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학과 선택 고민, 전공별 인력수급전망

Posted by 따뜻한 사람 peterjun
2015.12.21 00:32 교육, 직업, 자격증/입시


이제 곧 정시 지원기간인데, 수험생 여러분들은 자신이 지원할 학교와 학과를 잘 결정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저희 집 아이들도 결정은 했지만, 여전히 고민은 되는 듯 합니다. 청년 실업률이 날로 높아지고 있고, 갱신하는 마당에 고민이 적을 수가 없겠지요. ^^ 그래서 더더욱 신중히 학과를 선택하려고 애를 쓰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대학 학과 선택 고민, 전공별 인력수급전망>



이번에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향후 10년간 대졸/전문대졸 인력 792,000명 초과공급 전망'이라는 자료를 발표했는데요. 그와 더불어 대학 전공별 인력수급전망에 대한 정보도 발표했습니다. 정확한 자료일지는 그때가 되어봐야 알겠습니다만, 이 자료를 토대로 자신이 가고자 하는 학과의 취업전망을 살짝 엿볼 수는 있는 것 같습니다. 


크게 구분을 하자면 대체적으로 이공계열이 취업이 낙관적이고, 인문계열은 꽤나 비관적인 것 같습니다. 물론 그 안에서도 나뉘어지기는 합니다. ^^


앞으로 향후 10년간 대졸 312천명, 전문대졸 471천명 등 총 792천명의 인력이 노동시장 수요를 뛰어넘어 초과공급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인력에 대한 수요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고, 점점 구인 인력수요는 완만하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지만, 수요보다 공급이 과잉되어 어쩔 수 없이 초과공급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위의 표에서 보면 '차이'항목에서 '-'값을 가지고 있는 계열이 전망이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IT기술의 발전 등 미래 사회로 도약하기 위한 공학계열의 과들은 취업전망이 상당히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사회계열이나 사범계열, 자연계열 같은 경우 상당한 난항이 예상이 되네요. 특히 사범계열은 저출산의 영향으로 선생님의 인력수요가 상당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취업전망이 꽤 좋지 않습니다. 



위의 그림은 4년제 대학 기준으로 상위 10개 전공에 대한 구체적인 전망수치입니다. 앞으로 그나마 희망적이라고 할 수 있는 구체적인 계열은 기계/금속, 전기/전자, 건축, 화공, 농림/수산, 토목/도시, 의료, 미술/조형, 약학, 교통/운송 정도가 되겠고, 특히 안좋은 분야는 경영/경제, 중등교육, 사회과학, 언어/문학, 생물/화학/환경 정도가 되겠습니다. 


전문대학의 경우 전기/전자, 컴퓨터/통신, 의료, 특수교육 정도는 희망적이고, 사회과학, 생활과학, 경영/경제, 치료/보건, 유아교육, 응용예술 분야는 그리 좋지는 못합니다. 


고용노동부에서 이런 자료를 발표한 것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100% 이런 자료만 가지고 자신의 진로를 결정하는 것은 그리 옳지는 못합니다. 실제로 세부전공별 노동시장 통계 반영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한계점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판단은 스스로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아무리 전망이 안 좋아도 그 안에서 탑클래스에 드는 이들은 매우 훌륭한 직업을 가지고, 자신의 꿈을 펼쳐낼 수 있습니다. 단순한 취업만을 위한다면 이런 자료가 조금 더 중요할 수도 있겠지만, 그 안에 자신의 꿈과 희망이 함께 들어 있다면 이런 자료 정도는 극복할 수 있는 의지와 열정이 필요하겠지요. ^^ 그만큼의 성과도 보여야 할 것이고요. 


또한, 전공과 무관하게 자신의 직업을 갖게 되는 경우도 있으니, 지금 도저히 학과 결정을 못하겠더라도 너무 두려워하지는 말되, 최대한 신중하게 고를 수 있도록 하십시다. ^^


2016 정시 지원하는 모든 수험생분들!! 화이팅입니다.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고용노동부에서 이런 자료를 처음 발표하다니 정말 뜻밖이긴 하네요. 캐나다 실업률은 한국보다 훨씬 높아서 그런지 몰라도 여기도 기술관련직종과 비지니스쪽 아님...거의 취업이 힘들다고 보는 추세이네요.
    전공을 살려서 취직되는게 정말 쉽지 않은 일인 것 같지만, 피터준님 말씀대로...또 그 안에서 최선을 다하면 기회가 생기리라 믿네요.
    오늘 하루도 잘 보내셨으리라 믿고, 새로운 하루도 방긋! 웃는 하루가 되시길요^^
    • 어딜가나 쉬운 건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자꾸 비교하고 그러는 것보다는 자신의 목표에 집중해서 올인하는 게 그나마 가장 최선이 아닐까 싶네요. ^^
  2. 대학생과 취준생이 자신의 소질과 적성을 고려하여 학과와 직업을 선택했으면 하네요. 대학과 직장을 다니면서 행복해야 하니깐요.
    • 우리 모두 행복하게 살아가는 것이 나름 인생의 목표라고 생각하는데,
      그게 참 어려운 세상인 것 같아요. ^^
      수험생들이 학과 선택을 잘했으면 좋겠네요. 저희 집 두 수험생도 마찬가지구요. ㅎㅎ