 많이 올 땐 어림도 없지만, 부슬부슬 내리면서 바람이 불지 않을 때 전 공원을 찾습니다. 한적한 공원에서 슬며시 내리는 비와 함께 거닐다 보면 마음이 깨끗해지는 느낌도 들고, 생각이 정리되어 한결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기 때문입니다. 사색을 좋아하는 저에게 그만큼 좋은 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집에선 비만 오면 저보고 안 나가냐고 묻는 가족이 있답니다. 


5. 친구, 옛사랑...그리움

비가 오면 늘 함께 찾아오는 것이 그리움이 아닐까 싶습니다. 옛사랑에 대한 그리움, 이미 떠난 이들에 대한 그리움... 말이죠. 하지만, 남아 있는 건 친구 뿐이기에 늘 친구를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만난 친구와 옛이야기도 하고, 술도 한잔 하다 보면 어느새 밤이 깊어져 있곤 합니다. 때마침 오늘 저녁엔 소중한 친구와의 약속이 잡혀 있네요... 


'비'는 감성을 대표하는 것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 녀석이 내릴 때면 많은 이들이 감성에 젖어 버리기도 하고, 때론 울적해 하기도 합니다. 거창하게 비 내릴 때 생각나는 음식 20가지.... 이런 포스팅을 할까 하다가, 그냥 내 마음에서 나오는 대로 끄적여봅니다. 오늘 이곳엔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는데요. 할 일이 많지만, 어쩐지 내려놓고, 조용히 사색하고 싶은 생각이 드는 그런 날입니다. ^^ 여러분은 비 오는 날 뭐가 생각나나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는 비 오면 김치전을 해 먹어요. 딸아이도 좋아해서 종종 해 주고 있답니다.^^
  2. 비내리는 날 먹는 막걸리와 전은 최고죠ㅎ

    문득 그립네요...
    대학시절... 학교앞에서 친구들하고... 비오는 날 먹던 파전과 먹걸리가ㅎ
    • 저도 그러네요...
      요즘 술을 멀리하다 보니 옛날 친구들과 왁자지껄 걱정없이 떠들던 그때가... 가끔 그립고 ... 그러네요. ㅠ
  3. 저는 비오는 날을 제대로 만끽하지 못한다는 생각을 예전 피터준님 글이나 오늘 이 글을 보면서 더 느꼈네요.....그냥 문 열어 놓고...차 마시면서 음악 틀어놓고 컴 즁?ㅋㅋㅋㅋ일상 같군요ㅎㅎ 피터준님께는 비오는 날에 받는 선물이 따로 있는 것 같네요. 고 선물 탐이 납니다ㅎㅎㅎ 몸도 마음도 한결 가뿐해지는 밤 되길요^^
    • 비오는 날은 언제나 특별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어릴적부터 쭉 그래왔네요. ^^
      어제도 나름 즐겼네요.... ㅎㅎ
  4. 비내리는 날 비에 관련된 음악 들으며 빗소리 듣는게 좋아요. 특히 심야에 말이죠. 오늘 좋은 음악 많이 나오네요. ^^
    • 아.. 저도 빗소리 너무 좋아합니다.
      비가 너무 오랫동안 안와서 비내리는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어플을 깔기도 했지요... ㅠㅠ
  5. 저는 故김현식씨가 제일 생각납니다. 비처럼 음악처럼...
    그리고 권인하 강인원씨와 함께 부른 '비오는 날의 수채화'
  6. 올만에 비오는날 좋네요
  7. 와우, 비 내리는 날 생각나는 것들이 정말 잘 정리되어 있네요.
    비오는 날이 되면 누구나 나이에 상관없이어느정도 감상에 젖게 되는 것 같습니다.^^
    • 그런 것 같아요.
      전 비만 오면 감상에 젖게 되는 것 같아서... 아주 가끔은 불편할 때도 있어요. ^^
  8. 감성과 이성의 경계에 서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정에 치우치면 내 삶이 무너져 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 때문에요....
    • 선을 지키면서 살려는 노력이 늘 돋보이세요. ^^
      그런 의미에서 건강을 위해 운동 열심히 하는 모습은 늘 본받고 싶답니다.
  9. 저는 비가 오면 하염없이 머리가 무거워지며
    좀비로 변신을 하지요오오ㅋㅋㅋ
    그래서 비오는 날은 아무것도 못해요
    이런 날은 밖과 실내를 완벽하게 차단하고 방에서 노래를 틀어놓고 컴퓨터를 하거나
    평소 못 잤던 잠에 푹 빠지게 되는 거 같아요 :)
    • 효나님~~~!!! 비오는 날 시체모드!!
      학창 시절 비오는 날엔 학교에 안나오던 친구가 생각나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